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룡봉촌[훈춘시]

한자 回龍鳳村[琿春市]
중문 回龙凤村[珲春市]
분야 지리/인문 지리
유형 지명/행정 지명과 마을
지역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훈춘시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조선족마을
가구수 100여 호
인구[남/여] 140명
개설 시기/일시 1860년
변천 시기/일시 1908년
조선족 마을 훈춘시 경신진
정의

길림성 연변조선족자치주 훈춘시 경신진에 속한 조선족 마을.

명칭과 유래

두만강이 U형으로 서, 남, 동 3면을 감싸 흐르면서 북한과 중국의 국경을 이룬 말발굽형 지형에는 노전, 회룡봉, 벌등 3개의 행정촌이 있다. 옛날에는 모두를 통칭하여 회룡봉촌이라 했다. 지금은 3개 촌이 갈라졌지만 지리적 위치와 역사적 원인으로 인해 사람들은 습관처럼 이 3개 촌을 통칭하여 회룡봉촌이라 부르고 있다.

형성 및 변천

회룡봉촌은 1860년부터 조선의 북부 지역에 계속된 흉년으로 인해 생겨난 많은 이재민들이 살길을 찾아 두만강을 건너오면서 형성된 것으로 지금까지 150여 년의 역사를 갖고 있다. 이 땅에 정착한 조선족들은 황무지였던 회룡봉 땅을 개척하고 처음으로 벼 농사를 지어 조선족이 사는 곳에 벼 농사가 있고 벼가 자라는 곳엔 조선족이 있다는 역사를 새로이 써놓았다.

회룡봉촌은 ‘항일촌’, ‘혁명촌’, ‘인재촌’으로 불린다. 회룡봉 항쟁의 역사는 1908년부터 시작된다. 당시 두만강이 범람하면서 벌등 방천에 50여㏊에 달하는 섬이 생겼는데 회룡봉 사람들은 그 땅을 욕심낸 한 관리를 3년 동안의 항쟁을 거쳐 몰아내고 개척권을 차지했다. 1913년 회룡봉촌에서는 이 땅을 팔아서 학교를 설립했는데 그때부터 회룡봉촌은 영혼을 가진 땅으로 되었다. 회룡봉촌은 11명의 장군을 배출하고 29명의 항일 열사와 16명의 항일 투사 등을 배출한 곳으로 이는 모두 학교를 일찍 세운 것과 관련이 있을 것이다.

자연 환경

회룡봉촌은 훈춘시 경신진 소재지 이도포에서 남쪽에 있다. 회룡봉촌으로 가는 길 왼편에는 용의 허리마냥 유연하게 굽이쳐 회룡봉을 감싸 흐르고 다시 북으로 올라오는 두만강 물줄기가 보인다. 두만강 하류의 이 오지마을로 들어가는 길은 좁기도 했거니와 구간 구간마다 부스러져 차가 다니기 힘든 상황이었다.

현황

회룡봉촌에는 다른 지역에서는 이미 사라져버린 한민족의 민속의례 등, 전통풍속이 아직까지 남아 있다.

참고문헌
  • 『회룡봉촌지』
  • 정희숙, (현지조사, 2013. 8)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