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경도 방언

한자 咸鏡道 方言
영문 Hamgyeongdo-dialect in China
중문 咸镜道方言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언어
유형 개념 용어/개념 용어(일반)
지역 길림성  흑룡강성  요령성  
시대 현대/현대
정의

19세기 중엽부터 일제 강점기까지 함경도에서 동북 3성으로 이주한 사람들의 방언을 바탕으로 하여 형성된 중국 조선어 방언의 하나.

개설

본디 함경도 방언이라 함은 흔히 함남 정평 이북의 함경도 지방에서 쓰이는 방언을 일컫는데 학술적으로는 흔히 ‘동북 방언’이라 부른다. 함경도 방언 중에서 두만강 유역에 위치한 육진 지역의 방언은 음운 면에서 보수적이고, 종결 어미나 어휘 면에서도 함경도의 여타 지역 방언과 다른 점이 있어 별도의 방언권으로 설정하기도 한다. 또한 함남 정평 남쪽의 영흥, 고원, 문천, 안변 네 고을은 함경도 방언과 중부 방언의 특징을 공유하고 있어 전이 방언권의 성격을 지니지만 보통 중부 방언권에 포함시킨다. 중국의 함경도 방언은 함북 방언을 근간으로 하여 형성된 것이다.

중국의 함경도 방언의 형성과 분포

함경도 방언은 연변조선족자치주, 장백조선족자치현을 비롯한 길림성의 대부분 지역과 흑룡강성 일부 지역에 널리 분포한다. 이러한 방언권의 형성은 이주사와 관련된다. 1881년, 청나라가 만주의 출입을 통제하는 봉금령(封禁令)을 해제하자 두만강압록강 연안의 함경도 사람들은 본격적으로 강을 건너 만주로 이주하기 시작하였다. 그리하여 압록강 상류에 위치한 함남 혜산군, 갑산군, 삼수군(북한의 행정 구역으로는 양강도 지역) 등의 주민들은 지금의 중국장백조선족자치현을 통해 두만강 연안의 무산, 회령 등지의 사람들은 강 건너 중국의 안도현, 화룡시, 용정시 등으로 이주하기 시작하였다. 이어 함북 길주, 명천, 학성, 경성, 부령 등지의 사람들과 소수의 함남 사람들이 점차 중국길림성과 흑룡강성까지 진출하였고 일부는 요령성으로 이주함으로써 오늘날과 같은 방언 분포를 보이게 되었다.

이 방언은 동북 3성에 고루 분포하는데 중국 거주 한인 교포들의 태반이 이 방언 화자이다. 동북 3성과 지리적으로 가깝고 또 이주의 역사가 깊어 함경도 이주민이 많은 때문이다. 이로 인해 ‘중국의 한인들이 말하는 조선어는 곧 함경도 방언이다’라고 생각하는 이들이 많다. 이 방언은 함경도의 여러 지역 방언들이 서로 어우러져 통합되는 과정을 겪고 있고 또 중국 조선어 표준어나 한어의 영향을 받아 변화하고 있다. 함경도 방언을 바탕으로 한 ‘연변 말’이 형성되고 있는 것이다. 또 함경도 방언은 조선어의 주류 방언으로서 주변의 여러 군소 방언에 영향을 주고 있다.

중국의 함경도 방언과 북한의 함경도 방언

중국의 함경도 방언은 북한의 함경도 방언과는 일정한 차이를 보인다. 이는 중국의 함경도 방언은 이주를 통해 형성된 데다 북한과는 다른 정치 사회적 배경 하에서 형성되었기 때문이다. 중국에 이주한 함경도인은 육진이나 함북 출신이 다수를 차지하고 함남 출신은 상대적으로 적었기 때문에 중국의 함경도 방언은 육진 방언과 함북 방언을 근간으로 하여 형성되었다고 할 수 있다.

또 중국의 함경도 방언은 여러 방언이 서로 영향을 주고받았고 한어의 영향을 끊임없이 받았기 때문에 사회적 요인에 따른 변종이 다양하다. 즉, 집거 지역-잡거 지역, 도시-농촌 등 변인에 따라 차이를 보인다. 또 집거 지역이라 하더라도 동향인들이 모여 사는 곳인지 이질적인 방언 화자들이 모여 사는 곳인지에 따라 다르고 그 밖에 교육 정도나 한어의 구사 정도에 따라 다르다.

