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분류

『시향만리』

한자 詩香萬里
영문 shixiangwanli
중문 诗香万里
분야 문화·교육/언론·출판
유형 문헌/연속 간행물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연길시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연변 작가 협회 산하의 독립적인 시인들의 단체
관련인물 김응준, 김응룡 등
창간인 김응준
발행인 김응준
창간 시기/일시 2007년
관련 사항 시기/일시 2006년
관련 사항 시기/일시 2007년 8월 28일
소장처 길림성 연길시
제작|간행처 길림성 연길시연변인민출판사
정의

중국조선족 시인 협회의 기관지.

개설

중국 조선족 시단의 첫 정기 간행물이다. 연변 시인 협회가 주최하고 연변 복장 협회황승호 회장이 후원한 제1회『시향만리』문학상이 2007년 제정되었다. 이어 그해 8월 28일 오후 연길시라경호텔에서 시상식을 열었다. 2006년에 발족한 연변 시인 협회가 발간하는 『시향만리』 창간호가 2007년 출간되었다. 매년 2회씩 간행하고 있다.

창간 경위

조선족 시단에는 우수한 시인들을 많이 배출하였지만, 자신들의 창작 간행물이 없어 항상 고민하였다. 이에 연변 시인 협회에서는 시인들의 시 창작의욕을 고무하고 적극적인 참여를 위해 시 문학상을 제정하기로 결정하였다.

형태

제1회 문학상은 『시향만리』에 발표된 시작품들 중에서 우수 작품에 대해 시상하였다. 조선족 문단의 중견시인 김동진의 시 ‘오월이네는 아니 오고’라는 작품이 제1회『시향만리』 문학상 을 수상하고, 연변대학의 전은주 학생이 ‘밤비’라는 시로 신인상을 수상했다.

구성/내용

『시향만리』는 말 그대로 시 총서로서 지구촌에서 활약하는 조선족 시인들의 시들을 모두 종합하는 데 역할을 하고 있다. 연변조선족자치주 지역을 주로 하면서도 중국 내의 모든 지역과 한국, 일본, 미국, 러시아 등의 나라와 지역에서 활약하는 조선족 시인들은 물론이고, 무릇 조선족의 시인들의 작품이라면 엄선하여 모두 게재한다. 근작시 특집, 여류 시인 특집, 해외 시인 특집 그리고 기타 나라나 민족의 저명한 시인들의 특집란도 설치하였다. 석양에 넘치는 시향, 비상하는 시상, 흑토의 서정, 싱그러운 꿈나무의 시향, 동심의 향긋한 시향, 남녘 하늘에서 풍겨 온 시향 그리고 명시 감상 등과 같은 고정 특집도 설치하고 있다.

변천과 현황

연변시인협회 기관지 『시향만리』는 지금까지 연2회씩 발행되며, 4회에 한 번씩 심사를 거쳐 1~2명의 시인에게 시 문학상을 수상하고 있다.

『시향만리』창간호는 50년 간 조선족의 운율을 다듬어온 설인시백으로부터 방금 조선족 가락을 흉내 내는 연변대학의 신인 시인들에 이르기까지 아우른다. 수도 북경의 창가에서 시상을 가다듬는 김철 시인과 사시사철 땅을 벗삼아 곡식을 거두어오는 김일량 시인, 그리고 전설의 강 아무르강의 서정과 아득한 요동 평야의 숨결이 한곳에 모였다는 점에서 더욱 그 의의가 크다는 평을 받았다.

의의와 평가

중국 조선족 시단 시 총서 『시향만리』의 출간 기념 행사는 조선족 시단의 첫 정기 간행물이라는 것을 뛰어넘어 문학의 정수인 시의 창작에서 한국어과 시의 발전에 더욱 커다란 의의가 있다는 것이 보편적인 평가이다.

참고문헌
  • 『길림 신문』(2007. 7. 31)
  • 연변인민출판사(www.ybcbs.com)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