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산촌[상지시]

한자 虎山村[尙志市]
중문 虎山村[尙志市]
분야 지리/인문 지리
유형 지명/행정 지명과 마을
지역 흑룡강성 하얼빈시 상지시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성격 자연촌
면적 1,000무
가구수 약 50호
인구[남/여] 약 150명
개설 시기/일시 1945년 이전
변천 시기/일시 1986년
위하진의 서북쪽으로 12리 되는 곳에 위치
정의

흑룡강성 상지시 위하진의 조선족 마을.

개설

호산촌은 1945년 이전부터 흑룡강성 상지시 위하진에 형성된 조선족 마을이다. 기존에는 농업이 마을의 소득 원천이었지만 한국으로의 이주가 시작되며 300명 이상이 해외로 이주해갔고, 현재 약 50세대 약 150명이 마을에 거주하고 있다.

명칭 유래

마을 근처의 용호산 이름을 따서 “호산”이라 이름 지음.

형성 및 변천

1945년에 박태기, 박상익, 박영호, 박기동, 김로호, 김시원, 강석구, 섭병석, 김영준, 박인혁, 송기준 등이 선후하여 이곳에 이주해왔을 때 오춘군, 오광남, 양재건, 양준일, 양재준, 이기만, 박원호, 박용진 등 8세대가 해방 전 일본 개척단이 있을 때부터 이곳에 마을을 이루며 거주하고 있었다. 1946년에 김수동을 비롯하여 새로 이주해오는 사람들로 인하여 24세대로 늘어났다.

1950년에 김명수 등 5세대가 원 마을과 6리 떨어진 일본인들이 살던 곳에 이주해 와서 집도 짓고 황무지도 개간하였는데 이곳을 신성2춘이라 하였다. 이후에 세대 수가 점차 늘어 30세대가 되었다.

1982년에 세대별 생산량 도급제가 실시된 후 농가들의 생산 열정을 전례 없이 높아졌다. 당시 수전 151㏊에 모두 모내기를 하여 수확량이 140만근, 총수입이 710만원[RMB], 인구당 수입이 1,600원까지 올랐다. 이때부터 해외로 출국이 시작되어 2005년까지 해외로 이주한 사람들의 수가 300명에 달했고 이들은 대부분 몇 십만 원 씩 벌어왔다. 반면에 한국으로의 이주로 인해 가정이 파탄된 집도 있었는데 이런 집이 출국한 가구의 10% 정도이다. 또한 과소비 현상이 심해졌다.

자연환경

용호산으로 둘러 쌓인 산지 지역

현황

2007년 기준으로 해외와 중국내 대도시 진출로 인하여 현재 호산촌에 남아 있는 세대 수는 약 50세대로, 그 중 30세대가 50㏊ 정도의 농사를 짓고 있으며 120여㏊는 한족을 포함한 외부인들이 경작하고 있다.

참고문헌
  • 류충걸외 2인, 『흑룡강성조선족 인구와 경제』(연변인민출판사, 2008)
  • 한득수, 『상지시 조선 민족사』(상지시 조선민족사 편집위원회, 민족출판사, 2009)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