조선족 자치주의 연길이나 용정 등에서 말해지는 함경도 방언은 사실상 육진 방언과 함북 방언이 어느 정도 방언 간의 혼효가 이루어지고 또 연변 조선족 표준어가 일정한 영향을 주어 형성된 것이다. 특히 용정시는 육진 방언 화자들과 함경도 방언 화자들이 서로 뒤섞여 살아온 까닭에 어느 정도 이주 코이네(immigrant koine)의 성격을 띠고 있다. 예컨대, 친족 명칭이나 문 종결 어미는 함남, 함북의 사읍 지역(학성, 길주, 명천, 경성), 육진 지역이 뚜렷한 차이를 보이지만 용정 사람들은 대부분 같은 친족 명칭과 종결 어미를 쓰는 경향이 있다. 예컨대, [조부]는 ‘아바이’, [조모]는 ‘아매’로 통일되고 [모]는 ‘제에마, 어마’ 같은 호칭어는 없어지고 ‘엄마, 어마이, 어머이’라 하며, 사읍 지역에서 쓰던 [부]의 호칭어 ‘아배’, ‘아바이’ 등은 사라지고 지금은 ‘아부지’라 한다.

또 최근에는 한국어에서 차용한 유아어 호칭어 ‘아빠’가 쓰인다. 문장 종결 어미에서도 함북(사읍 지역)과 함남에서 흔히 쓰이는 ‘-수다’, ‘-슴메다’, ‘-습지비’ 등은 거의 쓰이지 않으며 모두 ‘-슴두’, ‘-습구마’ 또는 ‘-슴다’, ‘-슴까’ 등으로 변화하였다. 그 수평화의 방향은 어휘, 문법 형태 면에서는 육진방언, 음운 면에서는 표준어 내지는 함경도 방언이다. 수평화는 지역마다 다를 것인데 여러 지역의 방언 화자들이 모여 살고 또 표준어의 영향을 많이 받은 연길시나 육진 방언 화자와 함경도 방언 화자의 접촉이 많았던 용정시에서 많이 이루어진 것으로 보인다.

먼저 이 지역을 선점한 이주민이 육진지역 출신이기 때문에 육진 방언으로 수평화 하는 과정을 밟은 것이다. 그 뒤 이를 바탕으로 개신형이 출현하였다. 예컨대, 중장년층 이하 세대가 쓰는 평서법 종결어미 ‘-슴다’, ‘-슴까’가 그런 예이다. ‘-습구마’, ‘-슴두’를 대체한 ‘-슴다’, ‘-슴까’는 표준어 ‘-습니다’, ‘-습니까’가 줄어든 말이다. 이러한 종결어미의 변화는 명령법이나 청유법 어미에서도 드러난다. 청유법에서 ‘-겝:소’, ‘-깁:소’를 대체한 ‘-기쇼’가 그 예이다. 청자 높입법의 ‘존대, 평대, 하대’의 세 등급 체계는 변화가 없지만 그 체계를 구성하는 종결어미는 방언 간의 혼합이나 표준어의 영향으로 변화를 겪은 것이다. 북한의 함경도 방언과는 다른 새로운 연변어가 형성되고 있는 것이다.

함경도 방언의 음운 특징

-모음 체계. 본디 함경도 방언의 모음 체계는 ‘ㅣ, ㅔ, ㅐ, ㅟ, ㅚ, ㅡ, ㅓ, ㅏ, ㅜ, ㅗ’의 10모음 체계였으나 ‘ㅟ˃ㅣ’, ‘ㅚ˃ㅔ’의 변화로 지금은 8모음 체계이다. 예: 밥쉬[ü]˃밥시(수수), 쇠때[söt’ɛ]˃세때(쇠), 외[ö]˃에(오이). 또한 ‘ㅡ’와 ‘ㅜ’의 음성간극이 매우 좁고 일부 단어는 이미 합류한 상태다. 또한 ‘ㅗ˃ㅓ’의 변화도 보이는데 순자음 아래에서 그 변화가 두드러진다. ‘ㅗ’는 [ɔ]로 실현됨이 일반적이다.

-자음 체계 : ‘ㅈ’을 일부 노년층에서는 치조 경구개음으로 발음하지만 그 밖은 치조음 [ts]로 발음한다. 평안도 방언의 체계와 가깝게 변화하고 있다.

