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권리 유적

한자 桃圈里 遺蹟
중문 桃圈里遗址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유적(일반)
지역 길림성 백산시 장백조선족자치현 팔도구진 신흥촌 도권리  
시대 고대/삼국 시대/고구려|고대/남북국 시대/발해
상세정보
성격 생활 유적
크기 동서 길이 약 100m, 남북 너비 약 50m
면적 5,000㎡
현 소재지 길림성 팔도구진 신흥촌 도권리
정의

길림성(吉林省) 백산시(白山市) 장백조선족자치현(長白朝鮮族自治縣) 팔도구진(八道溝鎭) 신흥촌(新興村) 도권리(桃圈里)에 있는 고구려, 발해 시대의 유적.

위치

도권리 유적은 길림성 팔도구진 신흥촌 도권리에 위치하며, 압록강 지류인 팔도구하 유역에 자리잡고 있다. 서쪽 약 1㎞ 지점에 북흥촌(北興村)이 있고 약 2㎞ 거리에 북흥촌(北興村) 대지 유적이 있다. 동남쪽으로 6㎞ 지점에 팔도구진(八道溝鎭), 남쪽 5㎞ 지점에 신흥촌(新興村)이 위치한다.

도권리 유적의 지세는 비교적 높아 북흥촌의 대지 유적지와 같이 높은 산 위에 위치하고 있다. 도권리 유적대지 유적의 유물을 비교 분석해 보면 두 유적의 문화 성격이 기본적으로 일치하며, 특히 이곳에서 10㎞ 내의 거리에 있는 칠도구(七道溝) 유적에서도 이곳에서와 같이 흑요석제 괄삭기(黑曜石製刮削器)가 출토되어 양자 사이의 문화적 연관성을 보여 준다.

형태

도권리 유적은 산 끝자락의 완만한 기슭 대지에 자리하고 있다. 도권리 유적지의 지세는 비교적 높아 북흥촌대지 유적과 같이 높은 산 위에 위치하고 있는데, 동서 약 100m, 남북 약 50m의 규모로, 주변 일대가 계단식 밭으로 개간되어 문화층은 거의 모두 교란된 상태이다.

지표상에서 채집된 다량의 토기편을 포함한 유물은 개간으로 문화층이 교란되면서 나온 것으로 추정된다. 도권리 유적과 멀지 않은 곳의 대지 유적은 기본적으로 비슷한 문화 면모를 가진 유적으로 파악된다. 대체로 고구려에서 발해 시대에 걸쳐 조성된 생활 유적으로 추정된다.

현황

2013년 현재, 도권리 유적의 주변 일대는 고원 지대로서 지세가 평탄하여 대부분 계단식 밭으로 개간되어 있고, 이에 따라 문화층은 거의 모두 교란된 상태이다. 산 정상도 평탄한 지세로 대부분 경작지로 개간되었다.

참고문헌
  • 張殿甲, 「鴨綠江中上游高句麗, 渤海遺址調査綜述」(『北方文物』2000-2, 2002)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