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 강점기

한자 日帝强占期
중문 日帝抢占时期
분야 역사/근현대
유형 개념 용어/개념 용어(일반)
지역 길림성  흑룡강성  요령성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개념용어 한민족이 일본 제국주의에 의하여 식민 통치를 당한 35년 기간(1910∼1945).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10년 8월 29일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10∼1918년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11년 8월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10년 12월 29일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15년 12월 24일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20년대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36년~1940년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41년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45년 8월 15일
정의

한민족이 일본 제국주의에 의하여 식민 통치를 당한 35년 기간(1910∼1945).

개설

일제 강점기는 한민족의 유구한 역사에서 가장 크고 아픈 상처를 입은 특수한 시기였다. 일제 강점기의 특징을 한민족에 대한 말살 정책과 식민지 수탈 정책으로 요약할 수 있다.

1910년대 일제의 무단 통치

일제는 1910년 8월 29일 대한 제국의 주권을 완전히 강탈하고 조선 총독부를 설치하여 식민지 통치를 시작했다. 조선 총독은 행정권뿐만 아니라 입법·사법 및 군대의 통수권까지 가진 막강한 권한을 행사하였다. 또한 헌병 경찰 제도를 창설하여 헌병으로 하여금 일반 국민에 대한 경찰 행정을 담당하도록 하였다.

1911년 일제의 헌병 기관 수는 935개소에 7,749명이었다. 한편, 1911년 일반 경찰 관서는 667개소였으며, 일반 경찰 수는 6,222명이었다. 여기에 2개 사단의 일본 정규군을 배치하였다. 또한 경상남도 진해와 함경남도 영흥만에 일본해군 요새 사령부를 설치하였다.

1911년 한국에 주둔시킨 일본 정규군의 병력은 약 2만 3,000여 명에 달하였다. 한국인은 언론·출판·집회·결사의 자유를 박탈당하였다. 일제는 1910∼1918년간에 걸쳐 이른바 ‘토지 조사 사업’을 실시하여 당시의 국토 면적 약 62%에 해당하는 토지를 약탈하였다. 일제는 1911년 8월 「조선 교육령」을 공포하여 민족 말살과 식민지 교육을 시작하였다. 일제는 한국을 일본 공업 발전을 위한 원료 공급지와 독점 상품 시장으로 만들기 위해 1910년 12월 29일 이른바 「회사령」과 1915년 12월 24일에 「조선 광업령」을 제정, 공포하였다.

1920년대 일제의 문화 정치

1919년 일제의 식민지 지배는 한민족의 3·1 운동에 의하여 큰 타격을 받고 식민지 정책은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측면에서 변동을 보였다. 첫째는 이른바 ‘문화 정치’로의 전환을 표방하면서 식민지 통치의 본질을 은폐하려 하였다.

둘째는 경찰관의 수를 대폭 증가시키고 독립운동에 대한 사찰을 강화하였다. 경찰 관서의 수는 1911년 1,602개소(헌병 주재소 포함)에서 1920년에는 2,761개소로 격증하고, 경찰관의 수도 1911년 1만 3971명(헌병 포함)에서 1920년에는 1만 8400명으로 격증하였다.

셋째는 식량 수탈 등 사회·경제적 수탈을 강화하였다. 일제는 일본 공업화에 소요되는 식량 등을 한국에서 수탈하기 위하여 1920년부터 ‘조선 산미 증식 계획’을 수립하여 집행하였다. 일본의 미곡 수탈량은 1920년 185만석에서 1928년에는 742만석으로 301.1%나 격증하였다.

1930년대 일제의 민족 말살과 수탈 정책

일제는 민족 말살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1930년대부터 관청에서는 한국어 사용을 엄금하고, 사립 학교에서의 한국어 교육과 한국어 사용을 엄금하였다. 1937년부터는 일상 사회 생활에서 한국인들의 한국어 사용을 금지하였다.

1936년에는 『신동아』를 폐간시켰으며, 1940년에는 『동아 일보』·『조선 일보』 등 모든 한국어 신문들을, 1941년에는 『문장』·『인문 평론』 등 모든 한국어 잡지들을 폐간시켜버렸다. 1937년부터 한국인의 성명을 말살하고 일본식 이름을 짓도록 하는 ‘창씨 개명’을 본격적으로 강행하였다. 일제는 전부터 날조해오던 식민주의 사관을 더욱 본격적으로 발전시켜 1932년부터 『조선사(朝鮮史)』를 간행하기 시작하여 1940년에는 전 37권을 완간하였다.

1937년부터 일제는 징용 제도·징병 제도·근로 보국대 제도·근로 동원 제도·여자 정신대 제도를 만들어 한국인의 인력을 강제 수탈하였다. 1945년 8월까지 146만 명의 한국인 청장년을 징용에 동원하고, 20만 명의 한국 청년을 침략 전쟁에 강제 동원하였다. 한국인 수 십만 명을 일본과 한국내의 군수 공장에서 사역시키고, 중국과 남양 지방의 전선에 군위안부로 내모는 만행을 자행하였다.

중국 동북지역에서의 항일 독립운동 전개

일제 강점기 일제의 수탈을 피해 만주로 이동하는 한인의 수가 급증하였다. 또한 일제의 통치를 피해 독립운동을 전개하고자 이주한 독립지사들도 많았다. 만주 지역 한인들은 이주 초기부터 학교를 설립하여 후손들의 교육에 노력하였다. 연변 지역을 중심으로 한 중국 동북지역에는 명동학교 등 많은 민족주의 학교가 세워졌고, 군사 인재 양성을 위한 신흥 무관 학교까지 설립되어 항일 무장투쟁의 기반을 구축하였다.

1919년 3·1 운동을 계기로 만주 지역 한인사회의 항일운동도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였다. 항일운동이 본격적으로 전개되어 국민회, 북로군정서, 대한 독립군 등 항일무장 독립군이 조직되었고, 청산리 대첩과 봉오동 전투 등의 전과를 올렸다. 이에 일제는 독립군 토벌을 구실로 재만 한인을 학살하였고, 수천 명의 한인들이 희생되었다. 1930년대 들어와 만주국이 수립되며 중국 동북 지역은 일제의 식민지가 되었다. 그러나 항일무장투쟁은 지속되었고, 소규모 항일 유격대는 곳곳에서 일본군과 전투를 이어갔다.

평가

일제 강점기가 한국 역사에 끼친 해독은 참으로 심대한 것이었다. 한민족의 생존권과 자주권을 위협하였고 식민지 수탈 정책으로 일관하면서 한국의 자주 근대화를 저지하였다. 이와 같은 암흑 시기에 대응하여 한민족은 국내는 물론이고 세계 각지에서 국가의 주권과 민족의 해방을 위한 완강하고 줄기찬 독립운동을 전개하였다. 1945년 8월 한민족의 독립운동과 연합국의 승전으로 일본의 강점기를 끝낼 수 있었다.

참고문헌
  • 김대상, 『일제하 강제 인력 수탈사』(정음사, 1975)
  • 신용하, 『조선 토지 조사 사업 연구』(한국 연구원, 1979)
  • 강동진, 『일제의 조선 침략 정책사』(한길사, 1980)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