십사도구 관애

한자 十四道溝 關隘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유적(일반)
지역 길림성 백산시 장백조선족자치현  
시대 고대/삼국 시대/고구려
상세정보
성격 성곽(관애)
양식 석축
크기 길이 약 500m 정도
조성|건립 시기/일시 고구려
현 소재지 길림성 백산시 장백조선족자치현 십사도구진 십사도구촌
원소재지 길림성 장백현 십사도구진 십사도구촌
정의

길림성(吉林省) 백산시(白山市) 장백조선족자치현(長白朝鮮族自治縣) 십사도구진(十四道溝鎭) 십사도구촌(十四道溝村)에 있는 고구려 시대의 관애.

개설

십사도구 관애는 길림성 백산시 장백조선족자치현 십사도구진 십사도구촌압록강 상류의 산간 지대에 있다. 십사도구촌에는 관애뿐만 아니라 십사도구 고성 유적도 있다. 따라서 십사도구 관애와 고성은 압록강 상류 지역을 방어하는 군사적 기능과 역참의 역할을 수행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위치

십사도구 관애는 길림성 백산시 장백조선족자치현 십사도구진 십사도구촌의 남쪽 약 1.5㎞ 지점에 위치하고 있다. 임강(臨江)-장백 간 도로가 고성 북쪽의 대지를 가로질러 동서 방향으로 달리고 있다.

고성은 십사도구하(十四道溝河)가 압록강으로 유입되는 합류처 서북쪽에 위치해 있다. 십사도구하와 20여 m 떨어져 있으며, 압록강과도 100여 m 떨어져 있다. 십사도구 고성과 관애가 위치한 곳은 압록강 상류의 산간 지대인데, 압록강 북안에 충적지가 펼쳐져 있고, 충적지 북쪽으로도 경사가 비교적 완만한 산기슭이 이어지고 있다. 충적지 남쪽에는 압록강이 동북에서 서남쪽으로 흐르고 있으며, 압록강의 지류인 십사도구하가 고성의 동남쪽에서 압록강과 합류한다. 십사도구 관애십사도구 고성의 서쪽에 위치한다. 관애와 고성 사이에는 남북 방향의 도랑이 있다.

형태

십사도구 관애십사도구 고성의 남벽과 일직선이 되도록 축조했는데 길이는 약 500m 정도이다. 관애는 본래 석축 성벽이었다고 한다.

현황

2013년 현재 십사도구 관애는 고성과 마찬가지로 안팎이 모두 농지로 개간되어 경작되고 있어 훼손이 심한 상태이다.

의의와 평가

십사도구 관애는 집안(集安)의 노변장 관애와 비슷하며, 십사도구 고성의 형태도 집안 장천 고성과 유사하다고 한다. 또한 고성과 관애에서 출토된 쇠솥은 집안 승리 7대 유적에서 나온 것과 유사하며, 토기 손잡이는 동대자(東臺子) 유적의 출토품과 비슷하다. 따라서 십사도구 관애는 고구려 시대의 유적으로 추정된다. 압록강 본류의 상류에 축조된 십사도구 관애와 고성은 관애와 소형 평지성을 동시에 축조하였다는 점에서 군사적 요충지와 역참으로서의 역할을 동시에 수행한 것으로 추정된다.

참고문헌
  • 吉林省文物志 編委會編, 『長白朝鮮族自治縣文物志』(1986)
  • 國家文物局 主編,『中國文物地圖集』吉林分冊(文物出版社, 1992)
  • 王禹浪·王宏北, 『高句麗·渤海古城址硏究滙編』(哈爾濱出版社, 1994)
  • 長白縣志編纂委員會 編, 『長白朝鮮族自治縣縣志』(中華書局, 1993)
  • 余昊奎, 『高句麗 城』I(國防軍史硏究所, 1998)
  • 孫仁杰·遲龍·張殿甲, 「鴨綠江上流右岸考古調査」(『東北史地』2004-5, 2004)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