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분류

「코가 긴 형님」

한자 코가 긴 兄님
중문 鼻子长的大哥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구비 전승
유형 작품/설화
지역 길림성  흑룡강성  요령성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설화|민담
주요등장인물 형|아우|도깨비
모티프유형 도깨비 방망이로 얻은 복과 화
수록|간행 시기/일시 2010년
정의

김덕순[조선족 민담 구연 예술가]이 ‘도깨비 방망이의 한 각편(各篇)’을 구연한 설화.

개설

「코가 긴 형님」는 '도깨비 방망이' 이야기와 인물, 구조, 주제 등이 유사한 민담(民譚)이다. 착한 아우는 도깨비 방망이 때문에 부자가 되지만, 욕심 많은 형은 오히려 도깨비 방망이 때문에 화를 입게 된다는 내용으로 전개되고 있다.

채록/수집 상황

김덕순[여, 1900~1988, 경상북도 출생, 1930년 길림성 장백현으로 이주]의 구연 작품으로 『김덕순 고사집』[상해 문예 출판사, 1983]에 수록되어 있다. 이후 2010년에 연변대학 조선 문학 연구소에서 『김덕순 민담집』[연세 대학교 국학 총서 73, 중국 조선 민족 문학 대계 25]을 발간했는데, 이 자료집에도 동일한 작품이 수록되어 있다.

내용

옛날 개암 고갯 마루에 형제가 살았다. 그런데 형이 심보가 고약하여 아우와 부모를 내쫓고 재산을 독차지했다. 아우는 부모를 모시고 유리걸식하며 근근이 살았다.

어느 날, 아우가 걸식을 하다가 개암 고개의 개암 나무 아래에서 잠시 쉬었다. 때는 가을이라 개암열매가 몇 알 툭 떨어졌다. 아우는 개암 열매를 부모님에게 갖다드리려고 품에 간직했다.

그러다가 어느 폐가에 당도했다. 폐가에서는 도깨비들이 쇠방망이를 내리치며 “돈 나와라!”, “쌀 나와라!”라고 했다. 그러자 돈과 쌀이 나왔다.

그러나 아우는 당장에 배가 고팠다. 그래서 개암 열매를 깨물었다. 도깨비들이 그 소리에 놀라 모두 도망쳤다. 아우는 부자가 되어 부모를 극진히 봉양했다. 욕심 많은 형이 그 소식을 듣고, 폐가에 당도했다.

도깨비들은 자신들의 돈과 쌀이 없어졌음에 화가 나, 인간이 온 것을 미리 알고 “한 척 길어져라!”, “두 척 길어져라!”라는 주문을 불러 질러댔다. 그리곤 사라졌다. 형이 쇠방망이를 차지하고 똑같이 주문을 외니, 코가 한 척·두 척 길어졌다. 형은 아우의 도움으로 수레에 코를 싣고 겨우 집으로 돌아올 수 있었다.

모티프 분석

「코가 긴 형님」의 모티프는 ‘도깨비 방망이로 얻은 복(福)과 도깨비 방망이로 입은 화(禍)’이다. 이 작품은 ‘도깨비 방망이 설화’의 변이형으로, 도깨비 방망이를 통해 착한 동생은 복을 받고 나쁜 형은 화를 입는다는 이야기 구조는 동일하다.

그러나 나쁜 형이 입는 화는 이색적이다. 즉, 나쁜 형은 도깨비 방망이 때문에 수레에 실어야 움직일 수 있을 만큼 코가 길어진다. 도깨비 방망이 설화가 전역에 널리 전하고 있기 때문에 전파, 전승되는 과정에서 화소가 변이되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참고문헌
  • 『한국 구비문학 대계』(한국정신문화연구원, 1980)
  • 『한국 민속 문학 사전: 설화편』(국립 민속 박물관, 2012)
  • 김덕순, 『김덕순 고사집』(상해 문예 출판사, 1983)
  • 연변대학 조선 문학 연구소 편 『김덕순 민담집』(보고사, 2010)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