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진 방언권

한자 六鎭 方言圈
영문 Yukjin-dialect in China
중문 六镇方言圈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언어
유형 개념 용어/개념 용어(일반)
지역 길림성  
시대 현대/현대
정의

19세기 중엽부터 일제 강점기까지 함경북도의 육진 지역에서 길림성으로 이주한 사람들의 방언을 토대로 형성된 조선어 방언의 하나.

개설

육진 방언(六鎭方言)이라 함은 본디 두만강 유역에 위치한 함경북도 북부의 회령(會寧)·종성(鐘城)·온성(穩城)·경원(慶源)·경흥(慶興)에서 말해지는 방언을 일컫는다. 흔히 함북 사람들이 위 지역을 가리켜 ‘육읍(六邑)’ 또는 ‘육진(또는 ‘륙진’)’이라 하기 때문에 ‘육진 방언(六鎭方言)’ 또는 ‘육읍 방언(六邑方言)’이라는 이름을 얻게 된 것이다.

육진 지역 중에서 경흥의 남쪽에 위치한 부령(富寧)은 육진 방언권에서 제외한다. ‘육진’이란 말은 조선조 세종이 이곳을 개척하고 여섯 진(鎭)을 설치한 데서 유래한다. 이 육진 방언은 함경도 방언의 한 하위 방언으로 분류하나 음운이나 문장 종결어미 등이 다른 함경도 방언과 달라 ‘방언섬’으로 간주하고 별도의 방언권으로 설정하기도 한다. 육진 방언은 고어가 많이 남아 있는 잔재 지역이다.

육진 방언의 성격과 분포 지역

한반도의 최북단에 위치한 육진 지역은 지리적으로 정치·문화의 중심지인 중부 지역에서 가장 먼 거리에 위치하고 있다. 때문에 현대 국어의 여러 방언 중에서 가장 보수적인 성격을 지니며 또한 다른 방언에서 볼 수 없는 이질적인 요소도 많이 가지고 있다. 특히, 음운 면은 대체로 근대 국어 초기의 모습을 보여 주고 있고 어휘도 고어가 많이 남아 있어 잔재 지역(relic area)의 성격을 지닌다. 이러한 육진방언이 중국길림성의 두만강 유역에도 분포한다.

중국에서 육진 방언이 말해지는 곳은 두만강을 사이에 두고 북한의 육진 방언권과 마주하고 있는 중국훈춘시 경신진, 밀강향, 도문시 월청진, 용정시 개산툰, 삼합진이 대표적인 곳이다. 훈춘시 경신진에는 주로 함북 경흥 출신과 그 후손들이 거주하고 있고 밀강촌에는 함북 온성 및 경원 출신이, 월청진에는 함북 온성, 종성 출신이 집거하고 있으며 삼합진에는 주로 회령 출신이 살고 있다.

경신진회룡봉촌은 1882년에 강 건너편의 경흥군 주민이 월경하여 개척한 곳이다. 이처럼 중국의 육진 방언권은 대체로 19세기 말에 두만강 대안의 함북 사람들이 이주하여 정착한 곳이다. 이 지역 주민들은 이주 후 1950년대 초까지도 고향 사람들과 교류가 잦았고 또 내륙 쪽의 다른 조선족 마을과 달리 주로 동향인들이 모여 살았기 때문에 비교적 오랜 동안 이주 전 원적지 방언이 보존될 수 있었다.

육진 방언과 함경도 방언 화자들의 방언 의식

북한의 함경도 사람들은 물론 중국에 거주하는 함경도 출신은 함북 육진 지역 사람이나 그로부터 이주한 사람들을 가리켜 ‘유우비치’, ‘육읍치’라 하고 육진 이남의 함북에서 이주한 사람을 ‘사읍치(四邑-)’ 또는 ‘앞대치’(‘남쪽 지역 사람’이라는 뜻)라 한다. 이렇게 ‘유우비치’, ‘사읍치’라는 말을 써서 서로를 구분할 정도로 그들의 말은 방언차가 커서 이로써 그들 스스로 방언 경계를 삼기도 한다. ‘유우비치’는 ‘육읍(六邑)+-이+-치’라는 말의 변음(變音)이며, ‘사읍’은 육진 이남의 네 고을(길주, 명천, 경성, 학성)을 가리키는 말이다.

육진 방언은 함북 남부 지역이나 함남 방언에 비해 음운론적으로 매우 보수적이고 또 종결 어미가 다른 점이 많아 비육진 방언권 사람들로부터 “육진 사람들은 따악딱 붙여서 말한다”, “‘-슴둥’, ‘-습구마’란 말을 쓴다”는 말을 듣는다. ‘딱딱 붙여서 말한다’는 것은 ‘ㅈ’을 치조음으로 발음하고 아직 ㄷ 구개음화가 이루어지지 않은 발음 특성을 말하는 것이며, ‘-슴둥’과 ‘-습구마’는 오직 이 지역에서만 쓰이는 독특한 문장 종결 어미를 말하는 것이다.

