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분류

「흥타령」

한자 興打令
중문 哼打鈴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문화유산/무형 유산
유형 작품/민요와 무가
지역 길림성  흑룡강성  요령성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토리 반경토리
기능구분 서정요
박자구조 6/8
가창자/시연자 미상
채록 시기/일시 미상
채록 시기/일시 미상
채록 시기/일시 미상
채록 시기/일시 미상
채록 시기/일시 미상
채록지 길림성 연변
채록지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안도현
채록지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돈화현
채록지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훈춘현
채록지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왕청현
정의

남녀간의 애정을 노래하는 서정요.

채록/수집 상황

흥타령은 여러 지역에서 채록되었다. 연변(延邊)에서는 가창자를 알 수 없는 것을 이인희(李仁羲)가 기록하였다. 안도현(安圖縣)에서는 김명녀(金明女)가 가창한 것을 이황훈(李黃勛)이 기록하였고, 돈화현(敦化縣)에서는 어율문(魚律文)이 가창한 것을 고자성(高子星)이 기록하였다.

훈춘현(琿春縣)에서는 고기준(高基俊)이 가창한 것을 김풍관(金風官)이 기록하였고, 왕청현(汪淸縣)에서는 고영래(高榮來가) 가창한 것은 이황훈(李黃勛)이, 우제강(禹齊江)이 가창한 것을 김태갑(金泰甲)이 기록하였다.

내용

천안 삼거리 능수버들이 늘어졌다. 은하작교가 무너져서 갈 길이 막연하다. 천지(天地)에 눈이 오니 객수(客愁)에 젖는다.

의의와 평가

‘천안 삼거리’로 시작하는 부분이 주를 이루면서, 동물의 특성을 해학적으로 그린 것[고기준 가창], 남녀의 이별을 노래한 것[고영래 가창], 생활 속의 웃음을 노래한 것[김명자 가창] 등 내용이 다양하다.

부드럽고 애절한 느낌을 주는 곡조로 조선 민족의 낙천적 정서를 드러내고 있다. 조선족들은 이러한 노래를 부르며 고된 노동으로 힘들 때도 힘과 용기를 북돋우며 씩씩하게 삶을 개척하였다.

참고문헌
  • 김예풍, 『조선족 민요 연구』(박이정, 2006)
  • 김남호, 『중국 조선족 전통 음악 대중 음악론』(민속원, 2010)
  • 연변 문학 예술 연구소, 편 『조선족 민요 곡집』(연변 문학 예술 연구소, 1982)
  • 연변대학 조선 문학 연구소, 『민요집』보고사, 2010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