-이중 모음. 상승 이중 모음은 자음이 선행하지 않은 경우에만 그 실현이 가능하다. 구개음화의 결과로 ‘ㄷ, ㄸ, ㅌ’ 아래에서는 연결되지 않는 제약을 가진다. 그리고 순수 고유어에서는 ‘ㅂ, ㄱ, ㅎ’ 등의 자음과 이중모음의 연결이 자유롭지 못하다. ㄱ-구개음화 혹은 ‘ㅕ˃ㅔ’ 변화를 겪었기 때문이다. 예: 헤, 세띠(혀), 베리기(벼룩), 저누다(저누다).

-운소 체계. 함경도 방언의 색채를 인상적으로 드러내 주는 것 중의 하나가 성조이다. 단음절 명사의 성조는 중세국어와 규칙적으로 대응된다. 가령, 중세 국어의 ‘:말(言, 상성)’은 고조 또는 고장조나 상승조로, ‘·말(斗, 거성)’은 고조, ‘말(˂, 馬)은 저조로 실현된다. 또한 활용 어간의 성조 교체 유형도 중세 국어와 동일하다. 장음(長音)이 있기는 하나 변별 기능은 없다. 예: 쇄:지(송아지), 왜:지(자두), 해:미(반찬).

-어중 자음의 유지. 중세 국어 단계 또는 그 이전의 ‘ㅿ, ㅸ, ㅇ˂(ㄱ)’이 ‘ㅅ, ㅂ, ㄱ’으로 반사되어 있다([*]는 재구형). 예: 구시(구유), 가슬(가을), 나시(냉이), 다심(다음), 무순둘레(민들레), 어시(부모), 여서보다(엿보다). 거붖(거웃), 기불다(기울다), 느부리(노을), 자불다(졸다), 드베, 두베(뚜껑), 오분, 오온(온[全]), 치비(추위), 하분자, 호분자(혼자). 술기(˂*술귀˃술위(15C), 수레), 굴기, 구리(˂*글귀˃굴위(15C), 그네), 멀기, 멀귀(˂*멀귀˃멀위(15C), 머루). 사피동 접사의 ‘-구-’도 그러한 예다. 예: 살구다(˂*살고다˃살오다(15C), 살리다), 알구다(˂*알고다˃알오다(15C), 알리다), 울기다(˂*울기다˃울이다(15C), 울리다). 이는 성조와 함께 함경도 방언이 고어적임을 보여 준다.

-구개음화. ㄷ구개음화, ㄱ-, ㅎ-구개음화가 완료되었다. 원 함북 방언 화자들 중의 일부는 ㅎ-구개음화를 겪지 않은 예도 보여준다. 한편, 노년층이라도 표준어의 영향으로 ㄱ-구개음화형을 표준어에 맞게 되돌리려는 경향이 많다. 예: 지름→기름, 지둘구다→기둘구다(기다리다).

-원순모음화. ‘볼(벌[件])’, ‘볿다(밟다)’ 따위와 같이 순자음 아래에서 ‘·’가 ‘ㅗ’로 변화한 예가 있다.

-모음조화. 단어의 첫 음절 모음이 ‘ㅏ, ㅗ, ㅐ’일 때는 부사형 어미 ‘-아’가 결합되고 그 밖의 모음일 때는 ‘-어’가 결합된다. 그리고 ‘ㅂ’으로 끝난 다음절 형용사 어간에도 ‘-아’가 결합된다. 예: 배우-+-아→배와, 어듭-+-아→어듭아, 무섭-+-아→무섭아서.

-비모음화. 모음 사이에 ‘ㅇ’이 놓이거나, ‘ㅣ’모음 앞에 ‘ㄴ’이 놓일 때 앞뒤 모음이 콧소리로 발음되나 매우 약하거나 들리지 않는다. 예: 배우리(˂뱡우리, 병아리), 강+이→[가~이], 게사~이(˂게사니, 거위), 손+이→[소~이], 안까~이(˂안깐이, 아낙), 새워~이(˂생원이, 시동생).

함경도 방언의 문법 특징

-규칙 활용. ‘ㅅ’ 및 ‘ㅂ’ 불규칙 용언은 규칙 활용을 한다. 예: 덥(暑)-+-어서→[더버서], 잇(繼)-+-어서→[이서서].

-특수 어간 교체. 중세 국어처럼 명사와 용언에 특이한 어간 교체를 보이는 일군의 단어들이 있다. 나무/-, 시무-/싱그-, 싱구-, 무슥(何)-/무스-, 자르(柄, 袋)-/잙-, 마르(裁斷)-/맑-, 빠르-/빨ㄹ-.

