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도호부

한자 安東 都護府
중문 安东都护府
분야 역사/전통 시대
유형 제도/법령과 제도
지역 길림성  요령성  
시대 고대/삼국 시대/고구려
상세정보
제도 당(唐)이 고구려를 멸망하고 설치한 기관.
제정 시기/일시 668년
폐지 시기/일시 758년
개정 시기/일시 670년
개정 시기/일시 676년 2월
개정 시기/일시 677년 2월
개정 시기/일시 699년
개정 시기/일시 704∼705년경
개정 시기/일시 714년
개정 시기/일시 743년
관할 지역 고구려 평양성
정의

당(唐)이 고구려의 평양성을 함락시킨 후 설치한 기관.

제정 경위 및 목적

안동 도호부는 668년 당이 고구려의 평양성을 함락시키고 설치하여 고구려의 9도독부·42주·100현을 통괄케 하였다. 도호부는 원래 당나라 태종·고종 연간에 주요 변경 지대에 설치된 군정 기관이었다. 이때 설치된 당나라의 도호부는 안동 도호부 외에 안북(安北)·선우(單于)·안서(安西)·안남(安南)·북정(北庭) 도호부 등 모두 6개가 있었다.

관련 기록

안동 도호부와 관련된 기록으로는 『구당서』가 있다. 동이 열전(東夷列傳) 고구려조에 “고구려국은 5부로 나뉘어져 176성 69만 7천호가 있었다. 이에 그 땅을 나누어 9도독부(都督部)·42주(州)·100현(縣)으로 하고, 또 안동 도호부를 두어 통합 관리하게 하였다. 추장 가운데 공이 있는 자를 뽑아 도독·자사 및 현령을 제수하여 중국인과 함께 백성을 다스리게 하였다. 이어서 좌무위 장군(左武衛將軍) 설인귀(薛仁貴)를 보내어 군사를 통괄하고, 진무(鎭撫)케 하였다. 그 뒤에 흩어져 도망간 자가 상당히 있었다.”라고 하였다.

내용

안동 도호부는 668년 고구려가 멸망된 직후, 당이 평양에 설치한 기관이다. 초대 도호(都護) 설인귀(薛仁貴)는 2만의 군사를 거느리고 진주하면서 고구려 땅을 다스릴 방침이었다. 이때 당은 고구려인을 지방관으로 임명해 고구려의 유민들을 회유하려고 했으나, 전면적으로 실시되지 못했다.

변천

안동 도호부고구려 유민의 저항에 부딪혀 치소를 요동 지역으로 계속 옮겨야만 했다. 설치 당시 검모잠(劒牟岑)을 비롯한 고구려의 유민들이 부흥 운동을 펼쳤다. 당은 670년에 안동 도호부의 치소(治所)를 신성(新城)[현 요령성 무순 서쪽]으로 옮겼다. 그 뒤, 신라와의 전투에서 잇달아 참패하자, 당은 676년 2월에 다시 부치(府治)를 신성에서 요동성(遼東城)[현 요령성 요양]으로 옮겼다. 677년 2월에는 고구려보장왕(寶藏王)에게 요동 도독 조선 군왕(遼東都督朝鮮郡王)에 봉하여 요동 지역의 자치를 허락하게 됨에 따라 안동 도호부를 다시 신성으로 옮겼다.

697년에 당의 요동 지배의 근거지였던 영주(營州)가 거란인들의 공격을 받아 함락되자, 안동 도호부 유지가 어렵게 되었다. 더욱이 고구려 유민들이 주축이 되어 발해를 건국함에 따라 당은 보장왕의 아들 고덕무(高德武)에게 만주 지방의 고구려 유민들을 다스리게 하는 통치 방침을 채택해 일단 안동 도호부를 폐지하고, 699년에 안동 도독부를 두어 고덕무를 안동 도독에 임명, 부임하도록 하였다.

그 뒤, 704∼705년경에 다시 안동 도호부로 복구되었으나 치소는 계속 이전되었다. 714년에 안동 도호부의 치소를 평주(平州)로, 다시 743년에는 요동군으로 옮겼다. 그 임무는 설치 당시의 고구려 유민에 대한 감시로부터 말갈족 견제로 변경되었다. 그 과정에서 안동 도호부 자체의 실권을 평로 절도사(平盧節度使)에게 빼앗기게 되었다. 안동 도호부는 안록산(安祿山)의 난을 계기로 758년경 폐지되었다.

의의와 평가

안동 도호부는 당(唐)의 고구려 옛 땅의 지배를 위해 설치했으나, 고구려 유민의 저항으로 그 역할을 제대로 실행하지 못했다. 안동 도호부는 당의 대외 민족 및 국가 지배 정책, 고구려 유민 및 발해의 동향을 이해하는 데 중요한 자료이다. 또한 안동 도호부의 변천 과정을 보면 고구려인의 외세에 저항하는 자주적인 성향을 느낄 수 있다.

참고문헌
  • 『구당서(舊唐書)』
  • 『신당서(新唐書)』
  • 『당회요(唐會要)』
  • 『자치통감(資治通鑑)』
  • 이병도, 『한국 고대사 연구』(박영사, 1976)
  • 池內宏, 『滿鮮史硏究』上世 2(길천 홍문관, 1960)
  • 김육불, 『동북통사』(낙천 출판사, 1971)
  • 이병도, 「고구려의 일부 유민에 대한 당의 추호 정책」(『진단 학보』25·26·27, 1964)
  • 梁炳龍, 「羅唐 戰爭의 進行 過程에 보이는 高句麗 遺民의 對唐 戰爭」(『史叢』46, 고대사 학회, 1997)
  • 김종복, 「渤海의 건국 과정에 대한 재고찰」(『한국 고대사 연구』34, 한국 고대사 학회, 2004)
  • 김종복, 「高句麗 멸망 전후의 靺鞨 동향」(『북방사 논총』5, 고구려연구재단, 2005)
  • 김종복, 「백제와 고구려 고지에 대한 당의 지배 양상」(『역사와 현실』78, 한국 역사 연구회, 2010)
  • 津田左右吉, 「安東都護府考」(『滿鮮地理歷史硏究報告』1, 東京大學文科大學, 1915)
  • 池內宏, 「高句麗滅亡後の流民の叛亂及び唐と新羅の關係」(『滿鮮地理歷史硏究報告』12, 1930)
  • 王懷中, 『唐代安東都護府考略』(禹貢 6-3·4, 1936)
  • 康樂, 「唐代前期的邊防」(『國立臺灣大學文史叢刊』51, 1979)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