이러한 화자들의 인식은 육진 지역이 본디 하삼도 주민을 이주시킨 곳이라는 역사적 사실과도 관련이 있을 듯하나 그들 자신의 방언 의식에서 비롯된 것이다. 이 같은 방언 의식은 아주 확고한데 이는 그만큼 사읍 방언(함경도 방언)과 육진 방언의 방언차가 크다는 것을 뜻한다. 이러한 방언차에 대한 의식은 이전에도 동일했던 것 같다. 17세기 말에 간행된 『북관지(北關志)』, 1773년에 유의양이 지은 『북관 노정록(北關路程錄)』에도 그와 같은 방언 의식이 보인다.

소실 단계의 육진 방언

중국의 육진 방언은 육진 방언 본래의 언어적 특징이 많이 소실된 상태다. 80 전후의 노인층만이 그러한 언어적 특징을 가지고 있다. 중국의 개혁개방 이후 급격히 변화하기 시작하였다. 또한 육진 방언 화자들은 ‘-습구마’, ‘-슴둥’, ‘아심턔닙구마(고맙습니다)’ 등과 같은 방언을 구사하면 비육진 방언의 화자들이 ‘놀린다’거나 ‘웃는다’고 말한다. 이러한 언어 환경으로 말미암아 육진 방언 화자들은 표준어 지향성이 강한 편이다. 이로 인해 육진 방언은 빠른 속도로 소실되고 있다.

육진 방언의 음운 특징

-모음은 ‘ㅣ, ㅔ, ㅐ, ㅡ, ㅓ, ㅏ, ㅜ, ㅗ’의 8모음 체계이다. ‘ㅣ’와 ‘ㅡ’ 사이에 고모음이 하나 더 있으나 거의 ‘ㅣ’로 변화한 상태다. ‘ㅓ’는 중부 방언의 ‘ㅓ’보다도 개구도가 좁고 더 전설 위치에서 조음된다. 그리고 ‘ㅗ’는 중부 방언보다는 다소 저설 위치에서 조음된다. ‘ㅚ’는 ‘ㅙ([wɛ])’로 변화하였다. 예: 왜(오이), 쇄(쇠), 왜우다(외우다), 왜클아바니(외할아버지).

-이 방언의 j계 상승 이중 모음은 ‘ㅑ, ㅕ, ㅛ, ㅠ, ㅖ, ㅒ’가 있다. 전형적인 육진방언 노년층 화자의 말에서는 이들 이중 모음과 자음의 연결이 자유롭다. 그리하여 ‘댜, 뎌, 됴, 듀’, ‘냐, 녀, 뇨, 뉴’, ‘샤, 셔, 쇼, 슈’와 같은 음절 구조가 존재한다. 예: ‘댬댬하다(잠잠하다), 땨르다(짧다), 둏다(좋다), 뎌거(저것), 뎍다(적다, 記), 닐굽(일곱), 닙쌀(입쌀), 념녜(염려), 념튀(염통), 냬:기(이야기), 셔른(서른), 셔왜(성화), 보션(버선).

그러나 이 방언권의 일부 지역에서는 평안도 방언처럼 자음 뒤에서 음절 부음 j가 탈락하여, ‘돟다(좋다), 따르다(짧다), 콩당시(콩장수), 더거(저것)’처럼 변화하기도 하였다. w계 이중 모음으로는 ‘ㅟ, ㅘ, ㅝ, ㅞ, ㅙ’가 있으나 점차 ‘ㅣ, ㅏ, ㅓ, ㅔ, ㅐ’로 단모음화하고 있다. 공동격 조사 ‘-과˃-가’가 그러한 예이다. 그리고 형태소 내부에서는 ‘ㅞ’가 ‘쉐’(소), ‘쉐겡이’(소경)과 같은 몇몇 단어에서만 보인다. 이들은 본디 삼중모음 ‘ㆉ’의 변화이다.

-자음 체계. 파찰음 ‘ㅈ, ㅊ, ㅉ’이 치조음 [ʦ]으로 조음된다. ‘쟈, 져, 죠, 쥬’는 경구개음 [ʧa], [ʧə], [ʧo], [ʧu]로 조음되지만 치조음으로 변화하고 있다.

