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순시 정신 섬유 제품 유한 공사

한자 撫順市 정신 纖維 製品 有限 公司
분야 정치·경제·사회/경제·산업
유형 기관 단체/기관 단체(일반)
지역 요령성 무순시  
시대 현대/현대
정의

요령성 무순시에 있는 기업체.

개설

알루미늄 공장을 경영하던 김정남 사장이 아내인 김화 사장이 섬유업을 창업하자 알루미늄 공장을 폐업하고 아내가 경영하던 섬유업을 도와 성공시킨 이야기.

설립 경위

김화 사장은 칠남매 중 여섯째로 태어났으나 결혼 후에는 생계를 위하여 3여 년간 얼음과자 장사를 했으며 또한 무순역 부근에서 옷가게도 했다. 그 후 김화 사장은 섬유업을 경영하게 됐으며 1994년도에 알루미늄 공장을 접은 남편 김정남씨도 부인의 사업을 전격 도와 나섰다.

변천

김화 사장의 남편 김정남 사장은 1975년도에 조선족 중학교를 졸업 후 1982년도에 김화 사장과 결혼하였으며 1983년 말에는 알루미늄 제품 공장을 시작하였다. 그 후 김화 사장이 1992년도에 무순시에서 100만원의 대부금을 내고 ‘온양 섬유’를 창업하였다. 1997년 말에는 중한 합자 “정신 섬유”를 세우게 되었다. 2001년에는 무순시 신무구 10대 여성 기준병에 당선되었다.

구성 및 운영상황

2001년도에 회사에서는 무순 경제 개발구 내에서 1만여 ㎡의 부지를 구입하고 6천여 ㎡의 공장을 새로 지었으며 회사 종업원 200여 명 가운데 100여 명은 기숙사 생활을 하고 있다. 또한 이 회사에는 구내 종업원 외에 하청업체 종업원이 600여 명이었으며 하청 가공 업체가 10여 개씩 있다.

현황

현재 이 회사에서는 세타를 비롯한 수백 종의 침직물을 생산하고 있는데 대부분 한국, 일본, 대만, 미국, 유럽 등지로 수출하고 있다. 또한 1999년도부터는 연간 200여 만 달러의 외화를 벌어들이고 있다.

의의와 평가

김화, 김정남 부부의 끊임없는 비즈니스 도전을 통하여 성장해가는 기업의 모습을 그린 아름다운 수채화 같은 이야기.

참고문헌
  •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사람들」 (『료녕조선문보편』, 2010.8.1)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