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분류

중문 年糕
분야 생활·민속/생활
유형 음식물/음식물
지역 길림성  흑룡강성  요령성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특별 주식
재료 입쌀 가루|옥수수 가루|수수 가루|찰수수 가루|기장 가루|감자 가루|솔잎|호박
관련의례/행사 절기 및 생일 행사
계절 연중
정의

곡식 가루를 찌거나 삶아 익힌 조선족 음식.

개설

떡은 시루에 쌀가루를 넣고 익히거나 쌀을 찐 뒤 다시 절구나 떡판에 넣고 치거나 빚어서 만든 특별한 주식이다. 떡은 절기, 생일 행사 때 주로 먹는다. 조선족에게 가장 중요한 떡은 찰떡이다. 설이나 단오 등 명절에는 모두 찰떡을 쳐 먹는다. 고향이 경상도인 흑룡강성 사람들도 설에는 떡국을 먹지 않고 찰떡을 먹는다. 집집마다 떡메 치는 소리로 새해의 첫 날을 맞이하는 것이 조선족의 풍속이다. 결혼식에도 찰떡은 빠지지 않는다.

떡은 발효시킨 것과 그렇지 않은 것으로 구분된다. 발효시키는 떡의 대표적인 것이 ‘쉰떡’과 ‘증편’이다. 발효시키지 않고 쪄서 익힌 떡에는 설기 떡, 송편, 꼬장 떡, 호박떡, 감자 밴새, 깨 떡, 언감자 떡, 가랍 떡 등이 있다.

떡의 종류와 만드는 법

발효시키는 떡의 대표적인 것이 ‘쉰 떡’과 ‘증편’이다. 쉰 떡은 떡 가루를 뜨거운 물로 묽게 익반죽 한 후 발효 물이나 감주를 넣어 발효시킨 것을 시루 위에 펴서 익힌 다음 칼로 벤 것이다. 쉰 떡은 입쌀 가루, 옥수수 가루, 수수 가루, 쌀 가루 등으로 만든다. 증편은 입쌀 가루를 뜨거운 물로 익반죽하여 발효시킨 것을 국자로 시루 위에 하나씩 따로 따로 떠놓고 익힌 것이다.

발효시키지 않고 쪄서 익힌 떡에는 설기 떡, 송 편, 꼬장 떡, 호박 떡, 감자 밴새, 깨 떡, 언감자 떡, 가랍 떡 등이 있다. 설기 떡을 연변조선족자치주 일대에서는 ‘시루 떡’이라고 한다. 설기 떡은 입쌀 가루, 찰옥수수 가루, 찰수수 가루, 기장 가루 등으로 만든다. 가마에 시루를 걸고 가열하여 뜨거운 김이 솟아오를 때 떡 가루를 한층 편다. 이런 방식으로 몇 층 편 다음 그 위에 익은 열콩을 한 벌 편다. 다 익은 떡은 칼로 벤다. 시루에서 뜨거운 김이 솟아오를 때 익은 열콩을 한 벌 깔고 떡가루를 일정한 두께로 편 다음 그 위에 익은 열콩을 또 한 벌 펴고 칼로 떡 가루의 표면을 가로세로 베여놓기도 한다. 열콩을 놓지 않고 찐 시루떡은 ‘백설기’라고 한다.

송편은 입쌀 가루를 뜨거운 물로 익반죽 한 후 소를 넣고 반달 모양으로 빚어서 시루에 놓고 찐 떡이다. 그것을 찔 때 떡 사이에 솔잎을 놓고 찐다 하여 ‘송편’이라 한다. 연변조선족자치주 일대와 기타 지방의 함경도 사람들은 송편을 ‘만두기’ 혹은 ‘밴새’라고 한다. 팥을 소로 넣은 것은 ‘만두기’라 하고 남새를 소로 넣은 것은 ‘밴새’라고 한다. 송편을 빚을 때 색깔을 곱게 하기 위하여 소나무의 붉은색 속껍질을 찧어 쌀가루와 함께 익반죽하는 경우도 있다. 이렇게 빚은 송편은 ‘송기떡’이라고 한다.

