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계주

한자 朴啓周
중문 朴启周
분야 구비 전승·언어·문학/문학|성씨·인물/근현대 인물
유형 인물/문인·학자
지역 길림성  흑룡강성  요령성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만주와 국내에서 활동한 소설가
성별
대표관직|경력 매일신보 소설당선|삼천리 편집부장|한성일보 취체|
출생 시기/일시 1913년
활동 시기/일시 1929년
활동 시기/일시 1930년
활동 시기/일시 1932년
활동 시기/일시 1937년
활동 시기/일시 1938년
활동 시기/일시 1940년
활동 시기/일시 1949년
활동 시기/일시 1950년
활동 시기/일시 1962년
몰년 시기/일시 1963년
출생지 길림성 용정
수학|강학지 길림성 용정
수학|강학지 길림성 용정
정의

일제 강점기와 해방 이후 만주 및 국내에서 활동한 소설가

가계

간도(間島) 용정(龍井) 출생으로 본관은 밀양(密陽)이다. 호는 서운(曙雲)이고, 필명은 박진(朴進)이다. 박인근(朴仁根)의 2남이다.

활동 사항

구산소학교(邱山小學校)와 용정영신소학교(永新小學校)를 거쳐 1932년 용정중학을 졸업하였다. 1929년 『간도일보』 신춘문예에 「적빈(赤貧)」이 입선되었고, 「혁명전선에 나서는 소년형제」(1930)와 「월야(月夜)」(1931)를 장개석(蔣介石) 정권 기관지인 『민성보(民聲報)』 한글판에 발표하였다.

졸업 후 교편을 잡고 있으면서 「잡초」·「두만강」·「우리는 탑 쌓는 무리외다」·「해란강」 등 50∼60편의 시를 발표하였고, 1932년 『예수』를 창간하여 종교논문 30여 편, 장편시조 「서정애곡」을 발표하였다. 1937년 『새사람』의 동인 겸 편집장을 거쳤으며, 1938년 「순애보(殉愛譜)」가 『매일신보(每日申報)』의 장편 소설 현상 모집에 당선되어 본격적인 작품 활동을 시작하였다.

1939년 『박문』과 1940년 『삼천리(三千里)』, 1943년 『신시대(新時代)』의 편집부장을 역임하였고 광복 직후 『민성(民聲)』의 주간, 1949년 한성일보사의 취체역(取締役)[예전에 주식 회사의 이사를 이르던 말] 겸 편집 고문을 거쳐 자유 문학가 협회의 초대 사무국장 및 중앙 위원을 두루 거쳤다. 6·25 중에는 박영준(朴榮濬)·김용호(金容浩) 등과 납북 도중 탈출하였고, 그 뒤 백마고지·지리산 전투에 종군하였다.

장편 소설로는 「순애보」 외에 「애로역정(愛路歷程)」(1941), 「애정무한(愛情無限)」, 「진리의 밤」(1948), 「피의 제전(祭典)」, 「구원(久遠)의 정화(情火)」(1953), 「별아 내 가슴에」(1954), 「대지(大地)의 성좌(星座)」(1957 ) 등이 있으며, 단편소설로는 「처녀지(處女地)」(1940), 「유방(乳房)」, 「오리온성좌」(1943), 「혈제(血祭)」(1945), 「유물철학」 등을 남겼다.

이 중 「죄없는 죄인」(1947), 「진리의 밤」(1957), 「순애보」, 「별아 내 가슴에」, 「자나깨나」(1958) 등이 영화화되어 대중적인 작가로서의 면모를 지녔다. 대중적인 흥미 위주의 신문 연재소설이 주류인 박계주의 작품 세계는 기독교 사상에 바탕을 둔 사랑과 희생을 내세우는 점이 특징이다. 작가로서의 명성을 굳힌 「순애보」가 그 대표적 예이다.

또한, 『문장(文章)』에 발표하였다가 검열 삭제된 단편소설 「처녀지」와 같이 순수문학에 대한 열정을 보이는 작품도 있다. 1962년 『동아일보』에 「여수(旅愁)」를 연재하던 중 필화 사건으로 집필을 중단하였고, 1963년 연탄가스 중독으로 기억 상실증에 걸려 투병하다가 죽었다.

참고문헌
  • 『신문학사조사』(백철, 수선사, 1948)
  • 박계주, 『박계주전집(朴啓周全集)』(삼영출판사, 1975)
  • 신동욱, 『한국문학사(韓國文學史)-산문문학-』(대한민국 예술원, 1984)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