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촌[무순시]

한자 李石村[撫顺市]
중문 李石村[抚顺市]
분야 지리/인문 지리
유형 지명/행정 지명과 마을
지역 요령성 무순시 무순경제 개발구 이석조선족진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행정촌
면적 900여 무(경작지)
가구수 753호
인구[남/여] 2,030호
개설 시기/일시 1920년대 초기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37년경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50년대 초기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61년
현 소재지 요령성 무순시 무순경제 개발구 이석조선족진(북위 41°49'16.72"동경 123°43'32.51")
정의

요령성(遼寧省) 무순시(撫順市) 무순 경제 개발구 이석조선족진(李石朝鮮族鎭)에 있는 행정촌.

개설

이석촌에는 753호 2,030명 인구가 거주하고 있다. 산하에 6개 촌민 소조가 있으며 경작지는 원래 1983년에 2,500여 무나 되었지만 2003년에는 1,700무로 줄었다. 현재는 900여 무가 남아 있다. 그나마 농사를 짓는 세대가 10여 호밖에 안 되는 상황이다.

이석촌은 원래 조선족과 한족 혼합촌이였으나 인민공사 시절 단독 조선족 마을로 분리되었다. 이곳의 수전 농사는 1937년경 조선인 농민 박룡서, 김춘식 등이 이곳으로 이주해오면서 시작되었는데, 처음에는 면적도 좁고 수확량도 적었다. 이후에 조선족 주민이 늘면서 수전 면적도 점차 늘었으며 1950년대 초기부터는 수전 면적이 대폭 늘어났다. 이곳의 조선족 주민들은 원래부터 수전 농사를 위주로 해왔으나, 1970년대부터 촌영 기업을 꾸리기 시작했다.

이 촌의 문체 활동도 오랜 역사를 갖고 있다. 해방 초기부터 마을에는 박동훈 등 조선족 청년들이 조직한 악대가 활약했는데, 1948년 이홍광 지대에서 악기를 빌려갈 정도였다. 1961년 이후 농민 문화실을 꾸리고 문화 지식 보급과 독보, 문예 활동 등을 활발하게 조직해왔다. 1964년 청년 악대를 조직한 것을 비롯해 후에 세워진 문예 선전대는 자체의 관현악대와 민족 무용 복장 등을 갖추고 자체로 작곡, 편곡, 연주할 수 있는 수준으로 활약했다.

명칭 유래

이석채[리석채]라는 이름을 둘러싸고 두 가지 전설이 전한다. 하나는 서기 667년 당나라 장군 리적이 고구려의 신성(新城)[현재의 고아산]을 공격하기 위해 이곳에 성채를 쌓고 주둔했다고 해서 ‘리씨채(李氏寨)’로 불리다가 후에 변화되어 리씨채와 발음이 같은 ‘리석채(李石寨)’로 불리게 되었다는 것이다. 다른 하나는 300여 년 전 청 태조 시기의 작은 부락으로 이곳에 두개의 돌 언덕이 있었기 때문에 ‘리이석채(李二石寨)’로 불리다가 거주민이 점점 많아지면서 현재의 이름으로 약칭했다는 설이 있다.

형성 및 변천

1920년대 초기에 마을이 형성되었다. 1947년에는 약 30호가 살았으며 1950년대 후 부쩍 불어 1970년대에 와서는 400호에 2,000여 명의 인구를 가진 큰 마을을 이루었다. 1983년을 전후하여 이곳의 조선족 주민은 750호에 달했다.

현황

현재 집체 기업 3개에 제3 산업을 위주로 크고 작은 사영업체 100개가 있으며 총 생산액이 2억 7천만 위안(그중 공업 1억 위안)에 달한다. 타지에 나가 장사나 사업을 하는 촌민이 30여 호, 한국 노무자가 150여 명인데 이들의 수입은 이에 포함되지 않았다.

참고문헌
  • 이윤선 주편, 『이석 조선족 촌사』(이석 조선족 촌민 위원회, 2005)
  • 조글로 미디어(www.zoglo.net)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