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방형 심발형 토기

한자 雙房型 深鉢形 土器
중문 双房型深鉢形陶器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물/유물(일반)
지역 요령성  
시대 고대/초기 국가 시대/고조선
상세정보
성격 토기
정의

요령성(遼寧省)의 보란점시(普蘭店市) 쌍방(雙房) 6호 개석식 지석묘에서 출토된 심발형 토기를 표지로 하는 토기.

개설

쌍방형 심발형 토기는 요동 남부의 대표적인 지석묘 문화인 쌍방 유형(雙房類型)을 대표하는 토기이다. 쌍방 유형은 지석묘와 유물 조합 등을 기준으로 할 때, 화동광(鏵銅礦) 단계[기원전 10~9세기], 쌍방 단계[기원전 8~7세기], 단산(團山) 단계[기원전 6~5세기]로 나누어지는데, 일반적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 미송리 형호는 쌍방 유형이 쌍방 단계에서 요동 북부의 이도하자 유형과 교류하는 가운데 새로운 기종으로 수용한 것인 반면 쌍방형 심발형 토기는 쌍방 유형이 존속하는 기간 내내 토기 조합의 중심을 이루고 있었다.

형식

쌍방형 심발형 토기는 구연부의 제작 수법과 형태에 따라 몇 가지 부류로 나누어지는데, 크게 이중구연류와 돌대문구연류로 나누어 볼 수 있다. 두 부류 모두 쌍방 유형에서 모두 발견되지만, 가장 많이 제작된 것은 이중구연류이다. 이러한 점을 고려하여 쌍방형 심발형 토기를 쌍방형 이중구연 심발형 토기라고도 부른다.

구연 외 시간적인 속성은 기고(器高) 대 최대 동경(最大胴徑)인데, 장동형(長胴型)에서 단동형(短胴型)으로 변천된다. 이러한 점에 착안하여 쌍방형 심발형 토기를 구연부 속성에 따라 부류를 나눈 뒤, 각 부류를 다시 시간적인 속성에 따라 3가지 형식으로 나누어 형식 분류하기도 한다.

시공간적 양상

쌍방형 심발형 토기는 몇 개의 예외적인 경우를 제외하면 절대 다수가 쌍방 유형권에 집중되어 있다. 이러한 공간 분포를 고려할 때, 쌍방형 심발형 토기를 쌍방 유형 유물의 전형이자 요동 남서부의 지역성을 강하게 반영하고 있는 유물로 규정할 수 있다. 쌍방형 심발형 토기의 존속 기간은 기원전 10~4세기까지인데, 쌍방 유형권만을 놓고 볼 때에는 기원전 10~6세기이다. 아이러니컬하게도 쌍방형 심발형 토기가 유행하지 않은 대련(大連) 지역에서 기원전 4세기에 가장 늦은 시기의 속성을 갖추고 있는 토기가 출토되고 있다.

쌍방형 심발형 토기는 압록강 하류 남안에도 일부 분포하고 있는데, 의주군(義州郡) 신암리(新岩里)가 대표적인 사례에 속한다. 압록강 하류 남안 지역에서 쌍방형 심발형 토기가 공반하는 시기는 기원전 7~6세기이다.

참고문헌
  • 오강원, 『비파형 동검 문화와 요령 지역의 청동기 문화』(청계, 2006)
  • 오강원, 「遼東 南部地域 雙房型 二重口緣 深鉢形 土器에 관한 연구」(『박물관지』2, 관동 대학교 박물관, 2003)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