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주국

한자 滿洲國
분야 역사/근현대
유형 개념 용어/개념 용어(일반)
지역 길림성  흑룡강성  요령성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정의

일제가 만주 사변 직후 1932년 만주 지역에 세운 괴뢰 국가.

만주국 약사

일본 관동군(關東軍)은 1931년 9월에 ‘만주 사변’을 일으켜 중국 북동부를 점거한 뒤 1932년 3월 1일 ‘만주국’ 성립을 선언하고, 청조(淸朝)의 폐제(廢帝)[선통제(宣統帝)] 푸이[溥儀]를 집정(執政)에 앉혔으며, 수도는 신경(新京)[지금의 장춘(長春)], 연호를 ‘대동(大同)’이라 하였다.

일본은 1932년 9월 일만 의정서(日滿議政書)에 조인하고 ‘만주국’을 정식으로 승인하였으며, 이어 독일·이탈리아·교황청·에스파냐·헝가리·폴란드 등의 일부 국가가 승인하였다. ‘만주국’은 러허 작전[熱河作戰]으로 청더[承德]가 점령됨으로써 국토는 랴오닝[遼寧]·지린[吉林]·헤이룽장[黑龍江]·러허의 4성(省), 인구는 3000만 명에 이르렀고, 1934년 3월 제정(帝政)이 수립되면서 연호를 ‘강덕(康德)’으로 고쳤다.

만주국은 일본·조선·만주·몽골·중국의 ‘오족 협화(五族協和)’와 ‘왕도 낙토(王道樂土)’를 표방하였으나, 실권은 관동군 사령관이 장악하였고, 중국인의 국무총리 및 각부 대신은 장식품에 지나지 않았다. 또 경제면에서도 일본인의 만철(滿鐵)이 전 철도를 경영하고 닛산[日産] 콘체른이 진출하여 개발 사업을 독점하였다. 1945년 8월 소련의 참전으로 인해 관동군이 괴멸하자 곳곳에서 민중 반란(民衆叛亂)이 일어나 푸이가 잡히고 ‘만주국’도 무너졌다.

만주국 시기 조선족

만주 사변 전에 재만 한인들 중에 중국에 입적한 ‘귀화인’은 법적으로 중국인의 대우를 받았으나, 그렇지 않은 한인들은 ‘일본 신민’이라 하여 일본 영사관의 치외 법권에 속하였다.

하지만 두 가지 경우 모두 중국과 일본의 틈새에 끼인 ‘중간자적 존재’였다. 중국측은 한인들을 일제의 만주 침략 협조자로, 일본측은 ‘불령 선인(不逞鮮人)’으로 지목하였다. 그런데 만주국측은 재만 한인을 여러 민족 가운데 가장 믿음직한 대상으로 여기고 외형적으로는 한인들의 법적 지위를 보장하였다. 즉, 만주국은 각 민족의 평등과 협화를 주창하였는데, 재만 한인은 만주국에서 ‘오족(五族)’의 하나로 일본인과 함께만주국 국민의 주체로 인정받았다.

하지만 ‘오족 협화’의 미명 하에 일본인[재만 한인 포함]을 중심으로 민족적 차별 정책, 즉 ‘오족’을 제외한 다른 민족을 배제시켰고, 오족의 순위를 일본족·조선족·만주족·한족·몽골족으로 배열하였다. ‘이중적인 존재’인 재만 한인이 만주국에서 일본인과 더불어 ‘특수한 위치’에 있게 된 것이다.

1937년 중일 전쟁 이후 일제가 치외 법권의 철폐를 공식 선포하면서 만주국은 표면적으로는 ‘완전한 법치국’, ‘민족 협화의 건국 이상’을 실현한 듯하지만, 재만 한인들은 1945년 8월 해방될 때까지 ‘일본 신민’의 일부분에 지나지 않았다.

중일 전쟁 이후 일제는 한국인들을 만주로 대량 집단 이민을 추진하였다. 중일 전쟁이 일어나자 만주국은 전시 동원 체제로 들어갔고, 태평양 전쟁 이후에는 만주국에서 일제의 파시즘 체제가 더욱 강화되었다. 재만 한인들은 일제의 황민화 운동의 일환으로 시행된 창씨 개명·신사 참배 등이 본격적으로 이뤄졌다.

참고문헌
  • 최봉룡, 「기억과 해석의 의미-‘만주국’과 조선족」(『만주 연구』 2, 2005)
  • 김태국, 「‘만주국’에서 일제의 식민 지배 논리」(『한국 근현대사 연구』35, 2005)
  • 이동진, 「만주국의 조선인 : 디아스포라와 식민 사이」(『만주 연구』13, 2012)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