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양시 조선족 교육자 협회

한자 瀋陽市 朝鮮族 敎育者 協會
중문 沈阳市朝鲜族教育者协会
분야 문화·교육/교육
유형 기관 단체/기관 단체(일반)
지역 요령성 심양시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심양시 민족 사무 위원회 직속 사단 법인 단체
전화 024-22517829
홈페이지 http://www.sykna.org/cn/profile.asp
설립 시기/일시 1988년
최초 설립지 요령성 심양시
정의

요령성(遼寧省) 심양시(瀋陽市)에 있는 사단 법인 심양시 조선족사무위원회 직속 기관.

개설

심양시 조선족 교육자 협회는 1988년 심양시 민정국 인가를 받고 설립된 심양시 조선족 연의회 산하 7개 기관 중의 하나이다. 연의회는 현재까지 6대 회장을 맞고 있다. 심양시 조선족 연의회는 산하 기관으로 심양시 조선족 교육자 협회, 심양시 조선족 기업가 협회, 심양시 조선족 예술가 협회, 심양시 조선족 부녀 협회, 심양시 조선족 청년 협회, 심양시 조선족 태권도 협회, 심양시 조선족 골프 협회 등 7개 기관을 설립하고 있다.

설립 목적

심양시 조선족 교육자 협회심양시 조선족 교육의 발전을 기하고 후대 양성을 잘 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립되었다. 심양시 연의회의 기타 기관과의 연결을 도모하고 교육의 현황 문제 해결과 향후 발전을 위하는데 보조적이고 후원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변천

심양시 조선족 교육자 협회는 1988년 설립되어서부터 연의회의 6대 회장을 맞으며 발전을 거듭하였다. 심양시 연의회가 소가둔구, 동릉구, 황고구, 우홍구 등 4개 구역에 분회를 두면서 조선족 교육자 협회도 산하 기관을 확장하고 발전하였다.

주요 사업과 업무(활동 사항)

심양시 조선족 교육자 협회는 조선족 연의회의 주최 하에 조선족 ‘민속 문화절’, 해마다 진행되는 심양시 조선족 영춘 문예 만회 등을 행사를 해마다 주최하였다. 특히 2005년 이후 조선족 시민을 위해 다채로운 문화, 체육, 민속 관련 행사를 주최하는 한편 또 지역 사회 발전을 위한 재학생 장학금 지급, 빈곤 가정 지원, 독거 노인 방문, 향진 마을 의료 봉사 등 사랑 나눔 행사도 개최하였다.

심양시 조선족 연의회의 기타 기관과 협력하여 다양한 행사를 개최하는 것도 심양시 조선족 교육자 협회의 역할이다. 2006년 1월 14일에는 심양시 조선족 기업인 교육자 설맞이 연환회를 화평구 서탑 조선족 소학교에서 개최하였다. 이 행사는 심양시 조선족 기업가 협회와 심양시 조선족 교육자 협회에서 공동 주최한 연환 모임이다.

이 행사에서 심양시 조선족 기업가 협회길경갑 회장은 지난 한해 두 협회가 손잡고 민족 경제와 민족 문화 교육 사업을 발전시키기 위해 큰 노력을 경주하였다며 지난 1년간 협회는 민족 사업에 85만원을 투입하였는데 그중 대부분은 민족 교육 후원 사업에 사용하였다고 하였다. 그는 미래를 키우는 교육자들과 미래를 열어가는 기업인들의 연대는 민족 사업을 발전시켜감에 있어서 중대사라며 이후로도 협회는 변함없이 민족 교육 후원 사업에 발 벗고 나설 것이라고 피력하였다.

심양시 조선족 교육자 협회이종태 회장은 먼저 심양시 조선족 기업가 협회 및 한인회의 성원과 후원에 감사를 표하고 나서 지난 한해 협회에서 진행한 6.1 북릉 놀이 조직, 교사절 행사, 민속절 행사, 조선족 학생 장학금, 조학금 전달, 지력 콩쿠르, 문예 콩쿠르 주최 등 사업들을 회보하고 조선족 기업과 조선족 사회에서 지속적으로 민족 교육 사업을 받들어줄 것을 호소하였다.

이 외에 심양시 조선족 교육자 협회 산하의 노교수 협회는 지난 2014년 12월 5일 노교수 협회 제1회 골드벨 행사를 개최하여 호평을 얻었다.

현황

심양시 조선족 교육자 협회는 지금도 다양한 행사를 활발하게 개최하고 있다. 현재는 산하에 심양시 노교수 협회를 두고 있기도 하다. 현임 회장은 이종태이다.

의의와 평가

심양시 조선족 교육자 협회는 민족 교육 후원 사업을 물심양면으로 지지하며 후대 양성을 위한 일에 그 임무와 역할을 다하고 있다.

참고문헌
  • 『중국 조선족 종합 뉴스』 (http://www.korean3040.com)
  • 『요령 신문』 (http://www.lnsm.ln.cn)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