-운소 체계. 이 방언은 저조와 고조가 변별적이다. 이 방언의 단음절 명사의 성조를 중세국어의 성조와 비교하면 규칙적으로 대응된다. 즉, 중세국어의 상성과 거성은 고조, 평성은 저조로 실현된다. 가령, 중세국어의 ‘:말(言, 상성)’은 고조로 실현되며(회령 출신 화자의 발화에서는 상승조로 실현되기도 함), ‘·말(斗, 거성)’은 고조, ‘말(˂(馬), 평성)’은 저조로 실현된다. 또한 활용 어간의 성조 교체 유형도 중세국어와 같다. 장음이 있기는 하나 변별 기능은 없다. 예: 개:지(강아지), 밸:이(창자), 왜:지(˂오얒, 자두).

-모음 조화. 어간 모음이 양성 모음이면 부사형 어미 ‘-아’가 결합되고 음성 모음이면 ‘-어’가 결합된다. 단, 다음절 형용사로서 말음이 ‘ㅂ’일 때는 ‘-아’가 결합된다. 예: 무겁아서, 무셥아서, 어듭아서.

-비모음화. 모음 사이에 ‘ㅇ’이 있을 때 ‘ㅇ’이 앞뒤 모음을 비음화한다. 말음이 ‘ㅇ’인 경우에도 비모음화가 일어나기도 한다. 예: 배리(˂뱅우리, 병아리), 콩-이→[코], 고사(고생).

-어중 자음의 유지. 중세국어의 ‘ㅸ’, ‘ㅿ’, ‘ㅇ’은 이 방언에서 각각 ‘ㄱ’, ‘ㅂ’, ‘ㅅ’으로 실현된다. 그러나 ‘수을(˂*수)’, ‘두을(˂*두)’과 같이 ‘ㅸ’이 있었던 흔적을 남기고 있는 예도 있고, ‘닐웨(이레)’, ‘깨애미(개암)’, ‘구리(그네)’처럼 ‘ㄱ’이 탈락한 소수의 예도 있다.

-구개음화. 노년층에서는 ㄷ 구개음화가 진행 중에 있다. 예: 딮(짚), 뎔귀(절구), 문뎔귀(돌쩌귀), 듕세(밤참), 댱화(장화), 뎡개모디(정강이 마디), 티다(打), 단디(단지), 피나디(피, 稗). 이 방언권의 하위 지역어에서는 평안도 방언처럼 음절 부음이 탈락하기도 하였다. 예: 돟다(좋다), 덜귀(절구). ㅎ-구개음화는 대부분 완료되었다. 예: 셰띠(혀), 쎠다(點火), 쎠개(˂혀개), 셰다, 세다(算) 등.

-원순모음화. 순자음 아래에서 ‘·’가 ‘ㅗ’로 변화한 원순모음화 현상이 있다. 본디 온성, 회령 방언 화자가 거주하는 도문, 삼합 방언에서 가장 왕성하고 그 밖의 지역에서는 몇몇 단어에서 이 음운 현상을 볼 수 있다. 예: 모수다(부수다), 모디(마디), 모루다(마르다, 乾), 보름(바람), 볼쎠(벌써), 볼(벌(件)), 볿다(밟다), 폴(팔), 몰(馬), 뽈다(빨다, 吸着) 등.

육진 방언의 문법 특징

-규칙 활용. ‘ㅅ’ 및 ‘ㅂ’ 불규칙 용언들이 규칙 활용을 한다. 예: 덥-+-어서→[더버서], 닛(繼)-+-어서→[니서서], 닛-+-으니→[니스니].

-특수 어간 교체. 명사와 용언에 특이한 어간 교체를 보이는 일군의 단어들이 있다. 예: 나무-/-, 시무-/-, 무슥(何)-/무스-, 여스(狐)-/엮-, 자르(柄)-/잙-, 마르(裁斷)-/맑-, 빠르-/빨ㄹ-.

-단독형 명사에 ‘-이’가 결합되는 현상. 모음이나 ‘ㅇ’으로 끝난 명사에 ‘이’가 결합되어 어간의 일부로 녹아든 예들이 많다. ‘가마+-이˃가매’. ‘댱개, 당개’(장가), ‘념튀, 넘튀(˂념통+-이, 염통)’, 셔왜(성화), 혀왜(언니). 이 때문에 전통적인 육진 방언 개음절 명사는 전설 모음으로 끝나는 형태소 구조 제약을 가진다.

-조사. 주격 조사는 ‘-이’만이 쓰인다. 목적격 조사는 ‘-으’, ‘-르’가 쓰인다. 여격 조사로는 ‘-게,-께’가 있고, 공동격 조사로는 ‘-가’가 있다. 예: 동생게 개앳다 주우(동생에게 갖다 주오). ‘모로기’라는 말은 배우리덜께두 쓰디(‘모로기’라는 말은 병아리들에게도 쓰지). 네가 내가 오놀으는 꼼치울내기르 놀까? 네 나르 얻어바라.(너와 나와 오늘은 숨바꼭질을 할까? 네가 나를 찾아보아라.)