-단독형 명사에 ‘-이’가 결합되는 현상. 가마+-이˃가매, 치마+-이˃치매. 모음이나 ‘ㅇ’으로 끝난 명사에 ‘이’가 결합되어 어간의 일부로 녹아든 예들이 많다. 구얘(˂구냥+-이, 구멍), 염티(˂념통+-이, 염통), 모얘(모양).

-조사. 주격 조사는 ‘-이’ 외에 ‘-이가’가 쓰인다. 예: 노친가 영갬이가 사오(안노인과 영감이 사오), 꽂이가 빠알간 게 잇는데 무슨 꽂인두 모르갯스끄(꽃이 빨간 것이 있는데 그것이 무슨 꽃인지 모르겠습니다). 대격은 ‘-으’, ‘-르’, 여격 조사는 ‘-게,-께’, 공동격 조사는 ‘-가’, ‘-까’가 쓰인다. 예: 떡으 개:오나라(떡을 가져오너라), 새르 잡았다(새를 잡았다). 동미덜께 주웁소(동무들에게 주십시오), 가게 주갰소(그 아이에게 주겟소). 그 동미가 같이 가기오(그 동무와 같이 갑시다).

-보조사. ‘-은,-으느,-으는/-느,-는’(-은/는), ‘-라메(-이며)’, ‘-을래(-때문에)’, ‘-처르(-처럼)’, ‘-만이(-만큼)’, ‘-아부라,-암사라(-조차)’와 같이 문법화한 보조사들이 쓰인다. 예: 쟝마다'에서 산타'라메 염'지라메 버':채두 잇구 예: 찐'채라 이런 거 싸오.(시장에서 설탕이며 부추며 시금치도 있고 예 셀러리(celery) 이런 것을 사오), 네아부라' 무시'르 나'르 애'르 맽기나?(너조차 무슨 일로 나를 애를 먹이나?), 그 짓 부쳬느 돈을래 싸암우 쎄기 하오(그 집 부처(夫妻)는 돈 때문에 싸움을 몹시 하오).

-종결 어미. 함경도 방언의 청자 존대법은 ‘존대, 평대, 하대’의 3등급 체계이다. 평서법 어미(존대)로는 ‘-습구마’, ‘-수다’가 쓰이며 ‘-습지비’는 거의 쓰이지 않는다. 중장년 이하 세대는 흔히 ‘-슴다’를 쓴다. 하오체 어미로는 ‘-오/소’가 널리 쓰인다. 이 어미는 표준어의 ‘하오’체, ‘하게’체 어미에 해당된다. 예컨대, 시아버지가 며느리에게 ‘일으 하오’(일을 하게)라 한다. 의문법 어미(존대)로는 ‘-슴두(둥)’를 많이 쓰는데 중장년 이하 세대는 흔히 ‘-슴까’를 쓴다. 명령법 어미(존대)로는 ‘-습소’를 많이 쓰고, 청유법 어미로는 ‘-깁:소’(존대), ‘-기오’(평대)를 쓰나 젊은이들은 ‘-기쇼’, ‘-읍시다’(존대)를 많이 쓴다. 예: 날래 가깁:소(빨리 가시지요), 빨리 가기쇼(빨리 가시지요).

함경도 방언의 어휘 특징

농촌의 전통적인 방언 보유자를 중심으로 육진 방언의 어휘적 특징을 보이면 아래와 같다.

-친족어 : ‘아바이(할아버지), 아매(할머니), 아부지(아버지), 어마이(엄마), 맏아바이(큰아버지), 맏아매(큰어머니), 삼춘, 아즈바이(작은아버지), 아즈마이(작은어머니), 가시아바이(장인), 가시어마이(장모)’ 등이 쓰인다. 이 가운데 ‘맏아바이’, ‘맏아매’, ‘아재’는 그 지시 범위가 넓다. 예컨대, ‘맏아바이’는 ‘큰아버지’ 외에 ‘어머니의 손위 오빠’(외삼촌), ‘아버지 손위 누님의 남편’(고모부), ‘어머니 언니의 남편’(이모부)에 대한 호칭어다. ‘아재’는 ‘아버지의 누이동생’(고모), ‘어머니의 누이동생’(이모), ‘작은어머니’에 대한 호칭어다.

