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달샘 문학사

한자 옹달샘 文學社
분야 문화·교육/언론·출판
유형 기관 단체/기관 단체(일반)
지역 길림성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설립 시기/일시 1995년
최초 설립지 북경
현 소재지 북경
정의

길림성의 연변대학종소리문학사와 자매 결연을 체결한 중앙민족대학 조선족 대학생들의 문예 동아리.

설립 목적

옹달샘 문학사는 1995년에 중앙 민족대학 조선언어문학학부(이하 조문학부로 약칭) 학부생들의 자체의 노력을 통해 ‘한글 문화를 전파하자’는 취지로 조선족 대학생들의 친목과 교류를 증진을 목적으로 설립되었다.

주요 사업과 업무(활동 사항)

옹달샘 문학사는 설립 이후 해마다 문예 축제, 고향 탐방, 학술 세미나, 글짓기 대회, 민족 문화 알리기 행사 등 각종 행사를 펼치고 있다. 매 학기마다 『옹달샘』 잡지를 만들어 학생들이 자체로 창작한 시, 수필, 단편 소설, 소식, 미담, 선배들의 성공담 인터뷰 등 장르를 마련하고 알뜰하게 꾸리고 있다.

옹달샘 문학사가 창작한 연극은 제1회 「훈민정음」을 비롯하여 지금까지 「복사꽃이 피었네」·「신흥부전」·「춘향연」·「대장금」·「몽당치마」·「명성황후」등을 공연하였다.

현황

옹달샘 문학사는 2010년 7월 23일 연변대학 조선-한국학학원의 후원 하에 연변대학종소리 문학사와 자매 결연을 체결하였다. 두 조선족 대학생 문학사의 자매 결연은 조선족 문학의 발전을 도모하고, 대학생 문학도들을 문단의 새로운 역량으로 육성하기 위한 데 취지를 두었다.

두 문학사는 다양한 교류 행사를 조직하여 문학의 꿈나무를 키워가고 지역을 뛰어넘는 교류와 협력의 소중한 풍토를 마련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이들은 해마다 우수한 작품을 선정하여 『연변문학』·『장백산』·『도라지』·『청년생활』·『송화강』·『옹달샘』 등 정기 간행물에 발표하고, 새로 창작한 작품 또는 작품집을 정기적으로 교류하며 문학에 대한 탐구 및 교류의 장으로 적극 활용하고 있다.

의의와 평가

옹달샘 문학사의 생기가 넘치고 적극적인 활약은 조선족 문학의 발전을 도모하고, 대학생 문학도들을 문단의 새로운 역량으로 육성, 발전시키고 있다.

참고문헌
  • 『한민족 신문』(http://www.hmzxinwen.com)
  • 흑룡강신문(http://www.hljxinwen.cn)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