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상 유형

한자 崗上 類型
중문 崗上类型
분야 역사/전통 시대
유형 개념 용어/개념 용어(일반)
지역 요령성  
시대 고대/초기 국가 시대/고조선
정의

요동 반도 남단의 대련시 일대에 형성되어 있던 대련시(大連市) 강상(崗上) 적석묘를 표지로 하는 청동기 문화.

개설

강상 유형은 대련시 일대의 후기 청동기 문화이다. 대련시 일대의 전기 청동기 문화인 쌍타자(雙砣子) 3기 문화가 직접적인 기원을 이루고 있다. 외관과 구조가 인상적인 적석묘(積石墓)와 비파형 동검 등의 청동기와는 달리 쌍타자 문화 이래 요동 지역에서의 분포가 대련시 중심 구역에 한정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요동 북부 심양시(沈陽市) 일대에 십이대영자 문화(十二臺營子文化) 정가와자 유형(鄭家窪子類型)의 중심이 형성된 뒤, 기원전 6~4세기 정가와자 유형의 문화적 영향을 지속적으로 받았다. 기원전 3세기 초 전국(戰國) 연(燕)이 대련시 중심 구역에 지역 거점을 두면서 윤가촌 유형(尹家村類型)으로 전환된다.

주요 유적과 유물

주요 유적으로는 대련시 강상 적석묘, 와룡천(臥龍泉) 적석묘, 누상(樓上) 적석묘가 있다. 강상 유형의 유물 요소는 강상 적석묘 출토 유물이 대표적인데, 강상 적석묘에 부장되어 있는 각종 유물들은 기본적인 속성이 누상 적석묘까지 이어진다. 중심적인 유물 요소로는 강상형 토기[장경호(長頸壺), 두(豆), 옹형 토기(甕形土器) 등] 일체, 단삼각 요저 석촉, 적석묘 등이 있다.

분포

요령성 대련시 여순구구(旅順口區)를 중심지로 하여 북쪽으로 와방점시(瓦房店市)의 복주만(復州灣)으로부터 보란점시(普蘭店市) 소재지 일대를 거쳐 장하시(庄河市) 성자탄진(城子坦鎭)을 잇는 선까지이다. 그러나 대련시 소재지를 뺀 나머지 지역에서는 강상 유형의 적석묘가 분포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강상 유형의 북쪽에는 중간의 공백 지대를 사이로 하여 쌍방 유형(雙房類型)이 분포하고 있다.

연대

강상 유형은 유적과 유물 전반을 고려할 때, 강상 전 단계[기원전 10~9세기], 강상 단계[기원전 8~7세기], 와룡천 단계[기원전 6~5세기], 누상 단계[기원전 4~3세기]의 4개 단계로 나눌 수 있다.

강상 단계는 강상 적석묘에 공반하고 있는 이도하자형[B형] 비파형 동검 등을 통해, 와룡천 단계는 와룡천 적석묘에 공반하고 있는 십이대영자형 정가와자식[AIII식] 비파형 동검을 비롯한 십이대영자 문화 정가와자 유형의 청동기를 통해, 누상 단계는 누상 적석묘에 부장되어 있는 비파형 동검과 청동제 검손잡이 및 선형 동부 등을 통해 연대 편년이 가능하다.

그러나 강상 전 단계는 아직 표지로 삼을만한 유적이 조사되어 있지 않아 다소 막연한 분류라고 할 수 있는데, 이 시기에는 쌍타자 3기 문화의 전형 유적이 전혀 발견되고 있지 않는다.

의의와 평가

대련시 일대의 물질 문화는 전기 청동기 문화인 쌍타자 문화기 까지만 해도 바다를 통해 중국산동성의 산동 반도 일대의 물질 문화와 밀접한 연관을 맺고 있었다. 그러나 후기 청동기 문화인 강상 유형기에 이르면 이러한 교류 관계가 단절된다.

대신 기원전 8~7세기에는 요동 북부의 이도하자 유형(二道河子類型)과 요서 지역의 십이대영자 문화 십이대영자 유형과의 교류를 통해 이들 지역의 청동기 제작 기술을 수용하였고, 기원전 6~4세기에는 십이대영자 문화 정가와자 유형의 영향을 강하게 받아 십이대영자 문화 정가와자 유형 양식의 청동기가 복합한다.

이러한 물질 문화 양상을 고려할 때, 대련시 일대는 강상 유형기에 이르러 예맥(濊貊) 청동기 문화로서의 면모를 분명하게 갖추게 되었다고 할 수 있다. 연구자에 따라 강상 유형의 집단을 고조선의 핵심 집단 또는 고조선의 일원으로 보기도 한다.

참고문헌
  • 김정배, 『한국 민족 문화의 기원』(고려 대학교 출판부, 1973)
  • 오강원, 『비파형 동검 문화와 요령 지역의 청동기 문화』(청계, 2006)
  • 金貞培, 「韓民族의 起源과 國家 形成의 諸問題」(『국사관 논총』 1, 국사편찬위원회, 1989)
  • 오강원, 「東北亞 地域 扇形 銅斧의 型式과 時空間的 樣相」(『강원 고고 학보』 2, 강원 고고 학회, 2003)
  • 오강원, 「琵琶形 銅劍~細形 銅劍 T字形 靑銅製 劍柄의 型式과 時空間的 樣相」(『한국 상고사 학보』 41, 한국 상고사 학회, 2003)
  • 오강원, 「遼寧 地域의 靑銅器·初期 鐵器 時代 複合 社會의 形成과 社會 變動」(『先史와 古代』 38, 한국 고대 학회, 2013)
  • 오강원, 「청동기~철기시대 요령·서북한 지역 물질 문화의 전개와 고조선」(『동양학』53, 단국대 동양학연구원, 2013)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