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날

한자 伏날
중문 伏天
분야 생활·민속/민속
유형 의례/평생 의례와 세시 풍속
지역 길림성  흑룡강성  요령성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세시 풍속
정의

매년 7월에서 8월 사이에 돌아오는 3번의 절기, 즉 초복(初伏)·중복(中伏)·말복(末伏)의 삼복(三伏).

개설

초복은 하지(夏至)로부터 세 번째 경일(庚日), 중복은 네 번째 경일, 말복은 입추(立秋)로부터 첫 번째 경일이다. 복날은 열흘 간격으로 오기 때문에 초복과 말복까지는 20일이 걸린다. 그러나 해에 따라서는 중복과 말복 사이가 20일 간격이 되기도 한다. 이런 경우에는 월복(越伏)이라고 한다. 삼복 기간은 여름철 중에서도 가장 더운 시기로 몹시 더운 날씨를 가리켜 ‘삼복 더위’라고 한 것도 여기에 연유한다.

연원 및 변천

복날에는 보신(補身)을 위하여 특별한 음식과 농사의 풍년을 기원하는 의식을 행하였다. 보양식을 장만하여 먹는다. 특히, 개를 잡아서 개장국을 만들어 먹거나, 중병아리를 잡아서 영계 백숙을 만들어 먹는다. 또, 팥죽을 쑤어 먹으면 더위를 먹지 않고 질병에도 걸리지 않는다 하여 팥죽을 먹기도 한다.

삼복 무렵은 일조량이 가장 크고 강우량도 가장 많은 시기이므로 농작물의 자람새가 결정되고 일 년 농사의 풍흉을 짐작하게 되는 중요한 시기이다. 그래서 복날에는 벼가 나이를 한 살씩 먹는다고 한다. 벼는 줄기마다 마디가 셋 있는데 복날마다 하나씩 생기며, 이것이 벼의 나이를 나타낸다고 한다. 또한 벼는 이렇게 마디가 셋이 되어야만 비로소 이삭이 패게 된다고 한다.

복날 관련 보양식은 지금도 여전히 먹고 있으나 농사의 풍년을 기원하는 의식은 사라졌다.

절차

복날에는 보신(補身) 음식으로 개를 잡아서 개장국을 만들어 먹거나, 중병아리를 잡아서 영계 백숙을 만들어 먹는다. 또 팥죽을 쑤어 먹으면 더위를 먹지 않고 질병에도 걸리지 않는다 하여 팥죽을 먹기도 한다. 또한 이 시기에 우순풍조(雨順風調)하면 풍년이 되고 장마가 지거나 가물면 흉년이 된다고 여긴다. 농민들은 기장 가루 혹은 찰강냉이 가루, 찰수수 가루를 뜨거운 물에 잘 반죽하여 둥글넙적하게 빚어서 나뭇잎을 양면에 붙여 솥에 찐다. 이것을 ‘가람떡’이라고 하는데, 삼복에는 이 떡을 가지고 밭에 나가 조금씩 뜯어 사방으로 던지면서 풍작을 거두게 해달라고 기원한다. 이것을 “복치성”이라고 한다.

생활 민속적 관련 사항

삼복이 아무리 덥다 해도 아무 날에나 목욕을 하는 것은 아니다. “복날에 시내나 강에서 목욕을 하면 몸이 여윈다”는 속신이 있다. 때문에 복날에는 아무리 더워도 목욕을 하는 것을 삼갔다. 그러나 초복에 목욕을 하였다면 중복과 말복에는 목욕을 해야 하는데, 이런 경우에는 반대로 복날마다 목욕을 해야만 몸이 여위지 않는다고 믿었다.

참고문헌
  • 천수산, 『중국 조선족 풍속』(북경 민족 출판사, 2008)
  • 심영숙, 『조선 민속 지식』(요령민족출판사, 2012)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