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마석 토광묘

한자 上馬石 土壙墓
중문 上马石土圹墓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고분
지역 요령성 대련시 장해현 대장산도진 삼관묘촌  
시대 고대/초기 국가 시대/고조선
상세정보
성격 토광묘
양식 토광묘
크기 860cm[길이]|590cm[너비]|55cm[두께](상석)
조성 시기/일시 고조선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77년
관련 사항 시기/일시 1977년
소재지 요령성 대련시 장해현 대장산도진 삼관묘촌
정의

요령성(遼寧省) 대련시(大連市) 장해현(長海縣) 대장산도진(大長山島鎭) 삼관묘촌(三官廟村)에 있는 청동기 시대[고조선 시대]의 토광묘군.

개설

상마석 토광묘는 요령성 대련시 장해현 대장산도진 삼관묘촌 동북쪽에 있는 청동기 시대의 토광묘군[10기]이다. 청동기 시대 말기~초기 철기 시대 장해현 일대 물질문화 동향을 파악하는 데에 중요한 유적이다.

위치

상마석 토광묘는 요령성 대련시 장해현 대장산도진 삼관묘촌 동북쪽 구릉 완사면지에 위치하고 있다.

발굴 조사 경위 및 결과

상마석 토광묘는 1974년 상마석촌의 주민이 땅을 고르다가 여러 기의 옹관묘를 발견함으로써 조사하게 되었다. 발견 직후[1975년] 여순 박물관(旅順博物館)이 수습 조사를 행하였고, 이어 1977년과 1978년 여순 박물관과 요령성 박물관(遼寧省博物館)이 2차에 걸쳐 정식으로 조사하였다. 1978년의 조사에서는 쌍타자 2기·3기 문화의 옹관묘가 조사되었고, 1977년의 조사에서는 비파형 동검과 중세형 동검 등을 부장한 토광묘군이 조사되었다.

형태

상마석 토광묘 유적은 두 개의 문화 층위[비파형 동검 문화층, 쌍타자 문화층]로 구성되어 있는데, 이 가운데 비파형 동검 문화층에서는 10기의 토광묘가, 쌍타자 문화층에서는 17기의 옹관묘가 발견되었다.

토광묘는 패각층에 무덤 구덩이를 마련하여 놓았는데, 10기 가운데 2~4호에만 유물이 부장되어 있었고, 그나마 청동기를 포함하고 있는 것은 2호와 3호 뿐이다.

출토 유물

상마석 2호 토광묘에서는 중세형 동검 1점이, 3호 토광묘에서는 비파형 동검 1점, 청동제 검 손잡이 1점, 검병 두식 1점, 장경호 1점 등이 출토되었다.

현황

상마석 토광묘 유적은 현재 보존 상태가 양호하지 못하다.

의의와 평가

상마석 토광묘는 청동기 시대 말기~초기 철기 시대 장해현 일대 물질 문화와 관련한 대표 유적 가운데 하나이다. 상마석 토광묘군을 통해 장해현 일대가 기원전 5~3세기 강상 유형(崗上類型) 말기와 윤가촌 유형(尹家村類型)에 속하여 있었음을 알 수 있다. 또한 장해현 일대에서 발견된 쌍타자 문화 유적을 통해 이 일대가 쌍타자 1기~3기 문화 기간 동안 요동반도 남단의 대련(大連) 지역과 같은 문화에 속하여 있었음도 알 수 있다.

한편 상마석 토광묘군을 비롯한 강상 유형과 윤가촌 유형을 고조선 유적으로 보는 견해도 있다.

참고문헌
  • 오강원, 『비파형 동검 문화와 요령 지역의 청동기 문화』(청계, 2006)
  • 오강원, 「鄭家窪子型壺의 型式 變遷과 地域的 分布 樣相」(『科技 考古 硏究』8, 아주대학교 박물관, 2002)
  • 오강원, 「遼寧~西北韓 地域 中細形 銅劍에 관한 硏究」(『淸溪史學』16, 한국학중앙연구원, 2002)
  • 오강원, 「遼寧 地域의 靑銅器·初期 鐵器 時代 複合 社會의 形成과 社會 變動」(『先史와 古代』 38, 한국 고대 학회, 2013)
  • 오강원, 「청동기~철기시대 요령·서북한 지역 물질 문화의 전개와 고조선」(『동양학』53, 단국대 동양학연구원, 2013)
  • 오강원, 「遼東~西北韓 地域 美松里型壺의 地域 文化와 社會 文化的 含意」(『한국 상고사 학보』85, 한국 상고사 학회, 2014)
  • 旅順博物館·遼寧省博物館, 「遼寧長海縣上馬石靑銅時代墓葬」(『考古』1982-6, 中国社会科学院考古研究所, 1982)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