꼬장떡은 찹쌀 가루나 감자 가루로 빚는다. 가루를 뜨거운 물로 익반죽 한 후 손바닥 정도의 타원형 모양으로 빚은 다음 양면에 익힌 새알콩을 박아 시루에 넣고 찐다. 호박떡은 찹쌀 가루나 입쌀 가루에 호박을 섞어서 찐 떡이다.

깨떡은 찹쌀과 멥쌀로 만드는데 각각 절반씩 섞어서 맷돌에 간 후 보에 담아 물을 뺀다. 다음 팥으로 만든 소를 넣고 반달 모양으로 자그마하게 빚은 후 들깨 잎에 기름을 바르고 세로로 싸서 접는다. 그것을 가마에 넣고 찐다. 깨 떡은 더운 삼복에 먹는 음식인데 깨 떡을 먹으면 더위를 안탄다고 한다. 깨떡은 3, 4일이 지나도 쉬지 않는다.

언감자 떡은 언감자를 껍질을 벗긴 후 꼬챙이에 꿰여 말린 다음 방아에 찧어서 가루를 내여 만든 떡이다. 언감자 가루로 밴새, 꼬장떡, 오그랑 등 여러 가지 떡을 만들 수 있다. 가랍 떡은 삼복에 농신에게 제사 지낼 때에 올리는 음식이다. 찰옥수수를 한동안 물에 불려 맷돌로 갈고 천에 싸서 물기를 뺀 다음 타원형으로 빚는다. 그리고 양면에 참나뭇 잎을 붙인 후 가마에 넣고 찐다.

한편, 시루떡, 송편, 증편, 인절미, 수수경단, 백설기 등의 떡류에 대한 섭취 빈도는 고향이 중국인 경우와 남한인 경우가 북한인 경우보다 더 높다.

흑룡강성(黑龍江省) 신락촌(新樂村)의 사람들은 별식으로 떡을 즐겨 먹는다. 아직도 떡은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는다. 해먹는 떡의 종류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흔히 먹는 것은 ‘찰떡[인절미]’이다. 이 지방에서 먹는 떡 가운데 신락촌 주민들 중 다수가 경상도가 원 고향임을 반영하는 떡으로 ‘차노치’라는 것이 있다 이는 역시 찹쌀로 만드는 떡으로 찹쌀 반죽에 팥으로 속을 해서 넣은 뒤 기름에 구운 것이다. 신락촌 사람들도 추석 때 성묘하러 갈 때면 꼭 ‘차노치’를 만들어가며, 평소에도 수시로 만들어 먹는다.

생활 민속적 관련 사항

조선족에게 가장 중요한 떡은 찰떡이다. 설이나 단오 등 명절에는 모두 찰떡을 쳐 먹는다. 고향이 경상도인 흑룡강성 사람들도 설에는 떡국을 먹지 않고 찰떡을 먹는다. 집집마다 떡메 치는 소리로 새해의 첫 날을 맞이하는 것이 조선족의 풍속이다. 결혼식에도 찰떡은 빠지지 않는다. 민가에서는 떡방아 찧는 소리와 떡치는 소리가 높이 울려야 명절 기분이 나고 잔치 기분이 난다고 여긴다.

연변조선족자치주에서는 고등학교 입시 시험 때 학교 대문에 찰떡을 붙이는 풍속이 있다. 자식이 원하는 고등학교 대문에 찰떡을 붙이면 소원이 이루어진다는 속신 때문이다. 일부 고등학교에서는 떡을 붙일 수 있는 칠판을 따로 만들어 대문 옆에 걸어두기도 한다. 매년 이날이 되면 찰떡 가게는 불이 날 정도로 사람들로 붐비며, 아침 시장 찰떡 매장 앞에는 새벽부터 몇 십 명씩 줄을 서서 기다리기도 한다.

참고문헌
  • 『중국 흑룡강성 한인 동포의 생활문화』(국립 민속 박물관, 1998)
  • 천수산, 『중국 조선족 풍속』(북경 민족 출판사, 2008)
  • 심영숙, 『조선 민속 지식』(요령민족출판사, 2012)
  • 최민호, 「고집과 전통-중국 조선족 음식 문화의 변천과 특징」(『한국학 연구』31, 인하대 한국학 연구소, 2013)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