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분류

신흥 소학교[통화현 하마하자]

한자 新興 小學校[通化縣 蝦蟆河子]
중문 新兴小学校[通化县虾蟆河子]
분야 역사/근현대|문화·교육/교육
유형 기관 단체/학교
지역 길림성 통화시 통화현 하마하자  
시대 근대/일제 강점기
상세정보
성격 민족 교육 기관
설립자 신민회계통의 이주 한인
개교 시기/일시 1910년대 초반
최초 설립지 통화현 하마하자
정의

1910년대 초반 한인들이 통화현 하마하자에 설립한 민족 교육 기관.

교육 목표(교훈 포함)

신민회의 국외 독립운동 기지 건설 일환으로 설립된 신흥 소학교의 교육목표는 민지계발과 독립전쟁을 수행하는 독립군 양성에 있었다. 체육시간이나 연합 대운동회에서는 실전을 방불케 하는 군사훈련과 각종 경기종목을 편성하였다. 이는 한인사회의 대동단결을 모색하고 시세변화에 부응하고자 하는 한글·역사·창가교육 강화로 귀결되었다. 또한 중국의 동화정책에 맞서 민족정체성을 일깨우려는 목적도 내포하고 있었다.

변천

교직원이나 재학생 수에 있어 일부 변화가 있었으나 큰 변화는 없었다. 다만 일제의 탄압과 경제적인 곤궁 등으로 민족의식을 고취하는 성향은 점차 쇠퇴하는 분위기였다. 1915년 모든 한인학교에 필수과목으로 편성된 중국어는 이러한 사실을 잘 보여준다.

교육 활동

국외 독립운동 기지 건설 일환으로 설립된 통화현 지역 민족 교육 기관은 항일의식 고취에 전력을 기울였다. 민족정체성 정립과 백절불굴의 저항정신을 일깨우려는 민족교육은 국어·역사·지리와 군사훈련에 버금가는 체육교육을 통하여 이루어졌다. 또한 배일사상을 고취시키는 창가교육은 이곳 교육활동을 그대로 보여준다.

교가와 상징물

교가는 없었으나 당시 성행한 창가를 널리 애창하였다. 통화현에 설립된 민족 교육 기관 대부분은 이러한 분위기였다. 주요 행사 때마다 신흥 강습소 교가를 애창할 정도로 교가나 다름없었다.

제1절 서북으로 흑룡태원 남의 열절의 / 여러 만만 현현 자손 업어 기르고

동해섬 중 어린것들 품에다 품어 / 적먹여 준 이가 뉘뇨

(후렴) 우리우리 배달 나라의 / 우리우리 조상들이라

그네 가슴 끓는 피가 / 우리 핏줄에 콜콜콜 걸치며 돈다

제2절 장백산 밑 비단 같은 만리 박원은 / 반만년 래로 피로 지킨 옛집이어늘

남의 자식 놀이터로 내어 맡기고 / 좀 서름 받느니 뉘뇨

(후렴) 우리우리 배달 나라의 / 우리우리 자손들이라

가슴 치고 눈물 뿌려 통곡하여라 / 지옥의 쇳문이 온다

제3절 칼춤 추고 말을 달려 / 달련코 새론 높은 인격 정신을 길려

썩어지는 우리 민족 이끌어 내여 / 새나라 세운이 뉘뇨

(후렴) 우리우리 배달 나라의 / 우리우리 창년들이라

두팔 들고 고함쳐서 노래하여라 / 자유의 깃발이 떳다

조국 광복을 위한 독립정신 고취와 젊은 청년들의 용감한 투쟁정신을 강조하는 등 독립에 대한 열망을 그대로 반영하였다. 이외에 창가를 배포함으로써 미래지향적인 가치관을 정립하는데 크게 이바지하였다.

현황

1914년 당시 재학생은 40명이었다. 학교 운영비와 교육시설은 주민들의 의연금에 전적으로 의존하였다. 신흥 소학교신흥 강습소 출신 졸업생 중 의무교육 일환으로 재직하는 등 강렬한 민족의식을 간직하고 있었다.

참고문헌
  • 박주신, 『간도한인의 민족교육운동사』(아세아문화사, 2000)
  • 류병호, 「이주초기의 조선족교육」(『중국조선민족발자취총서 1-개척』, 민족출판사, 1999)
  • 일본 외무성, 「在外朝鮮人 經營學校書堂一覽表 送付에 관한 건(朝憲機 제582호)」, 『不逞團關係雜件-朝鮮人의 部-在滿洲의 部(6)』(1924), 국가보훈처 공훈전자사료관 (http://e-gonghun.mpva.go.kr)
관련항목
이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