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분류

움라우트 현상

한자 움라우트 現象
영문 umlaut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언어
유형 개념 용어/개념 용어(일반)
지역 길림성  흑룡강성  요령성  
시대 현대/현대
정의

조선족 언어에서 /ㅣ/ 모음이나 반모음 /j/ 앞에서 후설 모음 /ㅡ, ㅓ, ㅏ, ㅜ, ㅗ/가 각각 이들 모음과 대립을 이루는 전설 모음 /ㅣ, ㅔ, ㅐ, ㅟ, ㅚ/로 이동하는 현상.

움라우트 현상의 발생 요인

움라우트 현상은 피동화주인 후설 모음이 전설 위치에 있는 동화주 ‘ㅣ’ 모음에 이끌려 전설 모음으로 옮아가는 역행 동화로 발음할 때의 노력을 줄이기 위해 나타나는 현상이다. 달리 ‘ㅣ’ 모음 역행 동화라 부르기도 한다. 예컨대 아비→애비, 어미→에미, 죽이다→쥑이다, 고기→괴기, 월급-이→월깁이 등이다.

중국 조선어의 움라우트 현상

중국 조선어 방언은 각각 모음 체계가 다르므로 전설 모음 /ㅚ/, /ㅟ/의 존재 유무에 따라 움라우트의 실현 범위가 다르다. 전라도 방언(길림성 무주촌)은 10모음을 가지고 있으므로 위와 같은 움라우트가 가능하다. 그러나 육진, 함경도, 평안도 방언처럼 8모음 체계를 가진 방언이나 6모음 체계를 가진 경상도 방언에서는 /ㅚ/, /ㅟ/가 없기 때문에 /ㅗ/가 /ㅚ/로, /ㅜ/가 /ㅟ/로 이동하는 현상은 원칙적으로 볼 수 없다.

일반적으로 이 음운 현상에는 피동화주인 후설 모음과 동화주인 모음 /ㅣ/, 반모음 /j/ 사이에 순자음(/ㅂ, ㅍ, ㅃ, ㅁ/)이나 연구개음(/ㄱ, ㅋ, ㅋ, ㅇ/)이 놓여야 한다는 제약이 따른다. 그러나 형태소 내부에서는 이 제약 조건에서 벗어난 예들이 더러 발견된다. 조선어 방언은 이 음운 현상이 형태소 내부에서 왕성하게 일어났는데 이는 통시적인 현상이다. 공시적 현상이라 할 수 있는 형태소 경계에서의 움라우트는 노년층의 발화에서만 수의적으로 이루어지는데 피동화주가 /ㅓ/, /ㅏ/일 때로 한정되는 경향이 있다. 그리고 육진 방언은 모음 체계 내에 /ㅟ/, /ㅚ/가 존재하지 않지만, 움라우트가 실현되는 경우도 있다. 예컨대 포기→푀기, 묘디→뫼디, 놓이다→뇧이다, 열콩+-이→열쾽이, 쟝열쾽이, 토목-이→퇴뫽이 등이다.

참고문헌
  • 곽충구, 「연변 지역의 함북 길주·명천 지역 방언에 대한 조사 연구」(『애산 학보』 20, 애산 학회, 1997)
  • 소강춘, 「중국 무주촌 지역어의 음운론적 연구―움라우트 현상을 중심으로」( 『교육 논총』 12-2, 전주 대학교 교육 문제 연구소, 1998)
  • 곽충구, 「육진 방언의 음운 변화」(『진단 학보』 100, 진단 학회, 2005)
  • 김춘자, 「함경남도 삼수 지역어의 음운론적 연구」(서울대학교 박사 학위 논문, 2007)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