안전농촌[안전 농장]

한자 安全 農村[安全 農場]
중문 安全农村[安全农场]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개념 용어/개념 용어(일반)
지역 길림성  흑룡강성  요령성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32-1930년대 중반
정의

1930년대 이후 조선 총독부(朝鮮總督府)가 한인들이 집중된 남만주와 한인 집거구가 형성된 연변 지역에 설치한 한인 집단 수용 시설.

개설

안전농촌은 만주 지역에서 집단 부락에 비해 상대적으로 앞선 시기에 설치되기 시작하여 한인 집단 농촌의 선구로 알려져 왔다. 안전농촌은 1932년부터 1935년에 걸쳐 남만 지역에 3개소, 북만 지역에 2개소가 설치되었으며, 주로 동아 권업 주식 회사(東亞勸業株式會社)가 주체가 되어 만주국(滿洲國) 혹은 중국인 지주로부터 토지를 상조한다는 내용에 근거하여 설치되었다. 서로 비슷한 시기에 만주 지역에 설치된 안전농촌과 집단 부락은 유랑하던 한인들을 규합하여 치안의 안정과 만주국의 지방 통제력 강화라는 측면에서의 효과를 목적으로 설치된 집거 구역이었다.

동아 권업 주식 회사가 중심이 되어 설립한 안전농촌은 영구(營口)·수화(綏化)·하동(河東)·삼원포(三源浦)·철령(鐵嶺) 등에 전략적으로 설치되었다.

현규환의 연구에 따르면, “안전농촌은 1. 만주국 정부의 건설에 관계되는 것, 2. 조선 총독부 자신의 건설에 관계되는 것, 3. 조선 총독부가 동아 권업 주식 회사로 하여금 대행케하여 건설한 것, 4. 동아 권업 주식 회사 자신이 건설한 것, 5. 조선인 민회(朝鮮人民會)가 건설한 것 등이었다. 1, 2항에 속하는 것은 간도에 있으며 이것을 집단 부락이라도 호칭하고 협의의 집단 부락이며, 3항에 속한 것이 소위 안전농촌이라는 것이다.”고 명시되고 있다.

안전농촌에는 주로 갈 곳을 잃은 재만 한인들이 모여들었으며, 일제는 효율적으로 재만 한인들을 집결·통제하는 데 활용했다. 안전농촌의 시범적 운영 성공에 고무된 일제는 조선 총독부 주도로 연변 지역에 전략적으로 집단 부락을 설치하기 시작했는데, 이는 주로 항일 무장 투쟁 세력의 근거지 주변에 설치되어 상호 연계를 차단하여 인적·물적 자원이 흡수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이었다.

마치 수용소나 군대의 주둔지와도 같은 집단 부락에서 한인들은 출하(出荷)와 강제 노동 등으로 고통을 받았으며, 심지어 이주와 출입의 자유조차 박탈당한 채 구속된 삶을 살아야 했다.

참고문헌
  • 김주용, 「만주 '하동 안전 농촌'의 설치와 운영」(『백산 학보』 84, 2009)
  • 김주용, 「만주 지역 한인 ‘안전 농촌’ 연구: 영구(營口), 삼원포(三源浦) 지역을 중심으로」(『한국 근현대사 연구』38, 2006)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