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촌[반금시]

한자 創業村[盤錦市]
중문 创业村[盘锦市]
분야 지리/인문 지리
유형 지명/행정 지명과 마을
지역 요령성 반금시 반산현 첨수진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행정촌
개설 시기/일시 1970년대
정의

요령성 반금시 반산현 첨수진(甜水鎭)에 소속된 조선족 마을.

개설

반금시 서북부에 위치한 반금시 첨수 농장 창업촌은 지난 1970년대 성 정부에서 이른바 “남대황” 개발 정책으로 수전에 능한 조선족들을 이 지역으로 대거 유치하여 세워진 마을이다. 초기에는 380여 호, 인구가 약 1,200명에 달했던 큰 조선족 집성촌이였다. 개혁개방과 한중 수교 후 주민들의 도시 및 해외 진출이 활발하게 이루어지며 현재는 주민들이 3분의 1도 남지 않았다.

10여 년전 당시만 해도 양식값이 헐값인데 비해 각종 비용 지출은 많아 많은 농호들이 농사 짓기를 포기, 경작지를 묵히는 상황까지 발생했다. 농장에서는 이런 상황에서 조선족 마을의 일부 토지 경영권을 회수하여 한족 마을에 넘기려고 하였다. 김성관 지서와 전시복 촌민위 주임은 가만 있을 수가 없었다. “허허벌판에 움막 쳐놓고 쪽잠 자며 일구어낸 옥토가 아닌가? 이렇게 순순히 내놓는다면 영원히 경영권을 상실하고 말 것이다. 그러면 후손들에게 죄를 짓는 것이다.” 두 사람은 농장 지도부와 경작지를 한 푼도 묵히지 않을 터이니 토지 경영권을 가져갈 생각 말라고 다짐을 하고 마을을 일으킬 전략을 세웠다.

당시 창업촌은 “쌍백촌”으로 소문났는데 그 뜻인즉 촌민들이 촌에 진 빚이 100만원이요, 촌에서 은행과 개인에게 진 빚이 100만원에 달한다는 것이다. 빚 부터 정리하기로 결정한 두 사람은 촌민들을 동원해 전체 빚을 청산하게 하였는데 쉽지가 않았다. 일부 촌민들은 외지로 이주하거나 해외로 나가 연계하기도 힘들었다. 하지만 마음먹고 나서 안되는 일이 없었다. 당해에 그들은 촌민들의 빚을 대부분 청산하고 외부 빚을 갚아냈다.

촌 지도부에서는 전체 마을 토지를 통합 관리하며 남은 사람들 중에서 능력이 있는 사람들이 토지를 많이 다룰 것을 호소하였다, 농사 대호들에게 토지를 몰아서 떼어 주고 대부금을 해결해 주는 등 후속 사업을 진행했다. 점차 46세대의 실제 농부들이 전체 마을의 대부분 토지를 경작, 벼농사외 토지에 반금 특산인 민물 게까지 양식해 수입이 대폭 늘어났다. 현재 전체 마을 상황을 보면 떠나갈 사람은 다 떠나가고 남은 사람은 안착하여 대규모 벼농사외 양게 양식을 하고 있다. 토지는 한무도 유실되지 않았고 떠난 사람들도 해마다 촌 지도부로부터 토지 임대비를 받아가고 있다.

다년간 마을 지도부에서는 마을 환경 조성에 힘써 타민족들에게 “조선족들은 깨끗하다”는 인상을 강하게 주었으며 마을은 시급 문명촌, 생태촌 그리고 성 사회주의 새농촌 건설 시범촌으로 선정되었다. 지난 6월 하순에 개최된 전성 부분 조선족 간부 좌담회에 참석한 전시복 촌민위 주임은 촌의 사업 경험을 소개, 참석자들에게 좋은 인상을 남겼다고 한다.

형성 및 변천

창업촌은 1970년대 성 정부에서 이른바 “남대황” 개발 정책으로 수전에 능한 조선족을 이 지역으로 대거 유치하여 세운 마을이다.

참고문헌
  • 모이자 한국, 고향 뉴스(http://corea.moyiza.com)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