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 고분군

한자 聯合 古墳群
중문 联合墓群
분야 역사/전통 시대|문화유산/유형 유산
유형 유적/고분
지역 요령성 본계시 환인만족자치현 아하조선족향 연합촌  
시대 고대/삼국 시대/고구려
상세정보
성격 고분군
양식 방단 적석묘, 방단 석실묘, 봉석묘 등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50년대
발굴 조사 시기/일시 1987년
소재지 요령성 본계시 환인만족자치현 아하향 연합촌
정의

요령성 본계시 환인만족자치현 아하향 연합촌에 있는 고구려 시대의 고분군.

개설

연합 고분군은 대아하 유역 일대의 고분군 가운데 하나로 방단 적석묘와 방단 석실묘 등 적석묘 중심으로 구성된 고분군이다.

위치

연합 고분군은 요령성 본계시 환인만족자치현 아하향 연합촌 동남에서 25m 떨어진 경작지에 있다. 약 500m 떨어진 곳에 아하(雅河)가 흐르는데, 아하는 대아아하(大雅兒河)로 불렸다. 아하를 따라 환인-관전(寬甸) 간 도로가 펼쳐져 있다. 고분의 남쪽 약 1.5㎞쯤에 마을이 있고, 마을 산골짜기의 작은 계곡에서 내려오는 강물이 북류하여 고분 서쪽을 거쳐 동쪽에서 흐르면서 아하로 유입된다.

발굴 조사 경위 및 결과

1950년대 초기에 수백기의 고분이 분포하여 산기슭 경사진 밭에서부터 마을 안까지 이어져 있었다. 그러나 경작지 정리와 가옥 조성으로 파괴되어 2013년 현재 30여 기의 고분이 훼손된 상태로 남아 있다.

형태

30여 기 고분 중 몇 기만이 상태가 양호한데 모두 방단 적석묘이다. 방단 적석묘 가운데 1기는 규모는 길이 12m, 너비 10m, 높이 2m로 2층으로 방단을 형성하고 있다. 대석조(大石條)·장방형 대괴석으로 제1층의 방단을 축조하였고, 그 위에 대석을 한 층 더 쌓았는데 방단 위의 제2층 대석은 들여쌓지 않아 계단 모양은 아니다. 방단 안에는 자갈과 작은 깨진 돌로 채웠으며, 무덤 정상부는 둥근 모양을 하고 있다. 그 외 고분 2기가 심하게 파괴된 상태인데 그 가운데 한 기를 보면, 방단은 돌로 축조하고 무덤 위에는 자갈로 봉하였으나 거의 훼손되고 무덤칸 양 벽에 세워진 판석만이 남아 있다. 판석으로 무덤칸을 축조하고, 무덤칸 바닥은 지표와 평행한 점으로 미루어 원래는 방단 석실묘였을 것으로 추정된다.

의의와 평가

연합 고분군은 학계에서 고구려 중기 전후에 조성된 고분군으로 추정하고 있으나, 근거는 분명하지 않다.

참고문헌
  • 桓仁滿族自治縣文物志 編纂委會, 『桓仁滿族自治縣文物志』(1990)
  • 國家文物局 主編, 『中國文物地圖集』遼寧分冊(西安地圖出版社, 2009)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