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영자촌[무순시]

한자 高麗營子村[撫順市]
중문 高丽营子村[抚顺市]
분야 지리/인문 지리
유형 지명/행정 지명과 마을
지역 요령성 무순시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마을
가구수 300여 호[2011년]
개설 시기/일시 1930~1940년대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39년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40년대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49년 10월
지역명 요령성 무순시
정의

요령성(遼寧省) 무순시(撫順市)에 있었던 조선족 마을.

명칭 유래

먼 옛날 고구려 사람들이 이곳에서 살았다고 하여 ‘고려영자’라 불리게 되었다.

형성 및 변천

고려영자촌이 형성된 것은 1930~1940년대로 짐작된다. 요령성 신빈현(新賓縣)에서 살던 조선족들이 이곳으로 이주해와 1940년대에 조선인이 60여 호 정도 살았다고 한다. 조선인들은 고려영자촌 동쪽에 있는 이화락촌과 와자화락촌 남쪽 산 밑에 보를 쌓고 고려영자촌 앞으로 흐르는 혼하(渾河)의 물을 끌어다 농사를 지었다.

당시에는 개인 서당이 있었고 40여 세 된 훈장이 5, 6명의 조선족 아이들에게 『천자문』을 가르쳤다고 한다. 1939년 고려영자촌에 6년제의 영반 학교가 설립되었다. 1949년 10월 중화인민공화국이 성립된 이후 고려영자촌과 동사르후에 조선족 학교가 들어섰다.

1957년 동사르후촌의 조선족들은 모두 이석채 사방대촌으로 이주해 갔다. 1958년 대화방 저수지가 건설되면서 마을이 수몰되었고 중국 정부는 촌민들을 다른 곳으로 이주시켰다. 1960년부터 이주하지 않은 촌민들과 흑룡강성 안달현으로 이주하였던 한족들이 고려영자촌으로 되돌아오면서 마을 서쪽 언덕에 새로운 마을을 형성하였다.

전성기 때에는 고려영자촌에 600여 호가 살았다. 당시에는 조선족이 많았고 조선족 학교까지 있었다고 하지만, 2011년 현재 300여 호의 주민 중 조선족은 한족과 결혼해서 살고 있는 박씨(60세) 노인 한 명뿐이라 한다.

참고문헌
  • 『무순 시지』
  • 「중국 속의 고려촌-요령성 무순시 고려 영자촌을 찾아」(『동북아 신문』, 2011. 9. 21.)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