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분류

『합작』

한자 合作
영문 Hezuo
중문 合作
분야 문화·교육/언론·출판
유형 문헌/연속 간행물
지역 길림성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성격 항일유격대가 무장 투쟁하면서 꾸린 간행물
관련인물 리홍광, 리동광
창간 시기/일시 1933년 4월
소장처 길림성 남만
제작|간행처 길림성 남만
정의

일제 강점기 남만주 지역에서 조선족 항일 유격대가 발행한 항일 관련 간행물.

창간 경위

『합작』은 1933년 4월 길림성 남만주 지역에서 항일 무장 투쟁이 전면적으로 일어나면서 새로운 국면을 형성하는 시기에 남만주 유격대의 창건자인 리홍광, 리동광 등의 항일 무장 지도자들에 의하여 창간되었다.

구성/내용

『합작』은 남만주 지역의 항일 투쟁 상황을 수시로 홍보하면서 조선족 항일 용사들의 전면적인 항전 활동을 높이 노래하였다. 동시에 여러 민족은 일치 단결하고 항일 민족 통일 전선을 결성하며, 일본 침략자들과 결사항전 할 것을 호소하였다. 항일 격문 외에도 『반일가』,『총동 원가』,『여성 해방가』등의 노래도 싣고, 창작한 극본도 간추려 실으면서 홍보 사업을 벌였다. 일제의 만행을 성토하고 항일 전사들의 불굴의 투쟁 정신을 알렸으며, 인민 대중이 항일 연군을 지원하면서 나타난 사례도 소개하였다.

의의와 평가

『합작』은 남만주 지역에서 항일 투쟁의 필승을 선전하면서 조선족 항일 용사들의 사기를 높여 주고, 여러 민족이 일치 단결하고 항일 민족 통일 전선을 결성하며, 일본 침략자들과 결사 항전하는 홍보 역할을 충분히 발휘하였다.

참고문헌
  • 김산덕, 『중국 조선족 문화 연구』(연변대학출판사, 2002)
  • 최상철, 『중국 조선족 언론사』(경남 대학교 출판부, 1996)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