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분류

동흥촌[밀산시]

한자 東興村[密山市]
중문 东兴村[密山市]
분야 지리/인문 지리
유형 지명/행정 지명과 마을
지역 흑룡강성 계서시 밀산시 화평조선족향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흑룡강성 계서시 밀산시 화평조선족향 동흥촌
정의

흑룡강성 계서시 화평조선족향에 위치한 조선족 마을.

개설

동흥촌화평조선족향에 속한 촌으로서 향 소재지에서 동쪽으로 5㎞ 떨어진 평원에 자리하고 있다. 촌의 총 인구는 1,880명인데 그중 조선족 인구는 1,695명이다. 현재 조선족 인구 중 농민을 620명이고 상업 인구는 5명이다. 현재 국외에 나가있는 인구는 265명이고 국내의 노무 인구는 347명이다. 경작지는 수전이 800㏊이고 한전이 96㏊이다. 마을의 년 총 생산액은 2,067만원[RMB]인데 그중에서 농업 수입이 가장 높아 1,215만원으로 총 생산액의 59%를 차지한다. 다음은 노무 수입으로서 834만원이고, 부업 생산액은 8만원, 기업 생산액은 7만원, 목축업 생산액은 3만원이다. 1인당 평균 수입은 4,942원으로 비교적 높다.

명칭 유래

조선족임을 나타내기 위하여 동쪽을 가리키는 ‘동’자를 넣어 동흥촌이라고 하였다.

현황

화평조선족향 동흥촌은 개척한지 70년이 되는 마을이다. 373가구에 만5천무의 농토를 갖고 있는 이 마을에는 농사를 짓는 농가가 6가구 밖에 안되고 95%의 토지를 타민족이 경영하고 있는 상황이다. 물 조건이 좋지 못하고 토지 도매현상이 존재하면서 중개상들이 이익을 챙기는 현상이 비교적 엄중하다.

이런 상황에서 동흥촌에서는 시 민족종교국과 향 정부의 지지 하에 토지 관리를 촌에서 통제하기로 결정하고 몇 개 농가에서 비교적 싼 값으로 토지를 회수하여 만원의 합리한 가격으로 도급을 주었다. 일부 농가들은 처음에는 자신들이 내는 경비가 많다고 잘 납득가지 않았지만 점차 수입이 많아지고 관리가 편리해 졌고 또 농호들에서 농사비용이 부족할 때 촌에서 선대해주어 모두 만족해하고 있다. 도급을 맡은 측에서도 규모경영을 할 수 있어 만족했고 촌 집단에서도 수입이 늘어 3자가 모두 만족했다.

촌에서는 95%의 땅을 타민족들이 경영하고 있지만, 교통이 불편하고 물자원이 나쁜 상황에서 양도비를 높이고 규모경영에 유리한 조건을 지어주려면 농토기본건설에 노력해야 한다고 여겼다. 이에 해당부문을 찾아다니며 500만원을 쟁취해 크고 작은 다리 60여 개, 풍화료 농용도로 28㎞, 기계우물 90여 개, 비닐하우스 7,000여㎡를 신설해놓았다. 하여 토지 양도비를 평균 1,000 원/ha 정도 올리게 되었고 여기에서만 해마다 농호의 수입이 100만여 원 늘어나게 됐다.

참고문헌
  • 밀산조선족백년사편찬실, 『밀산조선족백년사』(흑룡강조선민족출판사, 2007)
  • 류충걸·김석주·김화, 『흑룡강성조선족 인구와 경제』(연변인민출판사, 2008)
  • 「흑룡강성 밀산시 조선족촌의 토지도급경험」(『중국조선어방송넷』, 2012)
  • http://www.krcnr.cn/xw/cxzfs/201101/t20110110_78522.htmlv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