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광촌[상지시]

한자 尙光村[尙志市]
중문 尚光村[尙志市]
분야 지리/인문 지리
유형 지명/고지명
지역 흑룡강성 하얼빈시 상지시 상광촌  
시대 현대/현대
상세정보
제정 시기/일시 1954년
폐지 시기/일시 2002년
정의

흑룡강성(黑龍江省) 상지시(尚志市)에 있었던 마을.

개설

상광촌은 2002년 85세대 400명이 거주하였으며, 64ha의 경작지가 있었다.

형성 및 변천

상광촌은 1919년 길림성(吉林省) 연길(延吉), 서란(舒蘭) 등 지역의 20세대 조선 농민들이 김기우의 인솔하에 두라구둔에서 40ha 수전을 풀어 상지시에서 최초로 벼 농사를 지었다. 그때부터 1945년 해방 전까지 조선인들은 주로 주하현[상지시] 현성 주위의 여러 곳에 이주해 살았다.

1954년에 박학원, 최창도 등의 조직 하에 상지진에 속하는 독신가(德新街), 명례가, 두가촌 및 상지거리에 잡거하여 생활하는 조선족 농민들을 모아서 상지진 소속 상광조선족촌을 이루어 단독 행정촌이 되었다. 초기는 85세대에 137㏊ 경작지 면적을 소유하고 있었다.

2002년 정부 규정에 따라 상광촌은 한족촌인 성서촌(城西村)과 합병되어 행정촌으로서 상광촌은 사라졌다.

위치 비정/행정구역상의 구분

상광촌은 상지진 내의 서남쪽에 자리잡고 있으며 동쪽으로 향양촌(向陽村), 서쪽으로 두가촌(杜家村)과 인접해 있다. 남쪽으로는 국가 고속 G101 수만 고속 도로, 북쪽은 명례촌(明禮村)과 인접해 있다.

참고문헌
  • 상지시 조선 민족사 편집 위원회, 『상지시 조선 민족사』민족 출판사, 2009
관련항목
이전 TOP