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마록포자 고분군

한자 西馬鹿泡子 古墳群
중문 西马鹿泡子古坟群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고분
지역 길림성 임강시 육도구진 서마록포자촌  
시대 고대/삼국 시대/고구려
상세정보
성격 고분군
양식 방형 기단의 돌무지무덤(방단적석묘), 방형 기단의 계단식 돌무지무덤(방단계제적석묘) 등
크기 동서 길이 약 400m, 남북 길이 약 50m
조성 시기/일시 고구려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84년 5월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84년 6월
발굴 조사 시기/일시 2004년 7월 10일
소재지 길림성 임강시 육도구진 서마록포자촌
정의

길림성(吉林省) 임강시(臨江市) 육도구진(六道溝鎭) 서마록포자촌(西馬鹿泡子村)에 있는 고구려 시대의 고분군.

위치

서마록포자 고분군은 길림성 임강시 동남쪽 130㎞ 지점의 육도구향 서마록포자촌 동남쪽에 있다. 동북쪽으로 12㎞ 떨어진 지점에 육도구향이 있다. 서마록포자촌은 압록강변의 동서 방향이 길고 좁은 충적지에 위치하며, 면적은 약 1.5×1.0㎞이다. 서마촌(西馬村) 주민들은 주로 충적지 북쪽의 산맥과 접해져 있는 지점에 거주하며, 거주 지역에서 남쪽으로 불과 30m 떨어진 지점에 고분들이 동북 방향으로 분포하고 있다.

발굴 조사 경위 및 결과

서마록포자 고분군에는 원래 약 100여 기의 고분이 있었다. 그러나 1984년 5월과 6월 혼강시 문물보사대에 의한 조사 때에는 대부분 훼손되어 약 10여 기만 남아 있었다고 한다. 2004년 7월 10일에 길림성장백산 문화 연구회(長白山文化硏究會)와 백산시 문관판(文管辦)·집안시 박물관이 장복유(張福有)·장전갑(張殿甲)·지용(遲勇)·손인걸(孫仁傑) 등에게 압록강 상류 지역의 역사와 문화를 조사하게 하였다. 이때에는 약 15기의 고분만 남아 있었다고 한다.

형태

서마록포자 고분군의 규모는 동서 길이 약 400m, 남북 길이 약 50m이다. 고분군은 크게 세 구역으로 나누어 볼 수 있는데, 첫째, 서마록포자촌 동쪽 소학교 부근, 둘째, 서쪽 취토장(取土場) 일대, 셋째, 충적지 남단의 압록강에 인접한 지점 등이다. 셋째 구역에 있는 고분은 그 수가 비교적 적고, 규모는 비교적 크다. 지역 주민들의 말을 참고해 볼 때, 방형 기단의 돌무지무덤[방단 적석묘]과 방형 기단의 계단식 돌무지무덤[방단 계제 적석묘]이 있었다고 추정되는데, 정형화된 무덤칸[묘실]은 없다.

출토 유물

철기, 동기, 토기, 용석(熔石) 등이 발견되었다.

현황

서마록포자 고분군은 오래 전부터 훼손된 상태였고, 1960년대 이후부터 더욱 심하게 파괴되었다. 고분의 기단석은 거의 없어지고, 무덤에 쌓여 있던 돌들은 점점 늘어났다. 또한 작은 고분들이 파괴되면서 자잘한 돌들이 큰 고분에 버려졌다. 2013년 현재 셋째 구역의 고분들은 완전히 파괴되어 있다. 비록 비교적 많은 돌들이 남아 있으나 돌무지 형태로 변모하였고, 또한 사당이 축조되면서 상세한 조사가 불가능하게 되었다.

의의와 평가

서마록포자 고분군은 고구려 시대에 축조된 것이다. 한편 부근의 많은 고구려 유적을 고려해 볼 때, 서마록포자촌 일대는 일찍부터 교통이 편리하고, 사람들이 생산 활동을 펼치고 살아가는 데 적합한 곳이었음을 알 수 있다.

참고문헌
  • 吉林省文物志 編修委員會, 『渾江市文物志』(1984)
  • 國家文物局 主編, 『中國文物地圖集』 吉林分冊(中國地圖出版社, 1993)
  • 孫仁傑·遲勇·張殿甲, 「鴨綠江上游右岸考古調査」(『東北史地』2004-5, 2004)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