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분류

폭포촌[영안시]

한자 瀑布村[寧安市]
중문 瀑布村[宁安市]
분야 지리/인문 지리
유형 지명/행정 지명과 마을
지역 흑룡강성 목단강시 영안시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자연촌
면적 66ha
인구[남/여] 529명
개설 시기/일시 1930년대
영안시 발해진소재지에서 서쪽으로 20㎞ 떨어진 평원에 자리함
정의

흑룡강성 목단강시 영안시 발해진에 속한 조선족 자연 마을.

개설

폭포촌은 1930년대에 흑룡강성 영안시 발해진에 형성된 조선족 마을이다. 폭포촌의 연간 총 생산액은 280만원인데 이 중 노무 수입이 70%를 차지하며 1인당 평균 수입이 높은 편이다. 2007년 기준으로 마을 인구는 400명으로 약 100여 명이 해외 및 중국 내 대도시로 이주하였다.

명칭 유래

마을 근처에 아름다운 폭포가 위치하였다고 하여 “폭포”라 칭함.

형성 및 변천

폭포촌은 영안시 발해진에 속한 촌으로서 진 소재지에서 서쪽으로 20㎞ 떨어진 평원에 자리하고 있다. 촌의 총 인구는 529명인데 모두 조선족이다. 경작지는 논이 64㏊이고 밭은 없다. 촌의 연간 총 생산액은 280만원[RMB]인데 그 중에서 노무 수입이 가장 높아 196만원으로서 마을 총 생산액의 70%를 차지한다. 노무 수입에 맞먹는 부업 생산액은 53만원이고 농업 생산액은 31만원이다. 1인당 평균 수입은 4,083원으로 다른 마을에 비해 비교적 1인당 평균 수입이 높다.

자연환경

폭포촌은 평원에 위치하여 10~20m 고도에 마을에 자리 잡고 있다.

현황

2007년 기준으로 촌의 총 인구는 529명인데 모두 조선족이다. 마을 인구 중 농민은 400명이다. 국외에 나가있는 인구는 68명이고 국내의 대도시로 일을 하러 이동한 인구의 수는 46명이다.

참고문헌
  • 류충걸·김석주·김화, 『흑룡강성조선족 인구와 경제』(연변인민출판사, 2008)
  • 「발해국 숨결들리는 녕안시 한국투자 부른다」,(『흑룡강신문』, 2008. 11. 27)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