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도하 조선족 민속촌

한자 三道河 朝鮮族 民俗村
중문 三道河朝鲜族民俗村
분야 지리/인문 지리
유형 지명/시설
지역 요령성 단동시 관전만족자치현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민속촌
면적 15무
개관|개장 시기/일시 2011년 6월 28일
관련 사항 시기/일시 2014년 6월 30일
특기 사항 시기/일시 2011년 10월 23일
정의

요령성 단동시 관전만족자치현에 있는 조선족 민속촌.

개설

삼도하 조선족 민속촌은 공윤평[한족]씨가 사재를 틀어 추진해왔다. 2011년 6월 28일 정식 개업식을 가졌다. 단동 관전현 하로하진에 위치한 “삼도하 조선족 민속촌”은 지금까지 요령성에서 개인적으로 투자하여 설립한 첫 조선족 민속촌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단동시 조선족 문화 예술관에서 특별히 20여 명의 농촌 문화 자원 봉사대를 조직해 이날 개막식 행사에 참가, 정채로운 문예 종목으로 “삼도하 조선족 민속촌” 개업을 축하해주었다. 단동시 조선족 문화 예술관리원삼 관장은 삼도하 민속촌은 단동의 자랑이라면서 문화관에서는 앞으로도 전통 문화 풍습과 민속을 알리는 행사에 두발 벗고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건립 경위

삼도하 조선족 민속촌은 공윤평씨가 500여 만원의 거금과 15년의 심혈을 쏟아 부은 걸작이다. 그는 조선족에 대한 특유의 애착과 독특한 조선족 문화를 대중들에게 알려주고 싶은 마음에서 조선족 민속촌을 건설하게 되었다면서 유구한 조선족 민속 풍정, 두터운 민족 문화와 독특한 지리적 우세를 이용하여 앞으로는 식, 주, 행, 쇼핑, 오락을 일체화하는 민속촌으로 보완해갈 것이라고 말하였다.

변천

삼도하 조선족 민속촌은 2011년 6월 28일 정식 개업식을 가졌다.

구성

삼도하 조선족 민속촌에는 2,000여점의 농기구, 화폐, 의류, 그릇 등 조선족 문물과 생활용품, 민속 체험 기구 등이 전시되어 있다.

활동사항

2011년 10월 23일 : 삼도하 조선족 민속촌”은 지난 6월말에 개업한 이래 많은 국내외 관광객들이 찾아들고 있는 동시에 일전 요령성 관광 촬영가 협회에서는 이곳을 촬영 기지로 정했다.

2014년 6월 30일 : 관전현 하로하조선족향삼도하 조선족 민속촌에서 단동시 조선족 국가급 무형 문화유산 “단동 조선족 환갑연” 전시 공연이 단동시 조선족 문화 예술관의 주관으로 진행되었다.

현황

삼도하 조선족 민속촌은 부지 면적이 15무에 달하고, 조선족 민속 박물관, 조선족 민속촌, 풍정 유락원 등 3개 부분으로 나누어져 있다.

참고문헌
  • 『요령신문』(http://www.lnsm.lm.cn)
  • 『한민족 신문』(http://www.hmzxinwen.com)
  • 인터넷 길림신문(http://kr.chinajilin.com.cn)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