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성 대둔 토광묘

한자 海城 大屯 土壙墓
중문 海城大屯土壙墓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고분
지역 요령성 안산시 해성시 대둔촌  
시대 고대/초기 국가 시대/고조선
상세정보
성격 토광묘
양식 토광묘
크기 미상
조성 시기/일시 고조선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53년
관련 사항 시기/일시 1953년
소재지 요령성 안산시 해성시 대둔진 대둔촌
정의

요령성(遼寧省) 안산시(鞍山市) 해성시(海城市) 대둔촌(大屯村)에 있는 청동기 시대의 토광묘.

개설

해성 대둔 토광묘는 요령성 안산시 해성시 대둔촌 서남쪽 강안 충적 대지에 있는 청동기 시대의 토광묘이다. 해성하(海城河) 유역의 물질문화가 기원전 6세기를 기점으로 기존의 지석묘로 대표되는 쌍방 유형(雙房類型)에서 십이대영자(十二臺營子) 문화 정가와자 유형(鄭家窪子類型)으로 전환된 것과 관련된 중요 유적이다.

위치

해성 대둔 토광묘는 요령성 안산시 해성시 대둔진 대둔촌 서남쪽 강안의 완사면 충적 대지에 위치하고 있다.

발굴 조사 경위 및 결과

1953년 대둔촌의 도기 공장 직원이 마을 부근에서 흙을 채취하는 과정에서 대량의 한(漢)나라 토광묘군이 발견되었다. 이에 즉시 동북 문화국(東北文化局)에서 토광묘에 대한 수습 조사를 실시하였는데, 76호 한나라 토광묘의 부근에서 한나라 유물과는 또 다른 청동기가 출토됨에 따라 조사가 이루어지게 되었다.

형태

해성 대둔 토광묘의 형태와 구조 등에 대해 알려진 것이 없다. 다만 서한(西漢) 토광묘군에 의해 파괴되어 있다는 것만 알려져 있을 따름이다.

출토 유물

해성 대둔 토광묘에서는 비파형 동검(琵琶形銅劍) 1점, 청동제 검 손잡이 1점, 청동제 검 손잡이의 일부 부속편 1점이 채집되었다.

현황

해성 대둔 토광묘는 조사 당시 이미 상당 부분 파괴된 상태였기 때문에 유적의 보존 상태가 좋지 않은 편이다.

의의와 평가

해성 대둔 토광묘는 해성하(海城河)~관둔하(官屯河) 유역은 기원전 9∼7세기 요동 남부의 대표적인 지석묘 문화인 쌍방 유형(雙房類型)의 가장 북쪽에 위치하고 있는 소지역권이 형성되어 있었다. 대석교시(大石橋市)석붕욕(石棚峪) 지석묘, 해성시 석목성(析木城) 지석묘·패루(牌樓) 지석묘가 바로 이 시기의 유적들이다.

그런데 이 일대의 물질문화는 기원전 6세기를 기점으로 쌍방 유형의 유적군이 사라지고 그 자리에 청동기를 부장하고 있는 대둔 토광묘류의 유적군이 들어서기 시작한다. 대둔 토광묘는 묘제와 청동기의 양식을 고려할 때, 심양(瀋陽)에 중심을 두고 있던 십이대영자 문화(十二臺營子文化) 정가와자 유형(鄭家窪子類型)의 유적임이 분명하다. 따라서 대둔 토광묘는 이 일대 물질문화의 변동을 알려 주는 중요 유적이라 할 수 있다.

한편 대둔 토광묘를 비롯한 이 일대의 청동기 출토 유적을 고조선 유적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참고문헌
  • 오강원, 「東北亞 地域 扇形 銅斧의 型式과 時空間的 樣相」(『강원 고고 학보』 2, 강원 고고 학회, 2003)
  • 오강원, 「琵琶形 銅劍~細形 銅劍 T字形 靑銅製 劍柄의 型式과 時空間的 樣相」(『한국 상고사 학보』 41, 한국 상고사 학회, 2003)
  • 오강원, 「遼寧 地域의 靑銅器·初期 鐵器 時代 複合 社會의 形成과 社會 變動」(『先史와 古代』 38, 한국 고대 학회, 2013)
  • 오강원, 「청동기~철기시대 요령·서북한 지역 물질 문화의 전개와 고조선」(『동양학』53, 단국대 동양학연구원, 2013)
  • 孫守道, 徐秉琨, 「遼寧寺兒堡等地靑銅短劍與大房石棺墓」(『考古』1964-6, 中國社會科學院考古硏究所, 1964)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