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파형 동검

한자 琵琶形 銅劍
영문 Mandolin shaped bronze dagger
중문 曲刃铜剑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개념 용어/개념 용어(일반)
지역 길림성  요령성  
시대 고대/초기 국가 시대/고조선
정의

청동기 시대에 요령성, 길림성 중부, 한반도 지역에서 제작·유통된 비파 모양의 청동 단검.

개설

비파형 동검은 청동기 시대 요령성, 길림성 중부, 한반도 지역에서 제작·유통된 대표적인 무기류이다. 지역과 문화에 따라서는 비파형 동검(琵琶形銅劍)이 실용적인 무기류가 아닌 수장층의 위세품 으로도 사용되어졌다. 비파형 동검은 시간에 따라 검신이 세장화 되고 돌기부가 둔화되는 변화를 거치는데, 이러한 변천 과정 중에 청동기 시대 말기~초기 철기 시대에 이르러 중세형 동검(中細形銅劍)과 세형 동검(細形銅劍)으로 전환된다.

이러한 변천 과정에 맞추어 비파형 동검~세형 동검의 검신에 조립되는 청동제 검손잡이와 검병두식 또한 구조와 형태는 물론 착장 방식이 변모된다. 다뉴기하문경 같은 위세품 또한 전형적인 번개 무늬가 있는 십이대영자형(十二臺營子型) 다뉴조문경(多鈕粗文鏡)에서 잎사귀 무늬·별 무늬가 있는 다뉴조세문경을 거쳐 세형 동검기의 다뉴세문경(多鈕細文鏡)으로 변천된다. 이러한 변천은 다른 유물들에서도 확인되는데, 이러한 점을 고려하여 위 지역의 물질 문화를 거시적으로 비파형 동검 단계, 중세형 동검 단계, 세형 동검 단계로 구분하는 경우도 있다.

명칭

비파형 동검은 돌기부를 기점으로 검신 상부와 하부가 호곡되어 있는 동검을 말한다. 생김새가 비파와 같이 생겼다고 해서 비파형 동검이라고 부른다. 세형 동검이 한반도에서 집중적으로 출토되는 반면 요령 지역에 집중 분포하고 있다고 해서 요령식 동검(遼寧式銅劍)이라고도 부른다. 중국에서는 칼날이 곡선화 되어 있다고 해서 곡인식 동검(曲刃銅劍)이라고도 부른다.

형식

비파형 동검은 요령성으로부터 한반도에 이르는 지역에 분포하고 있다. 검신에 돌기부가 뚜렷하게 형성되어 있으면서 돌기부의 위와 아래가 호곡하고 있는 전형적인 비파형 동검류와 돌기부가 미약하게 형성되어 있지만 전체적으로는 하부가 넓적하면서 검날이 불완전하게 호곡되어 있는 비전형적인 비파형 동검류가 있다. 전형적인 비파형 동검류는 요령성으로부터 한반도에 이르는 지역 모두에 분포하고 있지만, 비전형류는 한반도에만 국한되어 있다.

비파형 동검의 전형적인 형태적 속성을 갖추고 있는 비파형 동검은 돌기부 너비 대 그 직하의 세요부(細腰部) 너비 비율과 검신의 길이 대 너비 비율의 교차 속성이 일정한 방향으로 일관성 있게 변천되는 십이대영자형(十二臺營子型)[A형] 돌기부 위치가 십이대영자형과 다른 위치에 설정되어 있으면서 검신의 길이 대 너비 비율에서 표본 간의 차이를 보이는 이도하자형(二道河子型)[B형]으로 대분된다.

십이대영자형[A형]은 돌기부 너비 대 세요부 너비 비율과 검신의 길이 대 너비 비율의 교차 속성의 차이에 따라 십이대영자식(十二臺營子式)[AI식]·동령강식(東嶺崗式)[AII식]·정가와자식(鄭家窪子式)[AIII식]으로, 이도하자형은 형태 및 계측 속성의 차이와 속성역의 차이에 따라 이도하자식(二道河子式)[BI식]·강상식(崗上式)[BII식]·쌍방~성성초식(雙房-星星哨式)[BIII식]으로 세분된다.

비전형류의 비파형 동검은 신평군(新坪郡) 선암리(仙岩里) 1호 석관묘와 배천군(白川郡) 대아리(大雅里) 석관묘에서 출토된 것 등을 대표적인 예로 들 수 있는데, 남한 지역에도 이와 같은 류의 동검이 분포되어 있다. 이러한 류의 동검은 대아리 동검을 표지로 하여 대아리형[C형]으로 분류된다. 서북한 지역으로부터 남해안 지역까지 넓게 분포하고 있는 대아리형은 대부분 전형류의 비파형 동검을 재가공한 것으로 보이지만, 전형류의 형태를 취하지 않고 굳이 대아리형과 같은 형태를 취하였다는 것에 분류의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

연대

비파형 동검은 요령성, 길림성 중부, 서북한 지역의 발견 예만을 놓고 볼 때, 대체로 십이대영자형 십이대영자식[AI식]은 기원전 9~7세기, 십이대영자형 동령강식[AII식]은 기원전 7∼6세기, 십이대영자형 정가와자식[AIII식]은 기원전 6∼5세기의 기간 동안에 집중적으로 제작되었다. 이도하자형[B형]은 형식을 불문하고 기원전 8~7세기에 주로 제작되었다. 대아리형[C형]은 기원전 7~6세기에 제작되었다. 시공간적으로는 십이대영자형은 기원전 9~8세기 요서 지역에만 국한되어 있다. 기원전 6~5세기 요동은 물론 서북한 지역까지 광범위하게 확산되고, 이도하자형은 기원전 6세기를 기점으로 요동 지역에서조차 더 이상 제작되지 않으며, 대아리형은 기원전 7~6세기 서북한 지역에 이례적으로 극소량이 분포한다.

