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도촌[무순시]

한자 二道村[撫順市]
중문 二道村[抚顺市]
분야 지리/인문 지리
유형 지명/행정 지명과 마을
지역 요령성 무순시 영릉진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행정촌
면적 수전 약 1,500여 무, 남새밭 약 1,000여 무
가구수 720호
인구[남/여] 2,212명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86년 전후
현 소재지 요령성 무순시 영릉진
정의

요령성 무순시 영릉진에 있는 조선족 마을.

개설

이도촌은 혼하 북쪽, 심양-길림 철로 남쪽에 자리 잡고 있었다. 원래는 작은 개울을 사이에 두고 동쪽 마을은 동이도방, 서쪽 마을은 서이도방인데 통칭 ‘이도방’이라고 불렀다. 후에 ‘이도’라고 약칭하였다.

명칭 유래

1980년대 초, 전국 지명 보급 조사에 근거하면, 청나라 도광 연간에 황제가 신빈 영릉으로 조상들의 묘소에 가는 어도(御道)를 수축한 것이 바로 이 마을을 지나게 되었다. 마을에는 원래 이 어도 외에 또 다른 한 갈래의 옛길이 있었다. 어느 한번은 도광제가 이 마을을 지나다가 이 촌의 부호인 ‘궁백만(宮百萬)’의 집에 들려 식사를 한 적이 있었다. ‘궁백만’의 집이 어도와 옛길 사이에 자리 잡고 있었다고 하여 마을 이름을 ‘이도방’이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 후에 이도방을 ‘이도’라고 약칭하였다.

형성 및 변천

조선족이 이도방촌에 언제 들어왔고 누가 먼저 들어왔는지에 대해서는 확실한 근거를 찾을 수 없다.

자연환경

이도촌은 혼하 북쪽에 자리 잡고 있다.

현황

1980년대 후반 이도방촌에는 조선족이 6개 생산소대에 720호, 인구 2,212명에 달하는 전성기를 이루었다. 원래 이도방촌에는 수전이 약 1,500 여무, 남새밭이 약 1,000여 무 있었다. 1986년 전후 농업 생산 도급제를 실시하면서 촌민들의 경제 수입이 가장 호황을 누렸다. 새 중국 건립 이후 정병태, 김지화, 강혜경, 이근무 그리고 현임 최상호 등이 차례로 서기, 촌장 직무를 맡았다.

1962년 7월, 이 마을에 조선족 소학교를 설립하였다. 부지 면적이 1만여 평방메터에 학급이 10개, 학생이 260여 명, 교직원이 23명에 달했다. 역임 교장들로는 김상화, 김창혁, 홍순길, 이태일, 백명길, 리옥숙 등이었다. 총 1,097명의 학생들이 이 소학교를 졸업하였다. 1989년 4월에 폐교되었다.

1990년대 초부터 부동산이 개발되고 도시가 확장되면서 이도방 조선족 마을의 농토를 차지하기 시작하여 20여 연간 수전, 남새밭과 마을까지 몽땅 삼켜버렸다. 그리고 인근의 첨가, 구가, 북관 등 촌들도 사라졌다. 지금은 땅도 집도 원래의 모습을 전혀 찾아볼 수 없다. 넓은 포장 도로가 가로세로 건설되었고 새로운 건물들이 우뚝우뚝 솟아올랐다. 지금 남아 있는 것이란 촌민 위원회의 간판에 쓰여 있는 “이도”란 두 글자뿐이다. 현재 이 촌의 농민들은 모두 아파트에서 살고 있지만 농토가 없으니 농민도 아니고 직장이 없으니 노동자도 아니다.

참고문헌
  • 『여령 신문』(www.lnsm.ln.cn, 2012.1.10.)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