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안촌[동녕현]

한자 高安村[東寧縣]
중문 高安村[东宁县]
분야 지리/인문 지리
유형 지명/행정 지명과 마을
지역 흑룡강성 목단강시 동녕현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인구[남/여] 1,128명중 조선족인구 1,030명
개설 시기/일시 1908년
삼자구조선족진소재지에서 남쪽으로 4km떨어진 평원에 위치함
정의

흑룡강성(黑龍江省) 목단강시(牡丹江市) 동녕현(東寧縣)에 있는 조선족 마을.

명칭 유래

고안촌은 조선족만이 살고 있어 한족들이 ‘고려영’이라 불렀는데 1908년 마을 주민의 한 사람인 안종호의 발기로 이 마을에 거주하는 사람들이 귀화 입적할 것을 요청하였고 마을 이름을 고려영의 ‘고’자와 안종호의 성 ‘안’자를 따서 고안촌이라 불렀다.

형성 및 변천

1875년과 1876년 사이 몇 호의 조선 유민들이 이곳에 들어와 정착하였고 1888년에는 약 20여 호의 조선인들이 농사를 지었다. 1908년 고려영의 마을 주민 중 83호, 344명의 사람들이 귀화 입적 하였고 고안촌이라는 마을 이름을 얻은 후 인근 대두천의 수로를 막고 관개수로를 개척하여 1912년에는 약 80여 ha의 농지를 개간하였다. 1902년에 중동 철도가 개설된 후 주변의 조선족들이 몰려들어와 고안촌은 더욱 더 번영하였고 현 소재지와 가까워 물산교역이 편리하였다.

참고문헌
  • 한국문화인류학회, 『중국 흑룡강성 한인동포의 생활문화』(국립민속박물관, 2008)
  • 류충걸 외 2인, 『흑룡강성조선족 인구와 경제』(연변인민출판사, 2008)
  • 「1860~1880년 흑룡강성 동녕현 삼거리 고안촌 정경」(『중앙인민방송국』, 2013. 6. 3.)
  • 연변 윤동주 연구회(http://www.md1945.com/)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