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동 조선족 노인 협회

한자 丹東 朝鮮族 老人 協會
중문 丹东朝鲜族老人协会
분야 정치·경제·사회/사회·복지
유형 기관 단체/기관 단체(일반)
지역 요령성 단동시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노인 민간 단체
설립자 박문헌
설립 시기/일시 1957년
개칭 시기/일시 1988년
현 소재지 요령성 단동시
정의

요령성 단동시 조선족 노인들이 자발적으로 힘을 합쳐서 설립한 민간 단체.

개설

요령성 단동시 조선족 노인 협회는 1957년 단동시 조선족 노년인 독보조로 시작하여 1988년 현재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다. 주로 단동시 조선족 설맞이 모임, 단오 조선족 민속 놀이 마당, 조선족 회갑잔치 등의 활동과 요령성 및 동북 3성의 각종 조선족 노인 합동 행사 등에 대표단을 파견하여 문예 공연 등을 펼치고 있다.

설립 목적

단동 조선족 노인 협회는 단동 지역 노인들의 권익 향상과 복지 사업을 전개하고 후대 양성과 문화 활동을 펼쳐 조선족 사회의 안정과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변천

1957년에는 단동시 조선족 노년인 독보조가 설립되었다. 활동 장소는 진흥구 문화관에 두었으며, 진흥구 문화관 관원 안정주가 노인들의 활동을 지도했다. 독보조 산하에는 6개 활동 소조를 두었다. 계획적으로 시사 정치를 학습하고, 조선문 신문을 읽는 외에 여러 가지 문화 오락 활동을 전개했다. 이 독보조는 문화 대혁명 기간 동안 활동이 정지되었다. 1976년 ‘4인방’이 무너진 후 단동시 노인들이 자발적으로 모택동 주석 추모 활동에 참가하면서 활동을 재개했다. 1988년에는 독보조를 주축으로 단동시 조선족 노인 협회가 정식으로 설립되었다.

주요 사업과 업무(활동 사항)

단동 조선족 노인 협회는 단동시 조선족 문화 예술관 등과 함께 해마다 설 명절에 ‘단동시 조선족 설맞이 모임’을 개최하여 조선족들이 한자리에 모여 설 인사를 주고받고 다채로운 문예 공연을한다. ‘조선족 설맞이 모임’과 함께 단동시 조선족 사회에서 오랜 세월을 이어온 대표적인 문화 활동으로는 단오절에 펼쳐지는 ‘조선족 민속 놀이 마당’이다. 2013년 현재 31년을 이어왔으며, 문예 공연과 전통 체육 경기가 다양하게 마련되어 있다.

단동 조선족 노인 협회에서 공연하는 「농악무」는 CCTV에 출연하였고, 단동시 정부의 행사는 물론 조선족 사회의 각종 행사에 지정 종목으로 공연되고 있다. 단동 조선족 노인 협회가 단동시 조선족 문화 예술관과 손잡고 발굴한 ‘단동 지구 조선족 환갑연’은 전국 무형 문화재로 등록되었다. 또한 단동 조선족 노인 협회는 상사(喪事) 문화의 발굴과 계승을 위해서도산하에 상사 복무 센터를 발족하였다. 어느 집에 상사가 생기면, 찾아가 조선족의 장례 풍속에 따라 장례를 치르도록 도와주고 있다.

현황

단동시는 243만 명의 도시 인구 중 1만 6천여 명의 조선족들이 생활하고 있다. 단동시 조선족 노인 협회는 현재 200여 명의 회원이 있으며 매달 한차례 이상 시사 정치 학습을 조직하고 매일 조선족 노인들의 아침 단련을 실시한다. 해마다 봄놀이, 가을 단풍 놀이 등을 비롯한 각종 문화 활동을 조직하는 외에 영예 군인 위문 활동, 빈곤 학생 보조 등 후대 관심 활동들을 하고 있다.

의의와 평가

단동시 조선족 노인 협회는 민족문화유산 발굴과 계승에 있어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으며, 지역 조선족 사회의 안정과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참고문헌
  • 조선족 사이버 박물관(http://history.zoglo.net/bbs/board.php?bo_table=histry_docu&wr_id=211)
  • 『연변 일보』(http://www.iybrb.com/news_vew.aspx?id=31931)
  • 『인민넷』(http://korean.people.com.cn/84967/15188189.html)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