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령강구 고분군

한자 古馬嶺江口 古墳群
중문 古马岭江口墓群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고분
지역 길림성 통화시 집안시 대로진 고마령촌 6대  
시대 고대/삼국 시대/고구려
상세정보
성격 고분군
양식 유단적석석광묘, 계단적석석광묘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83년 5월
소재지 길림성 통화시 집안시 대로진 고마령촌 6대
정의

길림성(吉林省) 통화시(通化市) 집안시(集安市) 대로진(大路鎭) 고마령촌(古馬嶺村) 6대(隊)에 있는 고구려 시대의 고분군.

위치

고마령강구 고분군은 길림성 집안시 대로진 고마령촌 6대 하구에 자리 잡고 있다. 고마령강구 고분군 북쪽 1㎞에 고마령촌이 자리하고 있으며, 남쪽 약 500m에는 혼강(渾江)이 흐르고 있으며, 서쪽에는 작은 하천이 있고, 집안-단동(丹東) 간 도로가 고분군의 동쪽을 통과하고 있다.

발굴 조사 경위 및 결과

길림성 정부는 1983년 『집안현 문물지(集安縣文物志)』를 편찬하기 위해 집안 전지역에 대한 문물조사를 실시하였다. 이때 집안시 문물조사대가 혼강 유역의 고마령강구 고분군에 대한 조사를 실시하여 고분 총 13기를 확인하였다. 당시 조사 내용에 대해 『중국 문물 지도집』[길림분책]에서는 대부분 봉토 동실묘(封土洞室墓)[흙무지 동굴방무덤]로 거의 훼손된 상태라고 하였으나, 2005년 장복유(張福有), 손인걸(孫仁杰), 지용(遲勇) 등이 집안 지역 고분군을 조사하고 정리한 『집안 고구려 묘장(集安高句麗墓葬)』에서는 유단 적석 석광묘(有段積石石壙墓) 11기와 계단 적석 석광묘(階段積石石壙墓)[계단식 돌무지 돌구덩이무덤] 2기 등 적석묘(積石墓)[돌무지무덤]만 총 13기가 있었다고 하였으며 2005년 재조사 당시 재확인하였다고 한다.

형태

2005년 재조사하면서 고분 13기를 발굴하였다. 7호묘[M7]와 9호묘[M9]는 계단 적석 석광묘이며, 이를 제외한 모든 고분은 유단 적석 석광묘이다.

유단 적석 석광묘는 평면이 대다수 방형이고 일부는 장방형이며. 고분 네 변은 약간 가공을 거친 자연석으로 기단을 축조하였으며, 무덤 위의 봉석(封石)은 깨진 산돌에 소량의 강자갈이 섞여 있으며, 무덤 정상부에는 함몰갱이 확인되는데 석광(石壙) 자리로 추정된다. 고분은 규모에 따라 대형은 한변 길이가 8~10m이고 높이가 1m 정도이며, 소형은 한 변 길이가 4~6m 정도이다. 일부 고분은 기단이 유실되거나 봉석 또는 매장부가 파괴된 상태이다.

계단 적석 석광묘는 평면이 방형[7호묘]이나 장방형[9호묘]이며, 네 변은 약간 가공을 거친 자연석으로 계단을 축조하였는데 두 고분 모두 2단이 확인되며, 무덤 위의 봉석은 깨진 산돌에 소량의 강자갈이 섞여 있으며, 무덤 정상부에는 함몰갱이 확인되는데 돌구덩이[石壙] 자리로 추정된다. 고분 규모는 한 변 길이 10~13m, 높이 1m 정도이다.

의의와 평가

고마령강구 고분군이 위치한 집안혼강 유역 하구에는 고마령강구 고분군 이외에 고마령 고분군, 고려묘구 고분군 등이 집중해 있다. 이 일대는 수로와 육로를 연결하는 교통의 중심지로서 동쪽에는 양수향 외차구촌의 칠개정자 관애(七個頂子 關隘)와 양수 해관(凉水 海關) 7대의 만구 관애(彎溝 關隘), 일명 노변장 관애(老邊墻 關隘)가 설치되어 있다. 따라서 이 일대는 교통의 요지로 고구려의 중요 거주지였음을 시사한다.

참고문헌
  • 吉林省文物志 編纂委會, 『集安縣文物志』(1983)
  • 國家文物局 主編, 『中國文物地圖集』 吉林分冊(中國地圖出版社, 1993)
  • 孙仁杰·迟勇, 『集安高句麗墓葬』(香港亞洲出版社, 2007)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