문화 양상

비파형 동검은 처음 요서 지역 십이대영자 문화(十二臺營子文化)의 무기류로 제작되었다가 기원전 8세기 요동 지역의 이도하자 유형(二道河子類型)의 주요 집단이 십이대영자형 비파형 동검을 모방하여 이도하자형 비파형 동검을 제작하였고, 그 직후 요동과 길림성 중부 및 한반도 지역으로 이·삼차적인 교류 관계 속에서 광범위하게 확산된다.

그런데 기원전 6세기를 기점으로 요동 북부의 이도하자 유형, 요동 남부의 쌍방 유형(雙房類型), 요동 반도 남단의 강상유형(崗上類型), 길림성 중부의 서단산 문화(西團山文化), 서북한의 신흥동 유형(新興洞類型) 등의 비파형 동검이 십이대영자형 정가와자식으로 일체화되기 시작한다.

이러한 문화 현상은 기원전 6세기 십이대영자 문화 십이대영자 유형이 요서 지역의 십이대영자 문화 남동구 유형(南洞溝類型)과 요동 지역의 십이대영자 문화 정가와자 유형(鄭家窪子類型)으로 분화되고, 이러한 문화적 파동 속에서 요동 지역에 정가와자 유형을 상위로 하고 기존의 토착 문화를 하위로 하는 상호 작용 체계가 형성된 것과 깊은 연관이 있다.

역사·고고학적 해석

비파형 동검 자체를 과거에는 고조선의 표지 유물로 보아 비파형 동검이 분포되어 있는 모든 지역을 고조선의 영역으로 보는 시각이 있었지만 현재는 부정되고 있다. 최근에는 비파형 동검을 비롯한 요령성으로부터 한반도에 이르는 고고학적 물질 문화 양상과 관련하여 기존의 주류 학설이었던 평양설과는 달리 요서 지역의 십이대영자 문화 십이대영자 유형으로부터 시작하여 요동 지역의 십이대영자 문화 정가와자 유형을 거쳐 서북한 지역의 세형 동검 문화에 이르는 시공적인 물질 문화 양상을 고조선의 변천과 관련하여 보는 견해가 제기되고 있다.

또한 『위략』의 고조선 관계 기사와 연계하여 십이대영자 문화 남동구 유형을 객좌현 일대를 중심으로 하고 있던 요서 지역의 고조선 연맹체(古朝鮮聯盟體), 십이대영자 문화 정가와자 유형을 심양시 일대를 중심으로 하고 있던 요동 지역의 고조선연맹체로 보고, 요서 지역 고조선 연맹체와 전국연의 전쟁 파동 속에서 요동과 요서 지역의 2개 고조선 연맹체가 모두 붕괴되고, 이 가운데 요동 지역의 고조선 연맹체 핵심 세력이 평양 일대로 이주하여 준왕(準王)의 고조선을 이어간 것으로 보는 견해도 제기되고 있다.

참고문헌
  • 오강원, 『비파형 동검 문화와 요령 지역의 청동기 문화』(청계, 2006)
  • 오강원, 「琵琶形 銅劍~細形 銅劍 T字形 靑銅製 劍柄의 型式과 時空間的 樣相」(『한국 상고사 학보』 41, 한국 상고사 학회, 2003)
  • 오강원, 「중국 동북지역 세 청동단검문화의 문화지형과 교섭관계」(『선사와 고대』20, 한국고대학회, 2004)
  • 오강원, 「遼寧 地域의 靑銅器·初期 鐵器 時代 複合 社會의 形成과 社會 變動」(『先史와 古代』 38, 한국 고대 학회, 2013)
  • 오강원, 「청동기~철기시대 요령·서북한 지역 물질 문화의 전개와 고조선」(『동양학』53, 단국대 동양학연구원, 2013)
  • 오강원, 「비파형 동검을 통하여 본 기원전 8~7세기 요동 북부 지역 청동기 제작 기술과 지역간 기술 교류」(『호남 고고 학보』44, 호남 고고 학회, 2013)
  • 오강원, 「기원전 8~7세기 요서 지역의 비파형 동검 제작과 역내 지역성」(『고고 광장』12, 부산 고고학 연구회, 2013)
  • 오강원, 「遼東~西北韓 地域 美松里 型壺의 地域 文化와 社會文化的 含意」(『한국 상고사 학보』85, 한국 상고사 학회, 2014)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