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분류

시현실 동인

한자 時現實 同人
중문 ???同人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문학
유형 기관 단체/기관 단체(일반)
지역 길림성  흑룡강성  요령성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성격 문학 단체
관련 사항 시기/일시 1940년 8월 23일
정의

1940년대 만주 또는 간도 지역에서 초현실주의적 창작 활동을 한 시문학 동인.

주요 사업과 업무(활동 사항)

시현실 동인은 『만선 일보』 1940년 8월 23일에서 8월 28일까지 이수형, 신동철, 김북원, 강욱의 시 6편이 ‘시현실 동인집’이라는 이름으로 연재되면서 시단에 알려졌다. 이수형·신동철의 「생활의 시가」[8월 23일], 김북원의 「의자」[8월 24일], 강욱의 「악보를 가젓다」[8월 25일], 이수형의 「창부의 운명적 해양도」[8월 27일], 김북원의 「비들기 날으다」[8월 28일], 신동철의 「능금과 비행기」[8월 29] 등이 그것이다.

만주·간도 지역에서 활동한 시현실 동인은 국민 문학·민족 협화가 강조되던 시국에 초현실주의를 시도하였다는 점에서 특이점을 지니고 있다. 이수형, 신동철, 김북원, 강욱, 황민이 여기에 속한다. 『만선 일보』 문예란의 동인집만이 이 동인의 명확한 활동으로 볼 수 있다.

의의와 평가

시현실 동인의 시사적인 의의는‘만주’라는 심상 지리와 분리하여 생각하기 힘들다.‘만주’는 근대화 된 식민지 수도와 달리 정치적 망명지나 유형(流刑)의 공간이라는 의미가 더 강했으며, 시현실 동인들은 만주를 ‘진공’의 공간으로 이해하는 경향이 있었다.

따라서 그들에게 윤리는 중요한 문제가 아니었으며, 육체의 신비를 밝히는 데 천착하였다. 시현실 동인이 육체에 탐닉하는 것은 정치적인 거세에 대한 방어 기제에 다름 아니며 현실에 균열을 내지 못하고 현실에 안주하는 경향을 보인 것으로 이해할 수 있다.

참고문헌
  • 오양호, 『일제 강점기 만주 조선인 문학 연구』(문예 출판사, 1996)
  • 장인수, 「한국 초현실주의 시 연구」(성균관 박사 학위 논문, 2007)
  • 이성혁, 「1940년대 초반 식민지 만주의 한국 초현실주의 시 연구」(『우리 문학 연구』 34, 우리 문학회, 2011)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