-보조사. ‘-라메(-이며)’, ‘-을래(-때문에)’, ‘-텨르(-처럼)’, ‘-만(-만큼)’, ‘-마,-보구(-보다)’, ‘-아부라(-조차)’와 같이 문법화한 보조사들이 쓰인다.

-종결 어미. 육진 방언의 청자 존대법은 3등급 체계이다. 평서법 어미로는 ‘-습구마,-습꿔니,-오/소,-다’가 있고, 의문형 어미로는 ‘-슴둥,-오/소,-니,-냐,-은냐’, 명령법 어미로는 ‘-습소,-오/소,-아/-어라∽-나라∽-가라’, 청유법 어미로는 ‘-깁:소,-겝:소,-기오,-게오,-쟈”가 있다. 이 방언의 ‘-오/소’는 중부 방언에서 ‘하오’, ‘하게’, ‘반말’할 자리에서 쓰인다. 예: 셔울서' 언'제 왓슴둥?(서울에서 언제 왔습니까?). 내 어드'메 갓'다오갯습구마(내가 어딜 좀 갔다 오겠습니다). 이리뎌리 젓'숩소(이리저리 저으십시오). 모도' 가는데' 같'이 가깁'소(모두 가는데 같이 가십시다). 의문 어미 ‘-은냐’는 ‘어드메르 가안냐?(어디를 가느냐?)’, ‘뉘기르 아안냐?(누구를 아느냐?)’처럼 현재 시제의 하대 어미로 쓰인다.

-통사적 특징. 목적격 중출문이 많이 쓰인다. 예: 가르 우티르 닙히오(그 아이에게 옷을 입히오). 부정 부사 ‘아이’, ‘못’의 위치가 특이하다. 예: 어딜 떠 못' 나구 영게서 한뉠 살앗지(어디를 떠나지 못하고 그저 여기서 한평생을 살았지). 먹어 아니 보앗소(먹어 보지 않았소). 술기도 넘어 못 가오(수레도 못 넘어가오). 궁기 둛어 아니 딘다(구멍이 안 뚫어진다).

육진 방언의 어휘 특징

개별 어휘는 물론 계열 어휘의 체계도 중부 방언과는 많이 다르다. 예컨대, 친족 호칭어는 부계와 모계를 구분하지 않는다. ‘맏(몯)아바니’는 ‘큰아버지’, ‘아버지 누님의 남편(고모부)’, ‘어머니 언니의 남편(이모부)’, ‘어머니의 오빠(외삼촌)’을 뜻하며 ‘맏(몯)아매’는 ‘큰어머니’, ‘아버지 누님(고모)’, ‘어머니의 언니(이모)’, ‘어머니 오빠의 아내(외숙모)’를 뜻한다. 또 고어의 잔재가 많이 남아 있다. 예컨대 인체어의 경우, ‘가달(가랑이), 쟈개얌(겨드랑이), 거붖(거웃), 신다리(넓적다리), 눈두베(눈꺼풀), 닛검(잇몸), 머리끼(머리카락), 쥬래(목청), 배뿍(배꼽), 오좀캐(오줌통), 뎡백이(정수리) …’ 등이 그런 예다.

또한 러시아 어, 한어에서 차용한 어휘가 있다. ‘마션(машина, 재봉틀), 비지깨(спичка, 성냥), 거르만(карман, 호주머니), 가란다시(карандаша, 연필)’는 러시아 어 차용어이며, ‘촨(船), 커우대(麻袋), 강차이(鋼鍤, 삽), 줄루재(酒漏子, 깔때기), 다두배채(大頭白菜, 양배추)’는 한어에서 들어온 말이다. 그리고 탄(새를 잡는 그물), 야리(두만강에 서식하는 물고기) 등과 같이 여진어의 잔재가 있다.

참고문헌
  • 곽충구, 『함북 육진 방언의 음운론』 국어학 총서 20(태학사, 1994)
  • 곽충구, 『두만강 유역의 조선어 방언 사전』(미간)
  • 곽충구, 「육진 방언의 어휘」(『국어 어휘의 기반과 역사』, 태학사, 1998)
  • 곽충구, 「조선 후기 문헌의 함북 방언 어휘」(『국어 연구의 이론과 실제』, 태학사, 2001)
  • 곽충구, 「육진 방언의 음운 변화」(『진단 학보』 100, 진단 학회, 2005)
  • 소신애, 『음운론적 변이와 변화의 상관성』 국어학 총서 64(태학사, 2009)
  • 박진혁, 「함북 경흥 지역어의 성조론」(서강 대학교 박사 학위 논문, 2013)
  • 곽충구, 「육진 방언의 종결 어미와 청자 높임법」(『방언학』 20, 한국 방언학회, 2014)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