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해맹 유형

한자 大海猛 類型
중문 大海猛类型
분야 역사/전통 시대
유형 개념 용어/개념 용어(일반)
지역 길림성 길림시  
시대 고대/초기 국가 시대/고조선
정의

길림성 길림시 일대에 형성되어 있던 초기 철기 시대 문화.

개설

대해맹 유형(大海猛類型)은 길림성 영길현(永吉縣) 대해맹 유적을 표지로 하는 초기 철기 시대의 고고학 문화이다. 길림시 일대를 중심으로 길림성 중부 지역에 형성되어 있던 서단산 문화를 직접적인 기원으로 하여 형성되었고, 북방계 초기 철기문화와 결합하여 포자연 유형으로 전환된다.

포자연 유형은 부여의 왕성인 남성자(南城子) 성지를 포함하고 있는 문화로서 부여 문화로 규정되고 있다. 따라서 대해맹 유형은 부여 건국 전 존재하고 있었다는 예왕(濊王)의 정치체를 포함하고 있는 고고학 문화라고 할 수 있다.

주요 유적과 유물

대해맹 유형의 주요 유적으로는 영길현 대해맹 중층과 영길현 학고(學古) 동산(東山) 하층, 서란현(舒蘭縣) 황어권(黃魚圈) 주산(珠山) 3층 등이 있다. 평지성 입지의 원각장방형 반지하식 집자리, 천혈(淺穴) 단순 토광묘, 대해맹 형호(大海猛型壺), 장동 단경호(長胴短頸壺), 외반권연(外反圈緣) 단경호(短頸壺), 횡이장동(橫耳長胴) 옹형 토기(甕形土器), 횡이심발형 토기(橫耳深鉢形土器), 병형 토기(甁形土器), 다공증(多孔甑), 수교이주형기(竪橋耳舟形器), 교형파수배(橋形把手杯), 횡판상이배(橫板狀耳杯), 교형파수심복완(橋形把手深腹碗), 장주형 석도, 쌍공 돌 낫, 녹각만도병(鹿角灣刀柄), 뼈 송곳 등을 비롯한 각종 골기와 석기를 주요한 유물 조합으로 하고 있다.

공간 분포

대해맹 유형의 주요 분포지는 길림성 유수현(楡樹縣), 서란현, 덕혜현(德惠縣) 접경처의 서란 황어권 으로 부터 길림시의 망우하(牤牛河) 양안에 이르기까지의 제2 송화강(松花江) 동안의 하안 충적 대지이다.

대해맹 유형의 유적들은 정식으로 조사된 것뿐만 아니라 유물 산포지 까지 대부분의 유적이 제2 송화강 동안 1~2㎞ 내 하안 충적지 또는 소택지 상의 지표 고도 10~15m 가량의 둔덕에 입지하고 있다.

연대

대해맹 유형의 유물 유적은 석관묘와 서단산 형호 등을 중심적인 유물 요소로 하고 있는 서단산 문화와 구별됨과 동시에 목관곽묘·포자연형호·연령병식검(連鈴柄式劍)·신수(神獸) 금동 패식(牌飾)·패형 동식(貝形銅飾)·면구(面具)·동복(銅鍑)· 갈색 타날 승석문(繩蓆文) 단경호·고병두(高柄豆)·한계(漢系) 천복발(淺腹鉢)·철 도끼·철모(鐵矛)·철 자귀·철 끌·철 송곳 등이 조합하는 포자연 유형과도 차별적이다.

이러한 점과 함께 대해맹 유형의 표지 유적인 대해맹 중층과 학고 동산 하층이 각각 서단산 문화층과 포자연 유형층의 위와 아래에 형성되어 있는 것을 고려하여 볼 때, 대해맹 유형이 두 문화의 중간에 끼어 있음을 알 수 있다. 대해맹 유형의 시간 폭은 절대 연대 측정치 등을 감안할 때, 기원전 4세기 중반~3세기로 파악된다.

참고문헌
  • 오강원, 『서단산 문화와 길림 지역의 청동기 문화』(학연 문화사, 2008)
  • 金貞培, 「韓民族의 起源과 國家 形成의 諸問題」(『국사관 논총』 1, 국사편찬위원회, 1989)
  • 오강원, 「中滿 地域의 初期 鐵器 文化=泡子沿式 文化의 成立과 展開 樣相:文化 背景 및 夫餘 問題와 관련하여」(『轉換期의 考古學』III-한국 상고사 학회 제23회 발표 대회 문집, 한국 상고사 학회, 2000)
  • 오강원, 「西團山 文化와 吉林 中部 地域 初期 鐵器 文化 諸 類型 間의 文化的 相關 關係」(『진단 학보』104, 진단 학회, 2007)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