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촌 노인 협회

한자 勤勞村 老人 協會
중문 勤劳村老人协会
분야 정치·경제·사회/사회·복지
유형 기관 단체/기관 단체(일반)
지역 흑룡강성 목단강시 영안시 와룡조선족향 근로촌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관련 사항 시기/일시 2013년 8월
관련 사항 시기/일시 2005년
정의

흑룡강성 영안시 와룡조선족향 근로촌에서 운영되고 있는 노인 협회.

현황

근로촌 노인 협회는 2013년 8월을 기준으로 50여 명의 60세 이상 노인들로 구성되어 있다. 노인 협회 회원들은 매월 10일, 20일, 30일에 정기적으로 모임을 갖는다. 10일에는 ‘마을 청소’를 하는데, 봄철에는 화단 가꾸기를 중심으로 가을과 겨울철에는 마을길 정비를 중심으로 활동한다. 20일에는 ‘학습’을 하는데, 송정욱[남, 74세, 근로촌 전 노인회장] 보도원의 지도로 새마을 건설과 관련한 시사 문제 내지 『노년 세계』에 나오는 건강 문제를 공부한다. 30일에는 ‘놀이’를 하는데, 소리꾼 김명자[여, 70세]의 지도로 「노래하며 살면 젊어진다오」, 「노년을 즐겁게 보냅시다」 등의 노래를 합창한다. 박춘배[남, 71세, 교사 출신]의 지도로 장구, 징, 꾕과리 등 사물을 익힌다.

이러한 활동에 힘입어 2005년에 영안시 조선민족 문예 경연 대회에 출연하여 대상을 수상한 이래 2009년까지 줄곧 각종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편 1년에 한 번씩 협회 기금을 활용해 장백산이나 경박호 등을 유람하기도 한다.

의의와 평가

중국 동북 3성의 조선족 집거지에는 도시의 가도나 농촌의 구분 없이, 어느 곳에나 노인 협회가 운영되고 있다. 이는 중국 56개 민족 중에서 조선족만이 갖고 있는 문화적 특성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글을 제대로 모르는 노인들에게 신문이나 방송에서 회자되는 주요 기사나 정부의 시책 등을 전달하고 이해시킴으로써 중국 공민으로서 삶을 영위하는 데 일조하고 있다. 또한 고유한 전통 문화를 보존하고 후대에 계승함으로써 중국 조선족이 한민족의 정체성을 유지하는 데 일조하고 있다.

참고문헌
  • 김창남, 『78년의 강서촌 역사』(강서촌 촌민 위원회, 2004)
  • 강위원, 「중국 조선족 노인 협회에 대한 사진적 고찰」(『현대 사진 영상 학회 논문집』 9, 현대사진영상학회, 2006)
  • 인터뷰(근로촌 전 노인 회장 송정욱, 남, 74세)
  • 인터뷰(근로촌 현 노인 회장 김정학, 남, 66세)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