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촌[수화시 북림구]

한자 勤勞村[綏化市 北林區]
중문 勤劳村[绥化市北林区]
분야 지리/인문 지리
유형 지명/행정 지명과 마을
지역 흑룡강성 수화시 북림구 흥화조선족향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자연촌
면적 약 900㏊
인구[남/여] 1,899명
향소재지에서 서북쪽으로 6㎞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있다.
정의

흑룡강성 수화시 북림구 흥화조선족향의 조선족 마을.

개설

근로촌은 1,899명의 인구로 이루어진 조선족 마을로, 해외나 중국 내 대도시로 이동하는 조선족 주민이 늘기 시작하면서 한족 등의 외부인이 점점 늘어나는 마을이다. 노무 수입의 비율이 마을의 총 생산액 중 가장 크며, 1인당 평균 수입이 비교적 높은 조선족 마을이다.

형성 및 변천

근로촌은 흥화조선족향 소재지에서 서북쪽으로 6㎞ 떨어진 곳에 형성된 조선족 마을이다. 촌의 인구는 1,899명이며, 마을에 거주하고 있는 조선족들이 한국 등의 해외나 중국 대도시로 이동하고 있어 마을에 거주하고 있는 조선족의 수가 점점 줄어들고 있는 추세이다. 면적은 약 900㏊이다. 마을의 연간 총 생산액은 3,498만원[RMB]이다.

자연환경

평원에 위치한 조선족 마을이다.

현황

2007년 기준으로 근로촌의 총 인구는 1,899명이며, 그 중 조선족 인구는 1,810명이다. 조선족 인구 중 농민은 908명이다. 지금 해외에 나가있는 인구는 730명이고 중국 내의 노무 인구는 71명이다. 경작지는 논이 776㏊이고 밭은 없다. 촌의 연간 총 생산액은 3,498만원인데, 그 중에서 노무 수입이 가장 높아 2,660만원으로서 마을 총 생산액의 76%를 차지한다. 두 번째로 높은 마을 수입은 농업 생산액으로 833만원이고 목축업 생산액은 4만원이다. 1인당 평균 수입은 4,788원으로서 다른 조선족 마을에 비해 비교적 높은 편이다.

참고문헌
  • 류충걸 외 2인, 『흑룡강 조선족 인구와 경제』(연변인민출판사, 2008)
  • 경제·인문사회연구회,「붕괴되는 중국 동북 3성의 조선족 수전 집체마을의 재생을 위한 연구」(「붕괴되는 중국 동북 3성의 조선족 수전 집체마을의 재생을 위한 연구」)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