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월 상달

한자 시月 上月
중문 十月上月
분야 생활·민속/민속
유형 의례/평생 의례와 세시 풍속
지역 요령성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세시풍속
의례시기/일시 10월 무렵
의례 장소 요령성 관전현하로하진 통강촌, 석호구향 만보촌
정의

조선족 사회에서 음력 10월을 달리 부르는 명칭.

개설

농사를 마무리하는 좋은 달, 상서로운 달이라는 뜻이다. 음력 10월은 한 해 농사를 마무리하는 절기이자 전통적으로 하늘에 제사를 올렸던 시기였다. 가정에서는 4대조까지는 명절에 집안에서 제사를 지내고, 그 이상은 시조는 1년에 한번 음력 10월 달에는 산소로 직접 가서 시제(時祭) 또는 시향(時享)을 한다.

연원 및 변천

요령성 조선족 마을에서는 상산제(上山祭)를 지낸다. 이는 10월 3일부터 9일 사이에 돼지고기를 삶아서 제물로 올리고 찰떡을 함지채로 놓고 제사를 지낸다. 이것을 ‘독치성’이라고 하는데, 주부가 “하느님 덕분에 올 해 풍작을 거두었는데, 새해에도 풍년이 들게 해 주십시오”라고 빈 다음에 절을 세 번한다. 이 행사는 마을 사람들이 번갈아 돌아가면서 제사를 지낸다. 전하는 말에 “상산떡은 체하지 않는다”고 하며, 이때 먹는 음식은 하늘에 바친 것이므로 소화도 잘된다고 한다.

절차

요령성 상달행사는 제사는 독치성 형태의 상산제와 안택제가 있다. 조선족 가정의 안택제는 가정 내에서 제물을 차려놓고 지낸다. 안택제는 정월 보름 전에 지내거나 10월에 지낸다. 안택의 절차는 남자 주인이 먼저 간단하게 가정의 안녕을 빈 다음에 술을 따르고 절을 세 번한다.

생활 민속적 관련 사항

『해동죽지』에는 ‘성조 받이’라 하여 음력 10월을 상달로 삼아서 술과 떡을 차리고 무당을 불러서 복을 빌며 들보 위에 종이를 붙인다고 하였다. 요령성 관전현 하로하진 마가자촌과 통강촌, 석호구향 만보촌, 환인현 야하조선족향 야하촌 등에서는 임경업장군을 모시는 임공당 제사를 지낸다. 김구의 『백범일지(白凡逸志)』에서도 요령성 관전에서 임경업 장군 비각을 본 것이 기뻤다고 하였다.

이 지방 중국인들은 병이 나면 이 비각에서 제사를 드리는 풍속이 있다고 적었다. 매년 10월 3일은 개천절이므로 조선족 마을에서는 집회를 하고 경축 활동을 했었지만 지금은 중단되었다.

참고문헌
  • 『중국 요령성 한인 동포의 생활문화』(국립 민속 박물관, 1997)
  • 장정룡, 『한·중 세시 풍속 및 가요 연구』(집문당, 1988)
  • 천수산, 『중국 조선족 풍속』(북경 민족 출판사, 2008)
  • 崔永年, 『海東竹枝』(獎學社, 1925)
  • 홍세우 편저, 『조선족 민속』(연변인민출판사, 1982)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