-고어의 잔재. 중세 국어 또는 근대 국어에서 쓰이다가 지금은 함경도 방언에 잔존해 있는 어휘로는, ‘간대르사(설마), 기치다(남기다), 나조(저녁), 널:다(씹다), 드티다(건드리다), 무리(우박), 슷다(닦다), 신다리(허벅지), 우뿌다(우습다), 자개미(겨드랑)’ 따위가 있다.

-중부 방언과 형태는 같고 뜻이 다른 말로는, ‘닦다(볶다), 마누래(천연두), 바쁘다(어렵다, 힘들다), 분주하다(시끄럽다), 삐치다(참견하다), 소나기(우레), 싸다(사다[買]), 지껄이다(집적거리다), 한심하다(위태롭다)’ 따위가 있다.

-함경도 방언에서 흔히 쓰이는 말로는, ‘가매치(누룽지), 자라~이(어른), 안까~이(아낙), 동삼(겨울), 겡게(감자), 뺍재~이(질경이), 세투리(씀바귀), 아지, 아채기(가지[枝])’ 따위가 있다.

-차용어. 한어에서 차용한 말로는, ‘강차~이(鋼鍤, 삽), 다두배채(大頭白菜, 양배추), 마우재(毛子, 러시아인), 만튀(饅頭, 밀가루에 물을 넣어 반죽하고 이긴 다음, 발효시켜 부풀어 오르면 속을 두지 않고 익혀서 잘라 먹는 음식), 벤세(匾食, 멥쌀가루에 더운 물을 넣어서 반죽하고 이겨서 둥그렇게 만든 다음, 돼지고기, 부추, 양배추 따위로 속을 만들어 넣어 쩌서 먹는 음식), 빙고(氷車, 썰매), 줄루재(酒漏子, 깔때기), 승천(剩錢, 거스름돈)’이 있다. 러시아 어에서 차용한 말로는, ‘가란다시(карандаша, 연필), 거르만(карман, 호주머니), 마선(машина, 재봉틀), 메드레(ведро, 바께쓰), 버미돌(помидоры, 토마토), 비지깨(спичка, 성냥)’ 등이 있다.

위와 같은 예는 이주 전부터 차용해서 쓰는 말이다. 이주 후 한어로부터 직접 또는 간접 차용해서 쓰는 말은 매거할 수 없이 많다. ‘광첸수(생수), 난치(난방), 땐스(텔레비전), 땐노(컴퓨터), 메치(가스), 쌍발(출근), 싸발(퇴근), 커인짠(버스터미널), 피주(맥주)’ 따위는 직접 차용어이고 ‘안테나’를 ‘가매’라 하는데 이는 한어 ‘鍋蓋’를 번역 차용한 말이다. 이들 차용어는 노소나 도농을 가리지 않고 일상적으로 쓰는 말이다.

참고문헌
  • 중국 조선어 실태 조사 보고 집필조, 『중국 조선어 실태 조사 보고』(민족 출판사, 1985)
  • 정용호, 『함경도 방언 연구』(교육 도서 출판사, 평양, 1988)
  • 곽충구, 『두만강 유역의 조선어 방언 사전』(미간)
  • 곽충구, 「함경도 방언의 친족 명칭과 그 지리적 분화」(진단 학보』 76, 1993)
  • 전학석·김상원, 「제 4편 중국 조선어 방언 개황」(『언어사-중국 조선 민족 문화사 대계Ⅰ』, 민족 출판사, 북경, 1995)
  • 왕한석, 「언어 생활」(『연변 길림성 한인 동포의 생활 문화』, 국립 민속 박물관, 1996)
  • 곽충구, 「연변 지역의 함북 길주·명천 지역 방언에 대한 조사 연구-어휘·문법·음운·성조 조사 자료-」(애산 학보』 23, 1997)
  • 곽충구, 「옛말을 많이 간직한 함경도 방언」(『새국어 생활』 17, 국립 국어원, 2007) 곽충구, 「동북 방언의 어휘」(『방언학』 5, 한국 방언 학회, 2007)
  • 김춘자, 「함경남도 삼수 지역어의 음운론적 연구」(서울 대학교 박사 학위 논문, 2007)
  • 박경래·곽충구·정인호·한성우·위진, 「재중 동포 언어 실태 조사」(국립 국어원, 2012)
  • 서향란, 「용정 지역 조선어의 세대별 상대 높임법과 그 변화」(서강 대학교 석사 학위 논문, 2013)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