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참

한자 聽䜟
분야 생활·민속/민속
유형 의례/평생 의례와 세시 풍속
지역 요령성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의례 장소 요령성 동항시 우가촌, 환인현 야하촌
정의

조선족 사회에서 음력 설날 아침이나 대보름날에 밖으로 나가 처음 들리는 소리로 한 해의 풍·흉년을 점치는 풍속.

개설

요령성 조선족 노인들은 설날 꼭두 새벽 어떤 방향에서든지 첫 번 들려오는 소리로 점을 쳤다. 이것을 청참(聽讖)이라 하며, 설날 아침 식사 전에 ‘귀밝이술’ 한잔을 마시고 좋은 소식을 기원한다.

연원 및 변천

중국연경의 풍속에서 제야에 부엌 앞에서 방향을 일러달라고 빌고 난 다음, 그 방향으로 거울을 가지고 나가 첫 번 말을 듣고 새해의 길흉을 점친다는 ‘영희신(迎喜神)’ ‘청향복(聽向卜)’ ‘희신방(喜神方)’이 있다. 최영년(崔永年)의 『해동죽지(海東竹枝)』에는 ‘청효조(聽曉鳥)’라 하여 정월보름날 황작(黃雀)인 꾀꼬리나 소쩍새가 먼저 울면 큰 풍년이 든다하였다. 요령성 환인현 야하촌의 노인들은 설날 새벽에 처음 듣는 소리로 가장 좋은 것은 소가 ‘음메’하는 소리라고도 한다. 그것은 소가 송아지를 낳거나 농사가 풍년들 것으로 믿는다.

절차

한 해가 시작되는 때 처음 어떤 소리가 들리는가를 판단하기 위해 길거리로 나가거나 논밭에 서서 귀를 기우린다. 대체로 첫날 첫 번째 소리가 한 해의 징조라고 판단하므로 소리로 점치는 행위로 짐승의 소리로 판단하는 경우가 많다. 일반적으로 까치 소리는 좋고 까마귀 소리는 좋지 않다고 믿는다.

생활 민속적 관련 사항

요령성 조선족들은 나이 순서대로 ‘찬 귀밝이 술’을 한잔 마시며, 이 술을 마시지 않으면 귀가 막히고 좋은 소식을 못 듣는다고 한다. 『해동죽지(海東竹枝)』에는 정월초하룻날 일찍 차게 마시는 술을 편총주(鞭聰酒)라 하였다. ‘총이주(聰耳酒)’ ‘명이주(明耳酒)’ ‘유롱주(牖聾酒)’라고도 한다. 집에서 만들 때는 가마에 누룩과 쌀, 엿기름을 넣고 독에다 일주일 이상 괴어서 그 다음 가마에 붓고 불을 때어 식히면 술이 된다.

참고문헌
  • 장정룡, 『한·중 세시 풍속 및 가요 연구』(집문당, 1988)
  • 『중국 요령성 한인 동포의 생활문화』(국립 민속 박물관, 1997)
  • 崔永年, 『海東竹枝』(獎學社, 1925)
  • 천수산, 『중국 조선족 세시 풍속』(연변인민출판사, 1998)
  • 천수산, 『중국 조선족 풍속』(민족 출판사, 2008)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