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감부 간도 파출소

한자 統監府 間島 派出所
중문 统监府间岛派出所
분야 역사/근현대
유형 지명/시설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용정시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성격 기관
준공 시기/일시 1907년 8월
특기 사항 시기/일시 1909년 11월
최초 설립지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용정시
주소 변경 이력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용정시
정의

1907년 일제가 간도에 거주하는 한인을 보호한다는 미명을 내세워 길림성(吉林省) 용정시(龍井市)에 세운 파출소.

개설

간도는 조선 후기 이래 많은 한인들이 이주해 살고 있던 지역으로, 주로 농업에 종사하고 있었다. 그러나 청(淸)나라에 의해 정치적·경제적 압박을 받게 된 간도 한인들은 본국 정부에 수차례 대책을 요청해 왔었다. 이에 조선 정부나 대한 제국 정부에서는 관리 등을 파견하여 간도의 한인들을 보호하려 했다.

건립 경위

1905년 이른바 ‘을사 늑약’을 강제 체결하여 한국의 외교권을 장악한 일제는 1907년 8월 일본 관리와 헌병을 파견하여 간도 파출소를 설치하였다. 그 이유는 간도 지역의 한인 보호를 위한다고 하였지만, 만주 침략의 교두보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었다.

구성

간도 파출소의 인적 구성은 소장, 사무관, 헌병 장교, 군의, 통역관, 통역생 등으로 이루어졌다. 행정 조직은 총무과, 감찰과, 경무과, 조사과 등 4과와 헌병 분대를 두었다. 업무 분장에 대해서는 파출소장이 업무를 총괄하며, 소장이 사고 시에는 총무과장이 이를 대행하도록 하였다.

활동사항

주요 활동 사항은 한인의 감찰 및 회유, 한인의 호구 조사, 한인의 이권 조사, 농업·산림·지질·광산의 조사 및 토목·측량·기상 관측 등 자연 환경에 대한 조사, 지역의 치안 유지 등을 수행하였다.

현황

처음 간도 파출소는 현재의 용정 고급 중학교 안 동쪽에 있었다. 그러나 화재가 나서 지금의 용정시 인민 정부로 옮겼다고 한다. 1909년 일제가 중국과 “간도 협약”을 체결하고 일본 총영사관을 설치하면서 통감부 간도 파출소는 폐쇄되었다.

참고문헌
  • 박환, 『만주 지역 한인 유적 답사기』(국학 자료원, 2012)
  • 김철수, 『연변 항일 사적지 연구』(연변인민출판사, 2002)
  • 권구훈, 「일제의 통감부 간도 파출소 설치와 성격」(『한국 독립운동사 연구』 6, 독립 기념관 한국 독립운동사 연구소, 1992)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