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맹촌[심양시]

한자 聯盟村[瀋陽市]
중문 联盟村[沈阳市]
분야 지리/인문 지리
유형 지명/행정 지명과 마을
지역 요령성 심양시 소가둔구 성교향 연맹촌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행정촌
면적 7만 5천 ㎢
가구수 670가구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80년대 후반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93년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95년
행정촌 요령성 심양시 소가둔구 성교향 연맹촌
정의

요령성(遼寧省) 심양시(瀋陽市) 소가둔구(蘇家屯區)에 위치한 조선족 마을.

개설

연맹촌은 심양시 소가둔구 시가지에서 조금 벗어난 성교향에 위치한 조선족 마을이다. 해방 이후 전국 각지 50여 개 촌에서 조선족들이 모여들어 소가둔 시가지에 산재해 살았다. 연맹촌은 520가구에 인구 1,549명, 경작지 2,570무를 가지고 있는데 요령성 내에서도 손꼽히는 부유한 조선족 마을이다.

명칭 유래

타지에서 유입된 조선족들이 연맹하여 만든 마을이라는 이름이다.

형성 및 변천

연맹촌 주민들은 1995년까지 주로 논농사를 지었고, 1990년대 초반부터 해외로 일자리를 찾아 떠났다. 현재까지 한국과 일본, 미국, 러시아 등으로 이동한 인원이 180명으로 절반 이상의 주민이 해외로 나갔다. 현재 전 촌적(村籍)으로 농사를 짓는 농민은 20여 명에 불과하여 전 촌의 노동력은 3%밖에 안 된다.

1980년대부터 연맹촌은 2, 3차 산업을 발전시키려는 노력을 해왔고 1980년대 후반까지 10여 개의 작은 집단 기업을 운영했다. 1990년대 초반에 들어서면서 기존의 집단 기업을 모두 민영 기업으로 전환하고 모든 채무를 청산함으로써 전국적으로 가장 먼저 기업 소유권 제도 개혁을 완수한 마을이 되었다.

마을에서는 또 자체적인 자금을 마련하여 1993년부터 부지 220무에 달하는 연맹 공업 단지를 세웠는데 20여 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 이 가운데 생산액이 천만 위안을 넘어서는 대형 기업이 네 개이다. 촌민 위원회는 현재 연맹 실업 회사를 운영하고 있으며 집체 재산을 재증식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연맹촌 지도부는 1995년에 제1기 아파트 공사를 시작으로 문화 주택 단지를 건설하기 시작했다. 이 문화 주택 단지를 ‘화원 신촌’으로 명명하고 대규모의 외지인을 받아들이기 시작했다. 지금까지 5기 공사를 거쳐 이미 아파트 13동과 종합 건물까지 포함해 총 7만 5천 ㎢를 건설하여 670가구가 입주했다.

주택 단지 안에는 구락부와 당구장, 볼링장, 에어로빅실, 사우나, 세탁소 등과 2만여 권의 장서, 40여 종의 신문을 마련한 도서 열람실이 있다. 이밖에 문구장과 노천 문화 광장, 고급 테니스장, 노천 롤러스케이트장, 기숙제 유치원이 마련되었다. 연맹촌의 문화 주택 단지 건설 총 부지 계획 면적은 300무인데 이미 개발된 부지가 약 3분의 1이고 2004년부터 2차 개발을 시작하게 된다.

아파트 단지 내에는 현대식으로 지어진 기숙제 유치원도 설립하였다. 연맹촌 부근에는 또 소가둔구 중심 조선족 소학교와 심양시 제2 조선족 중학교가 있어 교육 여건이 매우 좋다. 요즘도 도시에서 값싸고 좋은 주거지를 찾아 모여드는 외지인이 많다.

현황

연맹촌심양시만융촌, 길림의 아라디촌, 연변조양촌, 흑룡강폭포촌 등과 함께 녹색 문화 경제 사회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완전 무공해 자연 농법을 도입하여 녹색 농업의 고부가 가치 농업을 위해 아낌없는 투자를 바탕으로 생태 문화 경제 개발권을 만들어가고 있다.

참고문헌
  • 중앙 인민 방송국 조선어부, 『중국 조선족 농촌 기행』(민족 출판부, 2008)
  • 김창호·유명희·진용선·전신재 편저, 『재중 강원인 생활사 조사 연구-중국 요령성』(강원도·강원 발전 연구원, 2009)
  • 「새 기원을 펼쳐가는 심양 한겨레(2)」( 중국 조선족 종합 뉴스, http://www.korean3040.com/bbs/board.php?bo_table=0301&wr_id=6568)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