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분류

김장

중문 过冬泡菜
분야 생활·민속/생활
유형 음식물/음식물
지역 길림성  흑룡강성  요령성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음식물|일상 음식
재료 배추|무|소금|마늘|고춧가루|파|생강|무|젓갈
관련의례/행사 김장하기
계절 10월 중순
정의

조선족 사회에서 소금에 절인 배추나 무 따위를 고춧가루, 파, 마늘 따위의 양념에 버무린 뒤 움에 보관하는 행위.

개설

중국 동북 3성 조선족들은 겨울 동절기를 보내기 위하여 저장 식품으로 김장을 통해 김치를 만들고 저장하였다. 겨울이 일찍 시작되는 길림성에서는 상강(霜降)이 오면 김장을 준비한다. 상강은 양력으로 10월 중순경으로 입동(立冬)에 김장을 하는 한국보다는 약 1~2달 정도 빠르다. 그러나 상강 전에 담근 김치는 따뜻한 날씨로 쉽게 삭기 때문에 오랫동안 보관할 수 없다. 김장철이 되면 조선족 마을 부녀자들은 김장 준비로 분주하며, 김장한 김치를 집 앞 마당 지하 저장고 또는 움집에 보관한다. 김장에 필요한 채소는 텃밭에서 생산하는데, 텃밭은 집의 앞마당과 뒷마당 공간에 만든다.

연원 및 변천

김장철은 조선족들에게 있어서 한 해의 가장 중요한 시기이다. 직장마다 질 좋은 가을 배추를 확보하기 위해 사전에 사람을 파견하여 예매를 해둔다. 그러나 아파트가 보급되면서 김치 움을 따로 짓지 않았고, 대부분 가정에서 그때그때 사 먹기 시작하였다. 또한 농촌에 계신 부모님이 보내준 김치를 먹기도 한다.

만드는 법

김치를 만드는 방법은 한국이나 중국 조선족 모두 비슷하다. 다만 재료의 선택에 있어서 일정한 차이를 보일 뿐이다. 함경도 출신이 대부분을 차지하는 연변조선족자치주와 흑룡강성 동부 지역에서는 양념 재료로 소금·마늘·고춧가루·생강·무·부추·향채씨·사과와 배 등을 쓴다. 이 중에서 소금·마늘·고춧가루·생강·무는 필수 재료이다. 사과와 배, 향채씨는 가정에 따라 선택적으로 사용된다.

경상도 사람들은 원래 김치에 젓갈을 많이 사용했다. 그러나 흑룡강성에 이주한 뒤 해산물을 구하기 어려워지자 민물 고기를 대체용으로 사용했다. 가을철에 논두렁에 채발을 놓거나 강가에 나가 붕어나 버들치 같은 작은 물고기를 잡아 그것을 절구에 으깨어 다른 양념과 함께 김치에 사용했다. 평안도 출신의 요령성 심양 조선족들은 김치를 담글 때 조기를 젓갈로 사용했다. 무역이 발달한 대도시라서 중국산 조기를 쉽게 구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작은 조기를 골라 머리를 떼어낸 뒤 몸통을 갈아 장으로 만들고 그것을 마늘 생강 고추 가루와 섞어 양념으로 쓴다.

생활 민속적 관련 사항

조선족들은 김장을 한 해의 큰 농사로 여기었다. 가족이나 친족집단 내 여성들 간의 노동 교류와 전통지식을 전승하는 장이기도 하다. 이웃 간에는 품앗이 형태로 이루어진 공동 노동이면서 나눔을 실천하는 행위이기도 하다.

참고문헌
  • 여중철, 「식생활」(『중국 길림성 한인 동포의 생활 문화』, 국립 민속 박물관, 1996)
  • 박영선·정영숙, 「중국 연변 조선족의 고향별 한국 전통 명절 음식과 일상 음식의 선호도와 섭취 빈도」(『동아시아 식생활 학회지』 17-2, 동아시아 식생활 학회, 2007)
  • 천수산, 『중국 조선족 풍속』(북경 민족 출판사, 2008)
  • 황익주, 「식생활」(『중국 흑룡강성 한인 동포의 생활 문화』, 국립 민속 박물관, 1998)
  • 『중국, 경상도 마을을 가다』(한국 경상북도·(사)인문 사회 연구소, 2011)
  • 최민호, 「고집과 전통-중국 조선족 음식 문화의 변천과 특징」(『한국학 연구』31, 인하대 한국학 연구소, 2013)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