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분류

『새명동』

한자 새明東
영문 Xinmingdong
중문 新明东
분야 문화·교육/언론·출판
유형 문헌/연속 간행물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용정시 지신진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성격 민족주의를 선양한 문예지
관련인물 윤동주, 송몽규, 김약연
창간인 윤동주
발행인 윤동주, 송몽규
창간 시기/일시 1928년
소장처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용정시 지신진
정의

1929년 윤동주(尹東柱), 송몽규(宋夢奎)가 길림성(吉林省) 용정(龍井)의 명동 소학교를 다니면서 만든 등사판 문예지.

창간 경위

『새명동』을 만들기 한 해 전인 1928년 당시 12세인 윤동주송몽규와 함께 서울에서 간행되던 『어린이』·『아이 생활』등 아동 잡지를 정기적으로 구독하였고, 연극 활동을 통하여 문학적 재질과 정서를 닦았다. 여기서 영향을 받은 윤동주는 이듬해에 송몽규 등과 함께 벽보 형태의 등사판 문예지 『새명동』을 발간하기로 하였다. 얼마 후 자신들이 쓴 동요, 동시들로 첫 잡지를 세상에 내놓게 되었다.

『새명동』은 벽보형태의 등사판 문예지로서 주로 동요, 동시와 같은 아동 작품들을 실었다. 당시 이들은 10세 초반의 어린 소학생들로서 아직 동심에 폭 젖어있던 시절이라 어느정도의 수준을 기대하는 것은 무리이지만, 형식적으로는 손색없다는 평을 받았다고 전해지고 있다.

구성/내용

『새명동』에 실린 작품들은 주로 명동 소학교에서 배운 내용들이었다. 당시 동만주(東滿洲) 지역의 정신적 기둥이었던 김약연(金躍淵)윤동주의 외삼촌이다. 윤동주는 명동 소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줄곧 한국 역사, 민족주의 사상과 민족 교육을 받았다.

그 중 가장 중요한 과목이 바로 한국 역사와 한국어였다. 이에 『새명동』문예지에는 이런 사상과 정서와 주장들이 고스란히 반영되었다. 비록 유치하고 성숙되진 않았지만, 후에 유난히 밝은「별」이 되는 데 그 씨앗은 이미 이때에 심어진 것이었다.

의의와 평가

윤동주가 명동 소학교를 다니던 시절부터 동창이자 문우(文友) 송몽규 등과 함께 『새명동』 문예지를 간행하면서 독립 사상과 민족 의식을 깨우쳤기 때문에 훗날 세상 사람들을 놀라게 한 저항 시인으로 태어날 수 있었다고 본다. 명동 소학교 시절의 문예 창작 실천은 그가 그 후 10년간에 불멸의 명시들을 창작할 수 있는 밑거름으로 된 것이다.

참고문헌
  • 전광하 편저, 『세월속의 용정』(연변인민출판사, 2002)
  • 윤광수 편, 『세월 속의 중국 조선 민족』(연변인민출판사, 2005)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